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표차 박빙..로툰도시장 재검표 요구할까

시의원은 이종철, 폴 김 1, 2위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현직시장 모친의 한인혐오 발언으로 큰 파문이 일어난 뉴저지 팰리세이즈팍(이하 팰팍) 시장 예비선거에서 크리스 정 시의원의 승리가 확정됐다.

 

 

32564422_1833584686691815_3453516355842605056_n - Copy.jpg

 

 

버겐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가 11일 발표한 민주당 예비선거 잠정투표 개표 결과 크리스 정(50) 시의원이 제임스 로툰도 팰팍 시장을 8표차로 꺾고 당선이 확정됐다. 이로써 정 시의원은 오는 11월 6일 본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공화당과 무소속 등 두명의 경쟁자와 최종 대결을 갖게 됐다.

 

그러나 이 지역은 전통적으로 민주당의 텃밭이어서 정 시의원의 시장 등극은 예정된 수순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인시장이 탄생하면 팰팍 119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정 의원은 잠정투표 115표 집계에서 21표를 더해 총 1113표를 얻었다. 로툰도 시장은 잠정투표 31표를 얻었으나 총 1105표로 얻어 8표차의 분루(憤淚)를 삼켰다. 박차수 후보는 현장투표 58표, 우편투표 7표, 잠정투표 3표를 받아 총 68표를 받는데 그쳤다.

 

시의원 두명을 뽑는 민주당 예비선거에서는 로툰도시장과 짝을 이뤘던 이종철 부시장과 폴 김 교육위원의 당선이 확정됐다. 이 부시장과 김 위원은 잠정투표 29표와 28표를 각각 얻어 최종 합계 1053표와 1046표를 기록했다. 반면 크리스 정 시의원과 짝을 이룬 우윤구 교육위원과 원유봉 후보는 잠정투표 20표와 19표로 최종 합계 1012표와 964표로 낙선(落選)했다.

 

한편 로툰도 시장은 선관위의 발표에 대해 “잠정투표 집계 결과 표 차이가 18표에서 8표 차이로 더욱 좁혀져 아직 선거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며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며 말했다.

 

시의원 예비선거에서 2위 후보에 34표차로 뒤진 우윤구 후보도 재검표 요구 여부에 대해 "내일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그간 많은 도움을 준 지지자들과 모든 팰팍 주민들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며 "선거 기간 동안 있었던 갈등을 넘어 더 좋은 팰팍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말했다.

 

지난 2009년 교육위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그는 2014년 시의원에 당선됐고 시의장도 역임했다다. 정의원은 전북 남원 출신으로 열 살이던 1978년 가족과 함께 뉴저지로 이민왔다. 테너플라이에서 초중고교를 졸업하고 코네티컷 하트포드 대학에서 비즈니스를 전공했다. 현재는 뉴저지 포트리의 자산관리 회사 글로벌 매니지먼트에서 디렉터로 재직하며 정계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팰팍 ‘한인혐오’ 분노시위 (2018.6.12.)

ABC News12 주류언론도 취재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67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68 미국 韓美 함께 태극기 5천개 휘날린다 newfile 뉴스앤포스트 01:35
2367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366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365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364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363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362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361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360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359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358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7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6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5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4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353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352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
2351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코리아위클리.. 18.12.27.
2350 미국 美글렌데일소녀상앞 합동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12.25.
2349 미국 “한인사회 정치참여, 제대로 불붙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