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자금 모금액, 최근 여론조사에서 소폭 앞서
아브람스, ‘새 유권자’ 참여시키는 것이 관건

 

 

차기 조지아 주지사는 과연 누가될까? 우선 선거자금 확보면에서 켐프 후보가 약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7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3개월간 켐프 후보가 거둬들인 선거자금은 총 1176만1518 달러를 거둬들여 지금까지 총 1687만7233 달러를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9월30일 기준으로 남은 자금은 660만1031 달러다.

 

아브람스 후보는 같은 기간 1021만9114 달러를 거둬들여 지금까지 총 1625만1414 달러를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9월30일 기준으로 남은 자금은 492만995 달러다.

 

후원금을 보낸 사람들의 구성도 전혀 다르게 나타나면서 양측의 공방이 이어졌다.

 

공화당측은 아브람스 후보의 선거자금 중 64%가 조지아 밖에서 보내온 자금인 반면, 켐프 후보의 선거자금은 95%가 조지아 주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측은 3만8000여 명의 조지아주민이 후원금을 보내왔고 그 중 대부분은 100달러 이하의 소액후원자였다고 맞받아쳤다. 오히려 켐프 후보측 후원자들은 조직적인 기업들이 대부분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지금까지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보면, 양측이 박빙의 승부를 예고하고 있기는 하지만, 켐프 후보에게 조금 유리한 상황으로 읽혀진다.

 

지난 7월15~19일 실시된 WXIA-TV 조사결과는 46 대 44로 켐프 후보가 2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었다. 바로 이어 7월27~29일 Gravis가 실시한 여론조사에는 44대 46으로 아브람스가 2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가 8월26일~9월4일 실시된 AJC 여론조사에선 45 대 45로 동률을 보였다.

 

9월17~20일 실시된 개린-하트-양 연구소의 조사결과로는 48대 42로 아브람스가 크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지만, 10월 1일 랜드마크 커뮤니케이션이 발표한 조사결과에는 48 대 46으로 켐프가 다시 2포인트 앞선 모습을 보였다.

 

문제는 모든 여론조사 결과가 오차범위 안이라는 점이다. 어느 누구도 여론조사 결과 만으로는 승부를 예측하기 힘든 상태라는 뜻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지아주는 흑인 여성 주지사를 맞이할 준비가 되지 않은 백인 유권자들이 결집할 조짐을 보이고 있고 이들 대부분이 ‘샤이 트럼프’로 분류될 수 있다는 점은 켐프 후보측을 웃게 하고 있다.

 

아브람스 후보는 여성들이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점과 이민사회에 우호적이라는 점을 들어 지금까지 투표에 나서지 않았던 새 유권자층을 공략하는 것이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선거는 이제 4주 앞으로 다가왔다.

유권자 등록 마감 시한도 10월 9일로 코앞에 다가왔다.

유권자 등록을 하지 않았거나, 예전에 유권자 등록을 했더라도 투표를 한 번도 하지 않은 사람은 유권자 등록이 돼있는지 확인하고 만약 누락됐을 경우 다시 등록해야 한다.

 

유권자 등록은 인터넷으로도 가능하다. bit.ly/americanvote

자신이 유권자로 등록돼있는지 여부는 웹사이트 www.mvp.sos.ga.gov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 |
  1. abrams_kemp.jpg (File Size:166.0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73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0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9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8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2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0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59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8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7 미국 론 드샌티스 공화 주지사 후보, ‘친 트럼프’ 노골화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6 미국 미국,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2.9%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5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가장 심각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4 미국 사실대로 말해야 건강 챙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