한인사회 중징계요구 주류언론도 취재

버겐아카데미측 징계했다 뒤늦은 해명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한인학생들이 다수 거주하는 뉴저지 명문고 버겐아카데미에서 한인들에 대한 증오발언(憎惡發言)을 한 스페인어 교사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뉴저지한인회와 포트리한인회 팰팍한인학부모회 뉴저지경제인협회 시민참여센터 등 5개 한인단체들은 17일 뉴저지한인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제의 여교사의 인종차별 발언을 강력 규탄(糾彈)하고 학교측에 재발방지와 중징계를 요구했다.

 

뉴욕중앙일보에 따르면 뉴저지 유력지 버겐 레코드가 17일 온라인판 톱기사로 대서특필하고 NBC방송도 취재에 들어가는 등 주류 언론들도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111717 레코드.jpg

North Jersey.com

 

 

한인단체 대표자들은 학교 교실에서 한인 학생을 향한 인종차별은 버겐아카데미 뿐만 아니라 수많은 학교에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차제에 이번 사건에 대한 엄정한 처벌과 재발 방지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은림 뉴저지한인회장은 “문제의 교사는 과거에도 유사한 인종차별 발언들을 학생들에게 했다고 들었다. 이번 사태를 흐지부지 넘어간다면 버겐아카데미는 물론, 모든 학교에서 인종차별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이날 회견에 앞서 뉴저지한인회와 시민참여센터 등은 이 학교를 관할하는 버겐카운티 테크니컬스쿨 학군 하워드 러너 교육감과 데이비스 러셀 교장 등 학교 당국자들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학교측은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조치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지난 9월 7일 문제의 발언이후 13일 학부모들과 교장 면담이 이뤄졌고 19일 해당 교사에 대한 조사가 시작돼 10월 12일 종료됐다는 것이다. 학교측은 해당 교사에 대해 IB 프로그램 수업에서 영구 배제, 9~10학년만 스페인어 수업 배정하고 정기 감사, 피해자 6명에게 구두 사과, 학기 말 필요 시 추가 조치 등의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같은 처분은 심각한 인종차별 발언에 비해 너무 가볍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특히 처분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한 학부모는 “교사는 공개된 교실에게 공개적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했는데 징계 조치는 비공개라는 것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은주 포트리한인회 부회장은 “수업 중 교사가 한인 학생들을 향해 '나는 한인을 싫어한다(I hate Korean)'는 인종차별 발언을 했는데도 학교 당국은 문서 한 장 발표하지 않았고, 교육위원회에서도 안건으로조차 다루지 않았다. 사건 발생 2개월 이상 지났는데 구두 사과로만 그치는 것은 올바른 해결 방식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장성관 시민참여센터 프로그램 디렉터는 “문제 교사와 학교 측이 공식 문서로 공개 사과를 하고 이를 모든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알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서 학부모인 그레이스 송 씨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가슴이 찢어진다. 교사가 학생들 앞에서 이런 말을 했다는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많은 학부모들은 “어떻게 수업중에 대놓고 그런 말을 할 수 있느냐. 그런 교사가 더 이상 교단(敎壇)에 서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111717 레코드.jpg (File Size:88.1KB/Download:1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24 미국 FIU 동아리, 한국문화축제 성공리에 마쳐 코리아위클리.. 18.11.15.
2323 미국 남북화해시대 한인상공인의 역할은? file 코리아위클리.. 18.11.15.
2322 미국 [속보] 둘루스 한인타운 총격, 40대 한인 사망 file 뉴스앤포스트 18.11.11.
2321 미국 美연방하원 사상 첫 한인 2명 탄생 file 뉴스로_USA 18.11.09.
2320 미국 '올랜도 한국축제' 대성황... 2500여명 축제장 찾아 코리아위클리.. 18.11.08.
2319 미국 차세대를 위한 ‘프로페셔널 컨퍼런스’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11.08.
2318 미국 "기소중지 재외국민 자수하여 살 길 찾자" 코리아위클리.. 18.11.08.
2317 미국 노아은행 고교생 20명에 장학금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11.08.
2316 미국 “사드 한국에 영구배치” 美 군사전문지 뉴스로_USA 18.11.03.
2315 미국 알재단 2018현대미술 공모전 수상작가 전시 file 뉴스로_USA 18.11.03.
2314 미국 美애틀란타 ‘봄이 가도’ 상영 file 뉴스로_USA 18.10.30.
2313 미국 韓타악 ‘Light & BEAT’ 뉴욕축제 file 뉴스로_USA 18.10.30.
2312 미국 설치미술가 홍유영 워싱턴전시 file 뉴스로_USA 18.10.30.
2311 미국 “차세대 한인들 도산 정신으로 키운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8.
2310 미국 “한-미 동남부 지역간 무역 투자기회 확대한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28.
2309 미국 퓨전밴드 ‘누모리’ 워싱턴 공연 file 뉴스로_USA 18.10.27.
2308 미국 FIU 동아리, 한국문화축제 개최 코리아위클리.. 18.10.26.
2307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시안 나와 코리아위클리.. 18.10.26.
2306 미국 ‘기러기는 꿈꾸다’ 뉴욕초연 눈길 file 뉴스로_USA 18.10.23.
2305 미국 휴스턴 한인축제 역대 최대규모 '대성공' 코리아월드 1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