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귀넷 고등법원 판사의 꿈 물거품…샘 박 재선 기대감 올라가
중국계 벤 구 후보 눈길…귀넷 최초의 아시안계 커미셔너 탄생?


 

22일(화) 치러진 조지아주 예비선거(primary)에서 데이빗 김 제7지구 연방하원 민주당 예비후보가 총 7149표(26.92%)를 얻으면서 2위인 캐롤라인 버도(6994표, 26.34%)와 함께 결선투표(run-off)를 치르게 됐다.

 

결선투표는 오는 7월 24일 치러지며, 이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후보는 11월에 있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랍 우달 현 연방하원의원을 상대로 승부를 벌이게 된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캠페인 팀과 자원봉사자 그리고 투표해 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선거운동이 성공한 것은 여러분의 목소리와 노력 덕분이다”고 밝혔다. 그는 “7월 24일 결선투표로 가게됐지만 전쟁터(field )는 조금 작아졌다”며 “함께하면 7월 선거에서 그리고 11월 선거에서도 우린 이길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의 희망은 헛된 꿈은 아닐 수 있다.

 

제7지역구 연방하원 예비선거에서는 민주당계 투표자가 총 2만6554명인데 비해 공화당계 투표자가 총 2만4492명으로 다소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만약 데이빗 김 후보가 결선투표에서 승리하게 된다면 남부에서 최초의 한인 연방의원이 탄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런 기대감은 샘 박 주하원의원(민주, 101지역구)에게서도 엿볼수 있다. 박 의원은 단독출마해 민주당 후보로 낙점됐는데, 민주당계 총 투표자수는 2172명으로 공화당계 투표자수 1886명을 앞섰다.

 

한편, 200년 귀넷 카운티 역사상 첫 한인 고법 판사가 나오리라는 희망은 물거품이 돼버렸다.

 

제이슨 박 귀넷 고법 판사 후보는 1만293표(15.16%)를 얻어 5명의 후보들 중 4위에 그쳤다.

 

박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최선을 다해서 노력했지만 우리가 모두 원했던 결과가 아니어서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며 “하지만 이번 일을 통해 우리 동포사회가 다시 한 번 하나 되고 한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밝혔다.

 

앞서 언급한 후보군들 외에도 귀넷 카운티 제2지역구 커미셔너에 출마한 벤 구 후보 역시 주목할만한 인물이다.

 

중국계 이민 후손인 구 후보는 총 5130표(63.07%)를 받으며 민주당 후보로 낙점 받았다. 상대는 공화당 후보인 하워드. 이 지역 민주당계 투표자는 8134명으로 공화당계 7100을 훨씬 넘어서고 있어서, 조지아주 최초의 아시안계 커미셔너가 탄생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데이빗 김 후보가 결선투표행이 확정되자 선거캠프 관계자들과 기뻐하고 있다.(사진= 데이빗 김 페이스북 페이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65 미국 韓청년들 ‘위안부알리기’ 자전거 美대륙횡단 file 뉴스로_USA 18.06.22.
2164 미국 미주 각지역 6.15 18주년 기념행사 file 뉴스로_USA 18.06.22.
2163 미국 애틀랜타 소녀상 나비공원 완공 file 뉴스앤포스트 18.06.21.
2162 미국 “아아, 아이구!” 통증 잡으려면 고통 참아야 코리아위클리.. 18.06.21.
2161 미국 올랜도한인회, 한국전 68주년 행사 코리아위클리.. 18.06.21.
2160 미국 美오프뮤지컬 ‘컴포트우먼’ 캐스팅 완료 file 뉴스로_USA 18.06.21.
2159 미국 워싱턴서 ‘고블린파티’ 공연 file 뉴스로_USA 18.06.21.
2158 미국 김종규 전 올랜도한인회장 출판기념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0.
2157 미국 재미과기협 47대 회장 취임... 한미학술대회 8월 뉴욕 개최 코리아위클리.. 18.06.19.
2156 미국 발레리정 등 3인 현대미술공모전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6.18.
2155 미국 뉴욕서 해금과 현악 사중주의 만남 file 뉴스로_USA 18.06.18.
2154 미국 재외동포사회 북미화해 기대감 file 뉴스로_USA 18.06.16.
2153 미국 승리적으로 마감되어가는 주체혁명위업과 새롭게 시작된 조미관계 정상화 file Jaeyulshin 18.06.16.
2152 미국 장광선선생의 ‘아름다운 동행’ file 뉴스로_USA 18.06.15.
2151 미국 미주 지역 한인 단체들, 판문점 선언 지지 성명 발표 코리아위클리.. 18.06.14.
2150 미국 美팰팍시장 예비선거 크리스 정 승리 확정 file 뉴스로_USA 18.06.13.
2149 미국 美팰팍 ‘한인혐오’ 분노 항의시위 file 뉴스로_USA 18.06.13.
2148 미국 NY 메트뮤지엄 韓예술전 file 뉴스로_USA 18.06.13.
2147 미국 김정은 위원장, 백악관 안방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결정타를 날리다 file Jaeyulshin 18.06.13.
2146 미국 한국 총영사관, ‘귀넷카운티에 더 가까이’ file 뉴스앤포스트 18.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