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첫날 조찬기도회에 미주 한인들 약 300명 참석
 
news_img1_1567538043.jpg

대회 첫날 조찬기도회에서 설교를 해주고 있는 여의도 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제25회 세계오순절대회(PWC)가 8월 27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캘거리 시내 하이얏트 호텔에서 열리고 있으며 전 세계 오순절교회 지도자와 성도 등 3,500여명이 참석했다. 오순절대회는 전 세계 오순절 성도들 6억여명의 최대 축제로, 지난 24회 대회는 2016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렸다.
세계오순절협회(PWF)는 지난해 6월 26-27일 캘거리 메리어트호텔에서 집행위원회 및 자문위원회의를 연바 있다. 회의에는 PWF 총 회장 프린스 구네트라남 목사와 임원 및 집행위원, 캐나다 목회자들로 구성된 준비위원회 폴 알렉산더 목사, 한국 대표 여의도 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참석했다.
PWF 자문위원회는 제25회 PWC 주제를 '성령님이여 지금'으로 정했다. 대회는 28일 '바람으로 오신 성령', 29일 '불 같은 성령의 능력', 30일 '성령의 기름부음’을 테마로 진행된다.
PWF 부총회장 데이비드 웰스 목사(캐나다)는 "한국의 강력한 기도운동이 전 세계 오순절 교회들에 영향을 줘야 한다"며 "내년 8월 30일에는 이영훈 목사의 인도로 전 세계 오순절교회들이 함께 기도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PWF는 세계교회협의회(WCC), 세계복음주의연맹(WEA)과 함께 세계 기독교 3대 기구로 평가 받는다. 세계오순절대회는 1947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시작돼 3년 마다 열린다. 
이영훈 목사는 “내년 오순절대회가 전 세계교회에 성령의 바람을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라면서 “여의도 순복음교회 창립 70주년이 되는 2028년에 한국에서 제28회 오순절대회를 개최하게 된다”고 밝혔다. 
세계 오순절협회에 가입된 한국교회로는 여의도 순복음 교회가 있다. 
한편 오순절대회 첫날 아침 7:30분 같은 장소인 하이얏트 호텔 3층 임페리얼룸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조찬 기도회가 열렸다. 여의도 순복음 교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오순절대회 지도자들을 포함 한국과 미국 내 한인순복음교회 교인들 포함 약 300명이 참석했다. 
조찬기도회에서 벤 존슨 목사(캘거리 제일연합교회)와 빌리 윌슨 박사 (오럴 로버츠 대학교 총장)의 축사가 있었는데 한반도에 평화가 깃들길 바라고 다시 한 번 강력한 성령운동이 일어나길 바라며, 더불어 캐나다 캘거리에도 강한 성령의 역사하심이 일어나길 꿈꾸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영훈 목사 (여의도 순복음교회 위임목사)가 ‘협력하여 선을 이루리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해주었는데 말씀을 통해 북한이 복음으로 다시 변화되길 바란다”고 강조하며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때에 기도에 응답하시고, 그들을 구원하시고 변화시켜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식사 시간 후 네 명의 목사가 강단에 올라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의 시간을 가지고 행사는 폐막되었다. 네 명의 목사 명단은 다음과 같다. 웨일스 밀즈 – 캐나다 사도교회, 진유철 – 순복음세계선교회 북미총회 총회장, 후미오 테라다 – PWF 상임의원, 제임스 클라란스 – 캘거리 제일교회 (김민식 기자) 

  • |
  1. 오순절대회2019 (2).JPG (File Size:1.40M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14 미국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마감, 이젠 투표 참여해야 코리아위클리.. 20.02.26.
3313 미국 한국 외국인 건강보험 남용 논란에도 재정수지는 흑자 코리아위클리.. 20.02.26.
3312 캐나다 역사적인 캐나다 – 한국 자유무역협정 5 주년 CN드림 20.02.25.
3311 미국 "한국과 문제 많은데, 웬 아카데미 작품상?" 뜬금없는 ‘트럼프’ 발언 구설! 호주브레이크.. 20.02.21.
3310 미국 美 한인 엘리트 여교수, 남편 살해 혐의 체포! 손발 결박에 입가리개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20.
3309 미국 4.15총선 재외유권자 17만7천여명 등록 file 뉴스로_USA 20.02.19.
3308 미국 워싱턴서 한국전쟁종식 한반도평화대회 file 뉴스로_USA 20.02.18.
3307 미국 ‘쟈슈아 파운데이션’ 바리톤 강주원 자선 음악회 코리아위클리.. 20.02.17.
3306 미국 6월 탬파에서 총영사관 순회영사 업무 코리아위클리.. 20.02.17.
3305 캐나다 대한민국 공헌대상 후보 공모_ 세계청년리더총연맹, MDM그룹등 200여 언론 및 단체가 후원 file CN드림 20.02.11.
3304 미국 "호월이 누구야?"... 그 시인의 책이 나왔다 코리아위클리.. 20.02.11.
3303 미국 “미국 인구조사 참여하여 한인 권리 지켜내자” 코리아위클리.. 20.02.08.
3302 미국 이규성 회장 "새 체제에서 대한체육회 거듭날 것" 코리아위클리.. 20.02.08.
3301 미국 탬파한인회, 최창건 회장 '3차 연임' 취임식 가져 코리아위클리.. 20.02.08.
3300 미국 BTS '방탄소년단', 5월 14일 올랜도 공연 코리아위클리.. 20.02.08.
3299 미국 송혜교-서경덕, 뉴욕 브루클린미술관 한글안내서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2.08.
3298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총영사상 우리말 잘하기 대회 열려 CN드림 20.02.04.
3297 미국 ‘UN, 중국설 대신 설로 표기하라’ file 뉴스로_USA 20.01.30.
3296 캐나다 SK주 한인문학회 신년하례 및 회장 이 취임식 열려 file CN드림 20.01.29.
3295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문화재단 ‘설 대잔치’ 열어...민속음식, 민속놀이로 흥겨운 시간 가져 file CN드림 20.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