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과 베이비부머 세대에서 시신 기증 긍정적
 
donate.jpg
▲ 플로리다주 장기기증 본부 웹사이트 일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사후 시신 기증과 관련하여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 세대가 X세대(Generation X)보다 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부머는 1948∼1966년, X세대는 1965∼1979년 그리고 밀레니얼 세대는 1980∼2000년 사이 출생자들은 일컫는다.

최근 장기관리기관 메디큐어(MedCure)가 16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죽음에 대한 인식조사(Mortality Survey)에서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 세대는 X세대에 비해 사체를 교육 및 연구에 기증할 가능성이 2배나 높았다. X세대에서 시신 기증 의사가 낮게 나온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내세에 대한 성별 인식 차이에 있어 여성은 남성에 비해 내세에 대한 믿음이 10% 더 높게 나왔다. 그러나 내세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는 여성이 남성보다 12% 높았다.

사후 시신 처리에 대해 타인과 논의할 가능성은 여성이 남성보다 10% 높았다. 또 여성은 남성에 비해 장기 기증 등록 가능성이 12% 더 높게 나왔다.

2005년에 문을 연 메디큐어는 의학 연구와 교육용 목적의 시신 기증을 수납하는 기관으로, 미국 인체조직 은행( AATB)으로부터 인가받아 올랜도, 포틀랜드 오리건, 쿰버랜드 로드아일랜드 등 전국 도시들에 시설물을 갖고 있다.

기관에서 기증자 교육을 담당하는 하이디 케이저는 “시신 기증이 이전에 비해 활발해지고 있으며, 서명자 증가율은 연 30% 정도”라고 최근 <올랜도센티널>에 전했다. 이는 장기 및 조직 기증에 대한 관념이 예전에 비해 긍정적으로 바뀐 탓이다.

사망후 신장이나 각막, 혈관, 뼈 등 장기 조직 기증은 환자를 위한 것이지만 시신 기증은 대체로 의학교육과 연구 목적을 지닌다.

한편 한국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정보에 따르면 시신은 해부학 교육 등에 사용된 후 해부학 교실에 보관되거나 유족이 원할 경우 화장후 돌려 받을 수 있다.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정보에 따르면 시신기증은 죽은 사람의 몸을 기증하여 해부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사람 몸 속에 있는 여러 장기와 조직세포 등을 적출하여 장기가 필요한 이들에게 기증된다.

장기기증 희망자가 기증할 수 있는 장기 및 조직은 신장, 간장, 췌장, 췌도, 소장, 심장, 폐, 골수, 각막 등이 있다. 이중 생존시 기증 가능한 것은 혈액, 신장, 골수, 부분 간장, 부분 췌장이며, 사후 기증 가능한 것으로는 각막, 조직(뼈, 피부, 연골, 심장판막) 등이다. 뇌사 상태에서는 장기의 기능에 따라 기증이 가능하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73 미국 미 보수 매체 TAC, 대북 여행 금지 해제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2 미국 10월은 '유방암 자각의 달',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1 미국 열기 뜨거운 플로리다 연방상원의원 선거 코리아위클리.. 18.10.11.
1370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지지율 ‘막상막하’ 코리아위클리.. 18.10.11.
» 미국 교육-연구용 시신 기증자 증가 추세 코리아위클리.. 18.10.11.
1368 미국 뉴욕 교통혼잡료 시행될까 file 뉴스로_USA 18.10.07.
1367 미국 차기 조지아 주지사, 켐프가 앞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6 미국 조지아주 세수 작년보다 7%이상 늘어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1365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추가 공제 발의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4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3 미국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코리아위클리.. 18.10.03.
1362 미국 10월3일은 비상경보 훈련의 날 “놀라지 마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1 미국 교육예산 늘려라? 학교 평가제도 바꿔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1360 미국 BTS 유엔연설 세계언론 주요뉴스 file 뉴스로_USA 18.09.27.
1359 미국 플로리다대학, 미 전국 대학 랭킹 35위로 ‘껑충’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8 미국 식용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안 미 하원 통과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7 미국 론 드샌티스 공화 주지사 후보, ‘친 트럼프’ 노골화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6 미국 미국,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2.9%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5 미국 캐나다, 홍콩, 호주, 스웨덴 주택시장 리스크 가장 심각 코리아위클리.. 18.09.27.
1354 미국 사실대로 말해야 건강 챙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