加주하원 섀론 쿼크-실바 의원

4일 한인신문에 연하장 광고게재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쿼크 실바 신문.jpg

 

 

미국 캘리포니아의 여성정치인이 아름다운 한복 차림의 신년 연하장을 신문 전면광고로 게재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캘리포니아주 하원 섀론 쿼크-실바(Sharon Quirk-Silva 민주) 의원이다. 쿼크- 실바 의원은 4일 한인 신문에 게재되는 신년 연하장 광고를 1일부터 이메일 등 온라인으로 유권자와 지인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광고 사진은 우아한 황금빛의 한복을 차려입은 쿼크-실바 의원이 세배하는 모습으로 “2018년 황금 개띠 무술년을 맞이하여 소원성취 하시고 평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라는 내용이 써 있다

 

 

AD-65%20Quirk-Silva_S12.jpg

<이하 사진 쿼크-실바 의원 홈페이지>

 

 

쿼크-실바 의원은 북부 풀러턴, 부에나 파크, 사이프러스, 라팔마, 스탠톤 그리고 애나하임 서부 등 오렌지카운티 65 지역구를 대표하고 있다. 이곳은 한인 주민 및 한인 사업체가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쿼크-실바 의원은 풀러톤 시의원을 8년 역임하는 동안 시장으로 두번 봉사하는 동안 한인사회와 긴밀한 관계를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용인시와도 자매도시 결연(結緣)을 하는 등 한미간 교류에도 힘썼다.

 

임기동안 한인 최초의 시 커미셔너도 임명했고 한인보좌관(박동우)도 있다. 정치인이 되기전에는 30여년간 풀러톤에서 교사 생활을 하며 한인 학부모들의 교육열을 잘 아시고 부모님들과의 유대관계도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쿼크-실바 의원은 항상 한인들과 한인 사회를 대변하는 것이 본인의 영광임을 강조하고 있다. 2017년 10월 20일을 캘리포니아주에서 ‘아리랑의 날’로 주 상하원 만장일치(滿場一致)로 통과를 시켜 제정 발표했다고 소개했다

 

지난 해 8월 15일에는 틸러슨 미국무장관에게 북핵 문제를 평화적 외교로 절대 한반도 전쟁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편지도 보냈다. 자신의 65 지역구내에 많은 한인 주민들 그리고 한인 비즈니스가 있다면서 한인들과 한국에 너무 큰 피해와 불행을 초래하는 전쟁은 안된다는 내용이었다.

 

 

11.jpg

 

 

박동우 보좌관은 한복연하장에 대해 “쿼크-실바 의원이 이번 새해를 맞이하여 한국 전통 의상을 입고 인사를 하면 좋겠다는 아이디어를 냈다”고 전했다.

 

쿼크-실바 의원은 오래전부터 한인 여성들 고운 피부, 화장 그리고 아름다운 한복에 관심이 있었지만 한복이 너무 비싸서 엄두를 못냈고 이번에 입은 치마 저고리는 지인으로부터 빌렸고 과 족두리와 두루마기 등은 한복집에서 하루 빌렸다고 소개했다.

 

박동우 보좌관은 “쿼크-실바 의원이 혹시 실수하면 어쩌나 걱정도 했지만 (한인들이) 선의의 실수로 이해해 주실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신문광고도 많은 곳에 내고 싶었지만 비용이 비싸서 한곳에만 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동우 보좌관은 조지 W 부시 정부때 백악관에서 봉사한 고(故) 강영우 장애정책위원 다음으로 오바마 행정부 제1기인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백악관 직속 장애 정책 위원을 역임한 주인공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쿼크 실바 신문.jpg (File Size:83.8KB/Download:8)
  2. 11.jpg (File Size:74.8KB/Download:8)
  3. AD-65%20Quirk-Silva_S12.jpg (File Size:42.8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9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8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
1077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1076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1075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1074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
1073 미국 美동부해안 ‘사이클론 폭탄’ 온다 file 뉴스로_USA 18.01.04.
1072 미국 “韓대학생 미군 지원했다가 추방위기” WSJ 뉴스로_USA 18.01.04.
» 미국 美의원 한복입고 신년인사 광고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1.03.
1070 미국 지구냉동화? 북극한파 북미대륙 덮쳐 뉴스로_USA 18.01.03.
1069 미국 ‘방탄소년단’ 타임스퀘어 새해맞이 쇼 출연 file 뉴스로_USA 18.01.02.
1068 미국 올해 플로리다 오바마케어 신규 가입자 소폭 감소 코리아위클리.. 18.01.01.
1067 미국 CNN 선정, 2018년 주목할 이벤트 … ‘평창올림픽’ 등 선정 i뉴스넷 18.01.01.
1066 미국 텍사스 인구, 매년 40만명씩 증가 i뉴스넷 18.01.01.
1065 미국 독감 확산일로…백신효과 10% i뉴스넷 18.01.01.
1064 미국 뉴욕 아파트 최악 화재…20여명 사상 file 뉴스로_USA 17.12.31.
1063 미국 美북동부 ‘동토의 왕국’ file 뉴스로_USA 17.12.31.
1062 미국 세계최초의 캐럴은 4세기 찬송가 file 뉴스로_USA 17.12.29.
1061 미국 "트럼프, 정신건강 위험하다" 코리아위클리.. 17.12.24.
1060 미국 중국 외교부 "한국 단체 관광 업무 금지 금시초문" 코리아위클리.. 17.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