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수업 재개 놓고 각 주정부-교사 노조 갈등도

 

 

backto.jpg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학생들이 온라인 원격 수업을 시작한 지 1년이 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주에서 주의회와 학부모들 압박 속에 대면 수업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반면 교사 노조 등은 아직 이르다며 반발을 하는 분위기다.   

미국내 코로나 확산세가 여전한데도 학교 문을 다시 열려는 이유는  장기간 온라인 수업으로 학생들의 학력 저하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학생들의 가정 형편에 따른 학력 격차가 커지고 있고, 학생들이 고립감을 느끼는 등 정서적 악영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부 부모는 자녀들의 원격 수업을 돌봐줘야 하기 때문에 직장에 복귀를 못 한다며 대면 교육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교사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선 온라인 수업이 계속돼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이때문에 일부 주에서는 대면 수업 재개 문제가 법적 소송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우선 공립학교 재학생이 600만 명에 달하는 캘리포니아주가 등교 재개를 유도하는 지원책을 내놓았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등교를 재개하는 학교에 코로나 검사 비용 등을 포함하여 총 20억 달러 규모의 지원안을 공개했다. 하지만 교사 노조는 모든 교사가 백신을 맞을 때까지 등교 재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뉴섬 주지사는 이런 노조 주장이 비현실적이라고 반박했다.  

다른 지역들도 대면 수업 재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시카고에서는 교사와 교직원 1만 명, 그리고 6만2천 명의 초중교 학생들이 지난 1일 대면 수업을 재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카코 교육 당국은 교사 노조와의 타협을 위해 온라인 수업을 며칠 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사 노조는 대면 수업 재개 이전에 교사들에 대한 백신 접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교육 당국이 대면 교육 재개를 강행하면 파업도 할 수 있다고 맞서고 있다.  

대면 수업 재개 문제가 법정에 간 경우도 있다.  신시내티에서는 안전을 이유로 대면 수업을 거부한 교사 노조의 소송을 법원이 기각하면서 지난 2일부터 일부 학생들의 등교가 재개됐다. 또 아이오와주에선 학부모가 요청할 경우 의무적으로 대면 수업을 진행하도록 하는 법안에 주지사가 서명했다. 이밖에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교육 당국은 최소 주 2일 등교를 재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주 정부 차원의 이같은 대면 수업 재개 움직임에 대해 연방 정부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 안에 학교 문을 열고 학생들을 등교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계획에 힘을 실어줄 만한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발표한 연구 논문에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잦은 실내 환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한 학교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했다는 증거가 거의 없다고 밝혔다.  방역 조처를 할 경우 학교가 다른 지역 사회보다 더 안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
  1. backto.jpg (File Size:29.1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54 미국 올랜도 두 여성, 백신 접종 위해 할머니로 변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3 미국 주방만으로 운영하는 '고스트 키친', 갈수록 성업중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2 미국 플로리다주 자동차 '노폴트 보험제' 폐지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1 미국 바이든 "7월 말까지 백신 모두 맞을 수 있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0 미국 온라인 수업 장기화, 향후 70년간 미국 경제에 악영향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49 미국 백신 접종 내 차례는 언제? 어디서?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48 미국 플로리다 비영리단체들, 교통위반 벌금액 줄어 '울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7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프로그램 전국 상위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6 미국 올랜도 고층 놀이기구, '더 높이, 더 많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5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4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3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2 미국 몰아친 2월 한파... 애플 앱 "플로리다 눈 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41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 늘어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40 미국 톰 브래디의 탬파베이, 18년 만에 슈퍼볼 우승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9 미국 플로리다 소도시, 2월 첫 주를 '트럼프 주간'으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 미국 신종 코로나 '온라인 수업' 1년... "학력 격차 커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7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어디까지 왔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6 미국 플로리다 의원, 불체 학생 '인스테이트 등록금' 폐지 추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2235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사전 등록 사이트 개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