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계속 주말 체감온도 섭씨 영하25도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20180104_123757.jpg

 

 

눈은 그쳤지만 최강한파(最强寒波)는 이제 시작이다.

 

북극에서 불어오는 초특급 한파가 미북동부 지역을 집어삼키고 있다. 이번 추위는 오대호 주변의 위스콘신에서부터 중부 미주리, 매사추세츠 뉴욕 버지니아 등 동부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지역을 강타했다

 

국립기상대는 5일 밤 뉴욕 일원 최저기온이 화씨 4도(섭씨 영하 15.5도)로 하락한 뒤 6일 밤에는 화씨 영하 3도(섭씨 영하 19도)까지 급강하(急降下)할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7일까지 낮 최고기온이 화씨 10도 중반 대에 머물고 강풍으로 인한 체감온도는 최저 화씨 -2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되는 등 주말내내 혹한(酷寒)이 맹위를 떨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제설작업이 끝나지 않은 많은 도로가 결빙상태로 변할 가능성이 높아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 주택가를 중심으로 쓰러진 나무로 인한 단전이나 수도관 파열로 인한 단수사태가 발생하는 2차 피해도 우려된다.

 

한편 전날 덮친 눈폭풍 ‘사이클론 폭탄(Bomb Cyclone)으로 뉴욕 등 주요 대도시들은 항공기편이 무더기 결항되고, 열차와 페리, 전철, 버스의 지연, 취소사태가 잇따르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폭탄 사이클론'은 대서양의 습한 공기와 북극의 차가운 기류가 만나면서 단시간에 기압이 크게 떨어지면서 형성된 저기압 폭풍으로 한파와 함께 강풍과 폭설이 동반되는 현상이다.

 

항공편 정보서비스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미 전역에서 4800여 편에 달하는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다.

 

도로가 눈으로 덮이면서 극심한 교통마비 사태가 발생했는가 하면 폭설을 동반한 강풍으로 일부지역에선 정전 사태가 이어졌다. 뉴욕주와 뉴저지주는 이날 비상사태(state of emergency)를 선포하고 주민들의 눈폭풍 피해 주의를 당부했다.

 

뉴저지 애틀란틱시티에는 이날 하루 최고 18인치의 폭설이 내리면서 뉴욕과 뉴저지 일원에서 최고 적설량을 기록했다. 뉴저지주 적설량은 평균 10인치에 달했다. 롱아일랜드 낫소카운티 12인치, 서폭카운티에도 최대 15인치의 눈이 내렸다. 뉴욕시 센트럴팍은 8인치, JFK공항은 9인치를 기록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20180104_123757.jpg (File Size:114.4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2 미국 샘스클럽 전국 63개 점포 폐쇄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1 미국 4억5천만달러 잭팟 주인공은 20세 탬파 청년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0 미국 "남북 화해에 냉담한 아베 정권, 고립 자초하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9 미국 인류 파국 초래할 핵무기 버튼이 농담감인가?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8 미국 달라스 카운티 독감 사망자 38명 … 휴교령까지 i뉴스넷 18.01.18.
1087 미국  USPS, 21일(일)부터 우표·배송비 ‘인상’  i뉴스넷 18.01.18.
1086 미국 취업비자, 문턱 더 높아진다! i뉴스넷 18.01.18.
1085 미국 美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한반도평화기원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1.17.
1084 미국 미국서 개띠해 기념우표 발행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3 미국 “트럼프 트윗 논란” NYT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2 미국 미 소매업계 고전, 올해 더욱 심화될 듯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1 미국 플로리다 인구 2천98만명, 1.6%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0 미국 미국인 절반 "올해 미국-북한 전쟁 가능"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9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8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
1077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1076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1075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
1073 미국 美동부해안 ‘사이클론 폭탄’ 온다 file 뉴스로_USA 18.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