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억회분 7월말까지 공급, 4월말 이전 등교 재개

 

 

biden.jpg
▲ 지난 16일 위스콘신 밀워키 타운홀 미팅에서 청중의 질문을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 ⓒ cnn 유튜브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바이든 대통령이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총 6억 회 접종 분의 신종 코로나19 백신을 7월 말까지 공급하겠다고 16일 밝혔다.

그러면서 "그 정도면 모든 미국인이 접종을 완료하기에 충분한 물량"이라고 강조하고 "이렇게 전 국민이 면역을 확보하면 성탄절 즈음에는 일상으로 복귀하기 시작할 것이다"라고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섣불리 약속할 수는 없지만” 지금으로부터 1년 뒤에는 확실히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필요가 적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에 앞서 학교를 다시 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등교 재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보면, 4월말 이전에 유치원생부터 8학년생까지 담당하는 학교들을 우선 등교 대상으로 한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의 대다수가 한 주에 5일간 문을 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서는 집중적으로 경기 부양안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우선 바이든 대통령은 대규모 부양책 실시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금은 크게 가야 할 때”라면서 의회에 제안한 총액 1조9천억 달러 부양안은 고소득층을 제외한 주민들에게 1인당 1400달러씩 현금을 지급하는 사업이 핵심이다. 하지만 공화당은 총액이 너무 크다고 반대하는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제안한 부양안이 입법화되면, 일자리 700만 개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방 최저임금 인상 계획에 우려가 제기되는 데는 ‘점진적 인상’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누구도 주당 40시간을 일하면서 가난에 시달려선 안 된다”며 최저임금 인상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현행 연방 최저임금은 시간당 7달러 50센트로, 12년 전인 2009년에 제정된 액수에 멈춰있다. 노동계는 15달러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그렇게 되면 물건값이 오르고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한꺼번에 올리는 게 아니라 “몇 년에 걸쳐서 하면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
  1. biden.jpg (File Size:68.2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54 미국 올랜도 두 여성, 백신 접종 위해 할머니로 변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3 미국 주방만으로 운영하는 '고스트 키친', 갈수록 성업중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2 미국 플로리다주 자동차 '노폴트 보험제' 폐지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 미국 바이든 "7월 말까지 백신 모두 맞을 수 있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50 미국 온라인 수업 장기화, 향후 70년간 미국 경제에 악영향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49 미국 백신 접종 내 차례는 언제? 어디서? file 코리아위클리.. 21.03.01.
2248 미국 플로리다 비영리단체들, 교통위반 벌금액 줄어 '울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7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프로그램 전국 상위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6 미국 올랜도 고층 놀이기구, '더 높이, 더 많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5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4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3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2242 미국 몰아친 2월 한파... 애플 앱 "플로리다 눈 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41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 늘어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40 미국 톰 브래디의 탬파베이, 18년 만에 슈퍼볼 우승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9 미국 플로리다 소도시, 2월 첫 주를 '트럼프 주간'으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8 미국 신종 코로나 '온라인 수업' 1년... "학력 격차 커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7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어디까지 왔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2236 미국 플로리다 의원, 불체 학생 '인스테이트 등록금' 폐지 추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2235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사전 등록 사이트 개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