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_달라스 출장소.jpg

2013년 본격적으로 민원업무를 시작한 달라스 출장소는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올해 처음으로 상승곡선이 꺾였다.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 개설 이래 ‘첫 감소’


2017년 한 해 10,526건 처리 … 2016년 대비 12.4% 감소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주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가 개설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달라스 출장소가 10일(수) 공개한 ‘2017 민원처리 현황’에 따르면 2017년 한 해동안 달라스 출장소에서 처리한 영사 민원은 총 1만 526건이다. 1만 2018건을 기록한 2016년 대비 12.4% 감소했다.

 

민원업무 변화 추이.jpg

주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가 개설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3년 본격적으로 민원업무를 시작한 달라스 출장소는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올해 처음으로 상승곡선이 꺾였다.

 

개설 첫 해였던 2013년 6086건의 처리건수를 기록한 주 달라스 출장소는 2014년 8622건, 2015년 1만 1080건, 2016년 1만 2018건으로 민원업무가 늘어났다. 개설 4년만에 기록한 민원처리현황 2배 증가는 2017년 한해동안 달라스 한인사회에 ‘총영사관 승격 서명운동’이 뜨겁게 일어나는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다.

 

달라스 출장소가 발표한 민원내역에 따르면 2017년 한 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류 발급이 3300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족관계 증명서류는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 출생신고 및 국적 상실 신고 등에 필요한 서류다.

 

그 뒤를 바짝 좇는 것이 운전면허 번역문을 포함한 공증업무로 2017년 한 해동안 3187건을 기록했다.

이 밖에 △여권 1364건 △재외국민 등록 1242건 △비자 341건 △국적 293건 △기타 799건으로 집계됐다.

 

2017 민원업무 내역.jpg

2017년 한 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류 발급이 3300건으로 가장 많았다.

 

 

달라스 포트워스 한인 인구 증가 뿐 아니라 킬린·웨이코 등 인접한 텍사스 내 소도시, 오클라호마·알칸사스·콜로라도 등 인근 거주지역 한인들의 이용이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달라스 출장소의 민원업무가 감소한 것은 ‘가족관계증명서류’와 ‘재외국민등본’의 발급건수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17년 한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 발급건수는 3300건으로 전년 대비 571건 줄었고, 1242건을 기록한 재외국민등록 및 등본 발급건수는 전년에 비해 524건이 줄어든 수치다.

한국 운전면허증을 텍사스 운전면허증으로 교환하는데 필요한 공증을 비롯해 전체 공증업무 또한 2016년에 비해 350건 감소해 3187건으로 마무리됐다.

 

주달라스 출장소 진선주 영사는 “보다 빠르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영사관의 노력은 계속될 것” 이라며, “영사관 방문 전에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972-701-0180~2)로 민원처리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미리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05 미국 뉴욕서 이순신동화책 어린이 워크샵 file 뉴스로_USA 19.03.18.
2404 미국 마이아미 한인도매상가지역 신도시로 탈바꿈 된다. file Miami 19.03.16.
2403 미국 로창현대표 필라델피아 첫 방북강연 file 뉴스로_USA 19.03.16.
2402 미국 알재단, 9인 그룹전 ‘봄의 열병’ Vernal Fever 개최 file 뉴스로_USA 19.03.16.
2401 미국 마이애미 예술단 ‘세라픽 파이어’, 한국 합창 공연 코리아위클리.. 19.03.15.
2400 미국 이노비 생일맞이 온라인기부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9.03.14.
2399 미국 법안대종사 12주기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9.03.12.
2398 미국 알재단 한인작가 온라인 미술품경매 file 뉴스로_USA 19.03.08.
2397 미국 만세 함성 100년 “동포야 이날을 길이 빛내자” 코리아위클리.. 19.03.08.
2396 미국 총영사관 순회영사 업무 4월 18일부터 이틀간 file 코리아위클리.. 19.03.08.
2395 미국 故 곽예남할머니 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9.03.06.
2394 미국 일본계여성 뉴욕서 3.1만세운동 동참 file 뉴스로_USA 19.03.04.
2393 미국 미국서 삼일절 ‘아리랑 플래시몹’ 연다 file 뉴스로_USA 19.03.03.
2392 미국 “회원.투표권 제한해야” vs “모두에게 허용해야” 코리아위클리.. 19.03.02.
2391 미국 마이애미 한류클럽, 코리안 엑스포 열어 코리아위클리.. 19.03.02.
2390 미국 마이애미 한인회, 아시안 문화 페스티벌 참여 코리아위클리.. 19.03.02.
2389 미국 미국에서 한반도 평화 지지 활동 잇따라 열려 file 뉴스로_USA 19.02.28.
2388 미국 2019 AHL-T&W 현대미술공모전 file 뉴스로_USA 19.02.22.
2387 미국 재개한 올랜도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반색’ 코리아위클리.. 19.02.22.
2386 미국 “한국은 개 살육의 나라, 반드시 금지돼야”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