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지원을 받고 한인회가 주관하는 하하 프로그램이 예정대로 8주동안 진행을 마치고 9월3일 종료되었다.
조용행 회장은 코비드 대유행으로 인해 프로그램 진행이 중단되지 않을까 걱정했으나 철저한 거리두기와 회원들의 적극적 방역협조로 무사히 끝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프로그램은 연방정부가 시니어 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한인회는 파크 걷기와 치매예방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진행했다.
치매예방 프로그램은 한향미 강사가 시니어들이 재미있게 지루하지 않고 집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호평을 얻었다.
또한 노인학대, 노인 심리상담, 유언장 작성 등 시니어들의 관심사에 대해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강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인회 측에서는 8주 동안 프로그램 진행에 연 300명이 넘는 시니어들이 참석했고 코비드 진행 상황을 고려해 10월에 걷기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 (기사제공: 한인회, 정리: 오충근 기자)
외부 초청 강사
노인학대: 이진 에드먼턴 경찰
유언장 작성: 전남형 변호사,
심리상담: 루이스 정 상담학 박사

  • |
  1. 하하.jpg (File Size:150.2KB/Download:5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50 미국 '2021 K-POP 월드페스티벌' 동남부 지역 예선 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9.
3449 미국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50대 회장단 출범 file 코리아위클리.. 21.07.12.
3448 미국 이노비 뉴욕암병원 환우위한 디지털 음악회 file 뉴스로_USA 21.07.10.
3447 캐나다 캐나다 동포 정형식씨… 62년만에 잃어버린 동생 찾아 - 14년도 유전자 검사 등록해 7년만에 결실 CN드림 21.07.08.
3446 미국 뉴욕한인축구팀 미주국제대회 첫 출전 <화제> file 뉴스로_USA 21.07.07.
3445 미국 뉴욕원각사 49일 백중기도 입제 file 뉴스로_USA 21.07.07.
3444 미국 한국 대선 유권자 등록 올해 10월 10일부터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3443 미국 '내가 한국 바로 알리기의 주인공' 에세이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7.
3442 미국 코로나19 해외예방접종자, 한국 방문시 격리면제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3441 미국 주애틀랜타총영사관 박윤주 총영사 부임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3440 미국 '내가 한국바로알리기의 주인공' 에세이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1.06.14.
3439 미국 전명국 회장 15만달러 불교장학금 또 희사 file 뉴스로_USA 21.06.12.
3438 미국 미주한인상공회의소 황병구 회장 취임... “거룩한 책임감 느껴" file 옥자 21.05.30.
3437 미국 ’내가 아는 북, 내가 모르는 북‘ file 뉴스로_USA 21.05.24.
3436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봉축법회 file 뉴스로_USA 21.05.20.
3435 미국 "코로나19도 한글 배우기 열정 못 막는다" 코리아위클리.. 21.05.15.
3434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평 전투 70주년 기념식 열려 CN드림 21.05.13.
3433 미국 플로리다에서 한국전 가평전투 70주년 기념식 열려 file 코리아위클리.. 21.05.03.
3432 미국 청송 산골 ‘난 농사꾼’,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꽃 피울까 코리아위클리.. 21.04.26.
3431 미국 한국 병무청, 동포 병영생활 체험 수기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1.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