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준 총영사 6일 주상원서 연설

 

케이 아이비 앨라배마 주지사가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최를 축하하며 성공적인 행사가 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선언문에 서명했다.

 

아이비 주지사는 6일(화) 오후 앨라배마 주지사실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지지 선언문 서명 및 전달식’을 갖고 김영준 주애틀랜타총영사에게 선언문을 전달했다.

 

김 총영사는 앨라배마주정부의 선언문 채택에 심심한 사의를 표하고 “선언문 채택이 앨라배마 주민들에게 평창 동계올림픽을 잘 알리고, 앨라배마주가 세계인의 축제인 평창올림픽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자리에는 정소희 앨라배마한인회연합회장, 최동열 현대자동차 앨라배마공장 법인장, 한미순 A-KEEP 대표, 몽고메리한인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총영사관측은 이번 아이비 주지사의 선언문 채택이 김 총영사가 지난 26일 주지사를 예방했을 당시 요청한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앨라배마 주상원도 같은 날 평창올림픽 지지 결의안을 채택하고, 주상원 의사당에서 김영준 총영사에게 결의안을 전달했다.

 

김 총영사는 앨라배마주상원에서 지지결의안 채택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는 연설을 했다.

 

지금까지 앨라배마주에서는 주정부 및 주의회를 비롯해 몽고메리 카운티, 몽고메리시, 헌츠빌시 등이 평창동계올림픽 지지 선언문을 채택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케이 아이비 앨라배마주지사가 6일 주지사실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지지 선언문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주애틀랜타총영사관)

클릭시 이미지 새창.

▲앨라배마 주상원 의사당에서. 좌로부터 앨라배마주 소수민족부 김도아 수석비서관, 니첼 닉스 장관, 정소희 앨라배마한인회연합회장, 제랄드 다이얼 주상원의원, 김영준 총영사, 최동열 HMMA 법인장, 양수석 변호사, 한미순 A-KEEP 대표.
  • |
  1. 20180206_AL1.jpg (File Size:273.4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41 미국 韓뮤지컬 ‘컴포트우먼’ 오프브로드웨이 절찬공연 newfile 뉴스로_USA 08:10
2240 미국 “일본의 모든 침략범죄 청산할 것”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9 미국 NY롱아일랜드 한미문화축제 열린다 file 뉴스로_USA 18.08.18.
2238 미국 소녀상 찾아간 김영준 총영사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7 미국 한국-캐나다-일본 총영사가 사배나에 간 이유 file 뉴스앤포스트 18.08.17.
2236 미국 “함량 미달의 정치 리더십이 일제치하 만들었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5 미국 “지도자 한 사람의 잘못으로 많은 사람이 고통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4 미국 올해 한인연합체육대회 9월3일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6.
2233 미국 뉴욕 코리아가요제 우천속 뜨거운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8.15.
2232 미국 한국어-영어 비교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8.11.
2231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온스테이지 코리아 공연작품 공모 뉴스로_USA 18.08.11.
2230 미국 애틀랜타에 한영 이중언어 ‘이황 아카데미 설립 코리아위클리.. 18.08.08.
2229 미국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8 미국 조지아 전몰용사 67년만의 귀향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8.
2227 미국 뉴욕 한인타운 ‘평화와 통일한마당’ file 뉴스로_USA 18.08.08.
2226 미국 알재단 가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08.06.
2225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1) file 뉴스로_USA 18.08.06.
2224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코리아가요제 file 뉴스로_USA 18.08.05.
2223 미국 “허익범특검 피의사실공표 규탄” 미주한인네트워크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8.05.
2222 미국 “관세전쟁 피해갈 길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