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귀넷 고등법원 판사의 꿈 물거품…샘 박 재선 기대감 올라가
중국계 벤 구 후보 눈길…귀넷 최초의 아시안계 커미셔너 탄생?


 

22일(화) 치러진 조지아주 예비선거(primary)에서 데이빗 김 제7지구 연방하원 민주당 예비후보가 총 7149표(26.92%)를 얻으면서 2위인 캐롤라인 버도(6994표, 26.34%)와 함께 결선투표(run-off)를 치르게 됐다.

 

결선투표는 오는 7월 24일 치러지며, 이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후보는 11월에 있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랍 우달 현 연방하원의원을 상대로 승부를 벌이게 된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캠페인 팀과 자원봉사자 그리고 투표해 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선거운동이 성공한 것은 여러분의 목소리와 노력 덕분이다”고 밝혔다. 그는 “7월 24일 결선투표로 가게됐지만 전쟁터(field )는 조금 작아졌다”며 “함께하면 7월 선거에서 그리고 11월 선거에서도 우린 이길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의 희망은 헛된 꿈은 아닐 수 있다.

 

제7지역구 연방하원 예비선거에서는 민주당계 투표자가 총 2만6554명인데 비해 공화당계 투표자가 총 2만4492명으로 다소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만약 데이빗 김 후보가 결선투표에서 승리하게 된다면 남부에서 최초의 한인 연방의원이 탄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런 기대감은 샘 박 주하원의원(민주, 101지역구)에게서도 엿볼수 있다. 박 의원은 단독출마해 민주당 후보로 낙점됐는데, 민주당계 총 투표자수는 2172명으로 공화당계 투표자수 1886명을 앞섰다.

 

한편, 200년 귀넷 카운티 역사상 첫 한인 고법 판사가 나오리라는 희망은 물거품이 돼버렸다.

 

제이슨 박 귀넷 고법 판사 후보는 1만293표(15.16%)를 얻어 5명의 후보들 중 4위에 그쳤다.

 

박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최선을 다해서 노력했지만 우리가 모두 원했던 결과가 아니어서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며 “하지만 이번 일을 통해 우리 동포사회가 다시 한 번 하나 되고 한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밝혔다.

 

앞서 언급한 후보군들 외에도 귀넷 카운티 제2지역구 커미셔너에 출마한 벤 구 후보 역시 주목할만한 인물이다.

 

중국계 이민 후손인 구 후보는 총 5130표(63.07%)를 받으며 민주당 후보로 낙점 받았다. 상대는 공화당 후보인 하워드. 이 지역 민주당계 투표자는 8134명으로 공화당계 7100을 훨씬 넘어서고 있어서, 조지아주 최초의 아시안계 커미셔너가 탄생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데이빗 김 후보가 결선투표행이 확정되자 선거캠프 관계자들과 기뻐하고 있다.(사진= 데이빗 김 페이스북 페이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71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new 코리아위클리.. 11:27
2370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new 코리아위클리.. 11:26
2369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new 코리아위클리.. 11:26
2368 미국 韓美 함께 태극기 5천개 휘날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23.
2367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366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365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364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363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362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361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360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359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358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7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6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5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4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3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352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