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금 맨해튼 60가이하 진입차량 대상

승용차 11.52달러 트럭 25.34달러 택시 할증료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뉴욕시에서 추진되는 도심 교통혼잡료(交通混雜料)의 기본계획안이 공개됐다.

 

뉴욕주지사실 산하 특별위원회 픽스NYC(Fix NYC)는 19일 맨해튼 중심구역에 진입할 때 승용차는 11.52달러, 트럭은 25,34달러의 교통혼잡료를 책정하는 등의 방안을 발표했다.

 

교통혼잡료는 주중인 월요일부터 금요일 사이 오전 6시~오후 8시 맨해튼 중앙상업구역(CBD)에 들어설 경우 부과하는 방안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CBD는 60스트릿 남쪽부터 배터리파크까지의 구역이다. 다만 퀸즈지역과 브루클린 지역에서 맨해튼 진입시 이스트리버를 끼고 있는 FDR 드라이브로 우회(迂回)하는 차량은 혼잡료 지역에서 제외된다.

 

혼잡료는 거리 곳곳에 이지패스(E-Zpass) 리더기와 차량번호판 판독기, 감시카메라 등을 설치하고 하루에 한번만 부과(賦課)하도록 할 방침이다. 택시와 우버, 콜택시 등은 승객이 탑승할 때마다 2~5달러의 추가 할증료(surcharge)를 지불해야 한다.

 

혼잡료는 법안이 통과될 경우 택시 등에 대해선 내년부터 적용하지만 전면적인 시행은 시스템 설치가 완비되는 2020년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DSC_0541.jpg

 

 

맨해튼 진입시 톨비를 내는 허드슨리버의 미드타운 터널과 링컨 터널, 홀랜드 터널 등 기존의 유료 터널은 톨비를 제외한 차액을 내야 한다.

 

또한 유료전환 가능성이 제기됐던 이스트리버의 BMW(브루클린, 맨해튼, 윌리엄스버그) 브리지와 60가의 퀸즈보로브리지는 무료통행이 유지되지만 FDR 드라이브로 우회하지 않고 맨해튼에 진입할 경우, 자동으로 혼잡료가 부과된다.

 

픽스NYC는 혼잡료가 시행되면 매년 10억~15억달러를 거둬들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이같은 추가 수익을 낙후(落後)된 MTA 전철 시스템 개선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간 반대입장이었던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교통혼잡료 수익 전액을 뉴욕시 전철 시스템 개선에 투입된다면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다만 뉴욕주의회가 많은 맨해튼의 출근자들을 비롯한 서민들의 부담이 가중된다며 반대 의견이 많아 좀더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는 지난 2008년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재임 시절부터 혼잡료 부과 계획이 추진됐지만 지역 정치인들과 운전자들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혼잡료보다 무료다리 유료화가 바람직” 무브뉴욕

 

우버와 리프트 등 6만 여명의 택시공유시스템 운전자들의 모임인 ‘인디펜던트 드라이버드 길드’ 는 “특정 시간대와 지역에서 택시를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할증료를 부과하면 택시를 더 이상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혼잡료 시행을 반대하고 있다.

 

스태튼아일랜드 지역구의 니콜 멀리오타키스 뉴욕주하원의원은 “혼잡료보다 차라리 무브뉴욕(MoveNY)이 추진했던 이스트리버의 무료 교량에 통행료를 부과하는 방안이 더 낫다”고 지적했다.

 

무브뉴욕은 퀸즈브로브리지 등에 통행료를 부과하는 대신 기존의 통행료를 부과했던 교량에 대해서는 통행료를 낮추자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뉴욕주 의회 존 플래그넌 상원의장도 “이번 방안은 뉴욕시를 더욱더 살기 힘든 도시로 만들 것”이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 |
  1. DSC_0541.jpg (File Size:152.3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07 미국 독감 기승, 북텍사스에서만 60명 사망 i뉴스넷 18.01.26.
1106 미국 유행 시기 빨라진 독감, 미 전역 강타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5 미국 트럼프 취임 1년, 국제사회 ‘미 지도력 지지도’ 최저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4 미국 부모 학대 속에 자란 13남매, 1년에 한번 샤워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3 미국 미국 벼락 사망자 감소, 플로리다는 여전히 1위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2 미국 토이저러스, 180개 매장 폐쇄 … DFW 6개 매장 포함 i뉴스넷 18.01.25.
1101 미국 텍사스 고교에서 총격 … 15세 여학생 부상 i뉴스넷 18.01.24.
1100 미국 [단독] 뉴욕 버스정류장 ‘김정은 광고’ 등장 file 뉴스로_USA 18.01.24.
1099 미국 맨해튼 한인타운 총격사건 3명 부상 뉴스로_USA 18.01.24.
1098 미국 NYT, 한국 낙태금지법 논란 보도 뉴스로_USA 18.01.24.
» 미국 뉴욕교통혼잡료 2020년 시행될듯 file 뉴스로_USA 18.01.21.
1096 미국 美연방정부 또다시 셧다운 뉴스로_USA 18.01.21.
1095 미국 美 최초 시크교도 뉴저지 검찰총장 탄생 file 뉴스로_USA 18.01.19.
1094 미국 뉴욕시 美최초 ‘혼잡료’ 징수할까 file 뉴스로_USA 18.01.19.
1093 미국 플로리다 ‘브라잇 퓨처스’ 상위 장학생 대폭 늘린다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2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 프로그램 '우수' 성적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1 미국 샘스클럽 전국 63개 점포 폐쇄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0 미국 4억5천만달러 잭팟 주인공은 20세 탬파 청년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9.
1089 미국 "남북 화해에 냉담한 아베 정권, 고립 자초하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8 미국 인류 파국 초래할 핵무기 버튼이 농담감인가? 코리아위클리.. 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