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_달라스 출장소.jpg

2013년 본격적으로 민원업무를 시작한 달라스 출장소는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올해 처음으로 상승곡선이 꺾였다.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 개설 이래 ‘첫 감소’


2017년 한 해 10,526건 처리 … 2016년 대비 12.4% 감소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주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가 개설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달라스 출장소가 10일(수) 공개한 ‘2017 민원처리 현황’에 따르면 2017년 한 해동안 달라스 출장소에서 처리한 영사 민원은 총 1만 526건이다. 1만 2018건을 기록한 2016년 대비 12.4% 감소했다.

 

민원업무 변화 추이.jpg

주 달라스 출장소 민원업무가 개설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3년 본격적으로 민원업무를 시작한 달라스 출장소는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올해 처음으로 상승곡선이 꺾였다.

 

개설 첫 해였던 2013년 6086건의 처리건수를 기록한 주 달라스 출장소는 2014년 8622건, 2015년 1만 1080건, 2016년 1만 2018건으로 민원업무가 늘어났다. 개설 4년만에 기록한 민원처리현황 2배 증가는 2017년 한해동안 달라스 한인사회에 ‘총영사관 승격 서명운동’이 뜨겁게 일어나는 단초를 제공하기도 했다.

 

달라스 출장소가 발표한 민원내역에 따르면 2017년 한 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류 발급이 3300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족관계 증명서류는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 출생신고 및 국적 상실 신고 등에 필요한 서류다.

 

그 뒤를 바짝 좇는 것이 운전면허 번역문을 포함한 공증업무로 2017년 한 해동안 3187건을 기록했다.

이 밖에 △여권 1364건 △재외국민 등록 1242건 △비자 341건 △국적 293건 △기타 799건으로 집계됐다.

 

2017 민원업무 내역.jpg

2017년 한 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류 발급이 3300건으로 가장 많았다.

 

 

달라스 포트워스 한인 인구 증가 뿐 아니라 킬린·웨이코 등 인접한 텍사스 내 소도시, 오클라호마·알칸사스·콜로라도 등 인근 거주지역 한인들의 이용이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달라스 출장소의 민원업무가 감소한 것은 ‘가족관계증명서류’와 ‘재외국민등본’의 발급건수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17년 한해동안 가족관계 증명서 발급건수는 3300건으로 전년 대비 571건 줄었고, 1242건을 기록한 재외국민등록 및 등본 발급건수는 전년에 비해 524건이 줄어든 수치다.

한국 운전면허증을 텍사스 운전면허증으로 교환하는데 필요한 공증을 비롯해 전체 공증업무 또한 2016년에 비해 350건 감소해 3187건으로 마무리됐다.

 

주달라스 출장소 진선주 영사는 “보다 빠르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영사관의 노력은 계속될 것” 이라며, “영사관 방문 전에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972-701-0180~2)로 민원처리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미리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66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07:42
2365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364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363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362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361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360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359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358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7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6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5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4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3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352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
2351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코리아위클리.. 18.12.27.
2350 미국 美글렌데일소녀상앞 합동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12.25.
2349 미국 “한인사회 정치참여, 제대로 불붙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2.22.
2348 미국 산불 긴급상황에서 번짓수 잘 못 찾은 외교부 file 코리아위클리.. 18.12.22.
2347 미국 올랜도노인복지센터 새 원장에 이우삼 전 한인회장 코리아위클리.. 18.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