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러브 시상식 감동연설

오프라 윈프리 민주당 대선후보 '잠룡' 부상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트럼프도 하는데 윈프리가 왜 못해?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63)가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계기로 2020년 대선 후보로 밀자는 여론(輿論)이 제기돼 관심을 끈다.

 

 

800px-Oprah_in_2014.jpg

www.en.wikipedia.org

 

 

오프라 윈프리는 7일 로스앤젤레스의 비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세실 B.데밀 평생공로상을 수상하며 인상적인 수상 소감으로 화제가 됐다.

 

이날 ‘미투 캠페인(#MeToo movement)’을 지지하는 의미의 검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윈프리는 “너무 오랜 시간 동안 남성들의 힘에 대항해 진실을 말하려는 여성들의 목소리는 묻혀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 새로운 날이 지평선에 있다(A new day is on the horizon)”는 감동적인 연설로 기립박수(起立拍手)를 받았다.

 

윈프리의 연설이 끝난 후 소셜미디어에선 2020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항할 민주당 후보로 밀어야 한다는 의견이 퍼지고 있다.

 

윈프리는 지난해에도 여러 차례 "공직 선거에 나갈 의사가 전혀 없다"고 밝힌바 있다. AP통신은 윈프리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윈프리 본인은 언급을 삼갔지만 가까운 친구들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정치분석가들은 지난해부터 윈프리를 유력한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꼽기도 했다. 2020년 대선 레이스는 올 중반이 지나면 후보군(候補群)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가지 문제는 과연 미국민들이 트럼프를 포함, 두 번 연속 TV 스타 출신 대통령을 뽑느냐의 문제다.

 

그러나 윈프리의 지지자들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에 그녀가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는 소망을 잇따라 드러내고 있다.

 

윈프리의 연설이 끝난 후 오랜 파트너인 스테드먼 그래함은 “(윈프리의 출마는) 사람들에 달렸다. 그녀는 전적으로 사람들의 뜻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할리우드 스타 메릴 스트리프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 "윈프리는 오늘 밤 로켓을 쏘아 올렸다. 난 그녀가 대선에 출마하길 원한다. 비록 그녀가 그런 뜻을 얘기한 적이 없지만 그녀는 선택권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윈프리는 케이블 채널 OWN의 CEO이자 CBS 뉴스매거진 60 Minutes의 Special Correspondent이고 Weight Watchers와 같은 회사들의 투자자를 겸하고 있다.

 

OWN 케이블의 지분 일부는 최근 매각했지만 CBS와의 계약은 2025년까지 맺고 있어 출마시 논란이 될 여지가 있다. 한편 윈프리는 오는 4월 개봉하는 ‘A Wrinkle in Time’에 출연했다.

 

윈프리는 2008년 버락 오바마 유세를 도왔고 2016년엔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했다. 그녀는 지난해 “미국은 이제 여성 대통령이 나올 때가 되었다”고 말했다.

 

할리우드 스타 리즈 위더스푼은 이날 시상식에서 윈프리를 소개하며 “이름 자체가 동사이자 형용사이며 느낌 그자체인 한사람이 있다. 바로 오프라다”라고 말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사회를 맡은 세스 마이어스는 “오프라, 내가 2011년에 백악관 기자단 만찬에서 현 백악관의 주인이 얼마나 대선후보로 자격이 없는지 농담한 적이 있다. 누군가 그날 내 얘기 때문에 (트럼프가) 대통령에 출마하게 됐다고 말한다. 그건 사실이다. 그래서 말한다. 오프라, 당신은 절대 대통령 자격이 없다. 그걸 하려고 해서는 안된다”는 조크로 윈프리의 대선 출마를 부추겼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800px-Oprah_in_2014.jpg (File Size:66.2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2 미국 샘스클럽 전국 63개 점포 폐쇄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1 미국 4억5천만달러 잭팟 주인공은 20세 탬파 청년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0 미국 "남북 화해에 냉담한 아베 정권, 고립 자초하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9 미국 인류 파국 초래할 핵무기 버튼이 농담감인가?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8 미국 달라스 카운티 독감 사망자 38명 … 휴교령까지 i뉴스넷 18.01.18.
1087 미국  USPS, 21일(일)부터 우표·배송비 ‘인상’  i뉴스넷 18.01.18.
1086 미국 취업비자, 문턱 더 높아진다! i뉴스넷 18.01.18.
1085 미국 美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한반도평화기원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1.17.
1084 미국 미국서 개띠해 기념우표 발행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3 미국 “트럼프 트윗 논란” NYT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2 미국 미 소매업계 고전, 올해 더욱 심화될 듯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1 미국 플로리다 인구 2천98만명, 1.6%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0 미국 미국인 절반 "올해 미국-북한 전쟁 가능"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9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8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
1077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1076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1074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
1073 미국 美동부해안 ‘사이클론 폭탄’ 온다 file 뉴스로_USA 18.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