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현회장 88올림픽 소장품 2.12~3.18 전시

뉴저지한인회관 훈민학당 뉴욕한국문화원 협조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20180210_115501.jpg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開幕)을 기념해 올림픽 포스터를 비롯한 역대 올림픽 홍보물 전시회가 뉴저지한인회관에서 열린다.

 

뉴저지 한인회와 여러 직능단체 주관으로 2월 12일부터 3월 18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백영현 1492그린클럽 회장이 소장한 24점의 올림픽 포스터와 뉴욕한국문화원의 겨울 올림픽 홍보물, 훈민학당의 평창올림픽 관련 그림 등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20180210_115553.jpg

 

20180210_115542.jpg

 

 

뉴욕일원에서 환경인권활동가이자 통일운동가로 잘 알려진 백영현 회장은 뉴스로와의 인터뷰에서 “역사적인 평창올림픽을 맞아 그동안 갖고 있던 올림픽 포스터를 한인들과 미국인들에게 보여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시 배경을 밝혔다.

 

백영현 회장의 소장품은 지난 1988 서울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역대 올림픽 포스터를 한정 발행한 것이다. 백영현 회장은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뉴욕한국문화원에 올림픽관련 홍보물을 요청했고 문화원측에서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마련한 각종 홍보물들을 제공하기로 했다.

 

 

20180210_115658.jpg

 

 

이와 함께 뉴저지 훈민학당에서도 2세 학생들이 평창올림픽을 테마로 그린 20여점의 작품을 전시하기로 협조함에 따라 한결 뜻있고 풍성한 이벤트가 될 수 있었다.

 

백영현 회장은 전시 기간중 방문객들을 위해 20명을 추첨해 미스김 라일락 묘목을 무료 증정할 계획이다.

 

백영현 회장은 “일제 식민 피해와 전쟁으로 폐허가 된 대한민국이 오늘날 동하계 올림픽을 개최하는 나라로 우뚝 선 것처럼 미스김 라일락도 70년전 미국에 씨앗으로 입양됐다가 세계적인 품종으로 거듭난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꽃집에서 백영현 회장과 노창현대표기자 - Copy.jpg

 

 

백영현 회장은 “도토리묵과 감자 부침개가 무척이나 그리운 강원도, 살가운 강원도 사투리, 동양의 알프스 명산에서 세기의 합창과 더불어 평화의 축제가 성화(聖火)로 타오르는 지금 이역만리 먼 타국 땅에서도 많은 분들이 힘을 합쳐 조촐하지만 뜻있는 전시회를 준비했다. 잠시나마 고달픈 일상을 접어 두고, 아이들, 손주들 손잡고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 역대 올림픽 홍보물 전시회

 

장소 : 뉴저지 한인회관.(21 Grand Ave #216-B 2FL Palisades Park NJ 07650)

시일 : 2018년 ,2월12일부터 3월18일 (오전10:00시~ 오후8:00시)

전시물 : 88 서울 올림픽 (24점) 문화원 제공 평창 겨울 올림픽 홍보물. 훈민학당 제공 평창겨울올림픽 관련 20여점

주관 : 뉴저지 한인회, 각 직능단체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아베, 평창 오려거든 이등박문 복장하라” (2018.2.6.)

백영현회장 뉴욕서 전면광고 질타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160

 

  • |
  1. 20180210_115501.jpg (File Size:86.9KB/Download:5)
  2. 20180210_115542.jpg (File Size:102.0KB/Download:5)
  3. 20180210_115553.jpg (File Size:76.5KB/Download:5)
  4. 20180210_115658.jpg (File Size:106.7KB/Download:5)
  5. 꽃집에서 백영현 회장과 노창현대표기자 - Copy.jpg (File Size:58.9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75 미국 “까치 까치 설날” 잔치로 어우러진 올랜도 한인들 코리아위클리.. 18.02.24.
1874 미국 캐롤튼 시 “우리는 평창올림픽 응원군” i뉴스넷 18.02.22.
1873 미국 美NJ 한인연방의원 1호 도전 file 뉴스로_USA 18.02.22.
1872 미국 美대학서 ‘대북제재 바로보기’ 공개특강 file 뉴스로_USA 18.02.20.
1871 미국 박병진 조지아북부지검장 취임 선서 file 뉴스앤포스트 18.02.20.
1870 미국 “한반도에서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2.20.
1869 미국 가주한미포럼 김현정대표 활동 다각화 file 뉴스로_USA 18.02.19.
1868 미국 美팰팍 첫 한인시장 청신호 file 뉴스로_USA 18.02.19.
1867 미국 론 김의원 뉴욕주 연례입법회의 참여 file 뉴스로_USA 18.02.19.
1866 미국 김동춘교수 뉴욕대 강연 뉴스로_USA 18.02.19.
1865 미국 2018년 한인연합체육대회 잭슨빌서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02.17.
1864 미국 워싱턴문화원 신년맞이 작은 음악회 file 뉴스로_USA 18.02.17.
1863 미국 텍사스, 세금환급액 전미 ‘최고’ i뉴스넷 18.02.16.
1862 미국 텍사스 자동차 보험료 1,810달러 … 전국 6위 i뉴스넷 18.02.16.
1861 미국 달라스여성회-한미은행, 구정맞이 양로원 방문 i뉴스넷 18.02.16.
1860 미국 의리의 호남향우회, 화합의 정기총회 i뉴스넷 18.02.16.
1859 미국 박영남 자서전 ‘흔적과 편린’ 출간 i뉴스넷 18.02.16.
1858 미국 김덕수 사물놀이패 초청 뉴욕, 필라 국악축전 file 뉴스로_USA 18.02.16.
1857 미국 세종솔로이스츠, 설맞이 나눔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2.16.
1856 미국 김일홍 회장, 핸델 연방하원 만났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