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명 등록금 전액 면제’ 주 상원안 압도적 통과
 
bright.jpg
▲ 플로리다주 의회가 주정부 대학 장학금인 브라잇 퓨처스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는 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장학 프로그램 웹사이트 초기화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 고교 졸업생들에게 대학 등록금 혜택을 제공하는 브라잇 퓨처스(Bright Future Scholarship) 프로그램이 신년 주의회에서 밝은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11일 플로리다 지역 다수의 미디어들에 따르면, 조 네그론(공화 스튜어트)과 빌 갈바노(공화 브레든튼) 등 두 주상원의원이 주도하는 개선안은 주의회가 열린지 사흘만에 상원에서 압도적 찬성을 얻어 통과됐다. 의회 상정안은 거의 10만명에 달하는 상위권 학생들의 등록금을 전액 면제하는 등 혁신적인 내용을 담았다.

1997년부터 시행된 브라잇 퓨처스는 주정부가 우수 학생들이 타주 대학으로 빠져 나가는 것을 줄이기 위해 등록금의 100% 혹은 70%까지 장학금을 제공하는 제도로 많은 학생들이 혜택을 받고 있다.

그러나 경기 침체로 인한 교육예산이 축소되면서 2012년부터 장학금 수혜 요건을 까다롭게 만들었다. 오렌지 카운티의 경우 등록금 일부 면제 장학금인 '메달리온(70% 감면)'을 포함해 대입 학생 90%가 보조를 받았지만, 그 수가 절반 가량 줄어들었다. 이는 장학금 수혜 자격에서 ACT와 SAT점수가 대폭 상향 조정한 탓이다. 이에 따라 브라잇 퓨쳐스 수혜 학생은 5년전 17만9천명에서 2016-17학년도에는 10만명 정도로 감소했다.

릭 스캇 주지사는 지난해 7월에 이미 브라잇 퓨처스 상위권 학생들(아카데믹 스칼라)에게 주는 장학금액을 현행 연 3천달러 대신 6천달러로 끌어올린 바 있다. 이는 2017-18학년도 시행분으로 한시적이었지만, 올해 주의회에서 이를 법안으로 밀고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을 제공했다.

따라서 주 상원을 통과한 안건이 하원에서도 찬성을 얻는다면 프로그램은 고교 졸업후 플로리다내 주립 대학에 진학하는 아카데믹(Academic) 장학생들에게 등록금 전액 면제와 더불어 교과서 비용(학기당 300달러)을 제공한다. 두번쩨 레벨인 메달리온(Medallion) 장학생 역시 등록금 75% 면제와 일정 보조 혜택을 받는다. 두 레벨 모두 정규 학기가 아닌 여름 학기에도 혜택이 주어진다.

상원안에 따르면 등록금 전액 면제 혜택을 주는 '아카데믹' 장학생 자격을 획득하려면 학교 평점 3.5(weighted), SAT 1290점 혹은 ACT 29점, 100시간 커뮤니티 봉사 등 요건을 채워야 한다.

'메달리온' 자격은 학교 평점 3.0(weighted), SAT 1170점 혹은 ACT 26점, 커뮤니티 봉사75시간 등의 요건을 채워야 한다.

상원안은 1억2400만달러 예산을 필요로 하는 만큼 찬반 논란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지자들은 학업이 우수한 학생들을 플로리다에 남게 할 뿐 아니라 고등교육 기회를 넓힌다는 점을 높이 산다. 특히 미국에서 학자금 빚을 안고 대학을 졸업하는 학생들이 많은 가운데 대학 4년 등록금을 전액 면제 받는다는 것은 매력적인 요소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자녀를 대학에 충분히 보낼 수 있는 가정까지 장학금 혜택을 베푸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다. 특히 고등학교 평점이 3점대인 학생들에게 두번째 레벨인 ‘메달리온’을 부여하는 것도 지나치다는 의견이 있다. 또 수능 장학생보다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대학 진학을 포기하는 학생들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한편 상원안은 브라잇 퓨처스 확대안 외에 대학의 질을 높히기 위한 평가 시스템을 강화하고, 학점당 학비를 계산하는 대신 학기당 일정 등록금을 일률적으로 적용해 학생들의 수강 기회를 높히고 조기 졸업도 가능케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정계에서는 상원안이 하원에서도 전폭 지지를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주지사 지지 역시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6 미국 美연방정부 또다시 셧다운 뉴스로_USA 18.01.21.
1095 미국 美 최초 시크교도 뉴저지 검찰총장 탄생 file 뉴스로_USA 18.01.19.
1094 미국 뉴욕시 美최초 ‘혼잡료’ 징수할까 file 뉴스로_USA 18.01.19.
» 미국 플로리다 ‘브라잇 퓨처스’ 상위 장학생 대폭 늘린다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2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 프로그램 '우수' 성적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1 미국 샘스클럽 전국 63개 점포 폐쇄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0 미국 4억5천만달러 잭팟 주인공은 20세 탬파 청년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9.
1089 미국 "남북 화해에 냉담한 아베 정권, 고립 자초하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8 미국 인류 파국 초래할 핵무기 버튼이 농담감인가?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7 미국 달라스 카운티 독감 사망자 38명 … 휴교령까지 i뉴스넷 18.01.18.
1086 미국  USPS, 21일(일)부터 우표·배송비 ‘인상’  i뉴스넷 18.01.18.
1085 미국 취업비자, 문턱 더 높아진다! i뉴스넷 18.01.18.
1084 미국 美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한반도평화기원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1.17.
1083 미국 미국서 개띠해 기념우표 발행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2 미국 “트럼프 트윗 논란” NYT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1 미국 미 소매업계 고전, 올해 더욱 심화될 듯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0 미국 플로리다 인구 2천98만명, 1.6%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9 미국 미국인 절반 "올해 미국-북한 전쟁 가능"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8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7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