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병원, 올랜도 헬스, UCF-HCA 등 곳곳에 추가 건설
 

advant.jpg
▲ 플로리다 병원의 모회사인 어드벤티스트 헬스 시스탬이 최근 메이트랜드 지역에 완공한 행정 센터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인구 증가 때문인가. 아픈 사람이 늘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병원 경쟁 과열탓일까. 센트럴플로리다 지역에서 여러 의료 시스탬들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병원 확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올랜도 센티널> 등 지역 미디어에 따르면, 플로리다 병원(Florida Hospital), 올랜도 헬스(Orlando Health), 노스 플로리다 디비전 오브 HCA 병원 체인(North Florida division of HCA)들이 오렌지, 오시올라 카운티, 레이크 카운티 남부에서 각각 부지를 구입하고 단독 응급실(병원에 붙어있지 않은)과 응급치료 센터 등 외래환자 병동 건축을 계획하고 있다.

병원측은 인구 증가에 이은 보다 빠르고 편리한 의료 서비스 제공을 주요 원인으로 꼽고 있다.

2016년 센트럴플로리다 병원들의 수익은 '2017 플로리다 헬스 마켓 리뷰(Florida Health Market Review)' 기준으로 이전 2년보다 20% 이상 더 늘어난 10억달러에 육박한다.

올랜도 커쉬맨 & 웨이크필드 부동산 기업내 헬스케어 전문 브로커인 앤 스펜서는 앞으로 2년간 지역 병원들의 확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견했다.

센트럴플로리다에서 가장 큰 의료 시스탬을 갖춘 플로리다 병원은 현재 8개 지부 병원과 25개 이상의 센트라 케어 응급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앞으로 레이크메리, 레이크노나, 오몬드 비치에 센트라 케어를 더할 예정이다.

플로리다 병원의 모회사인 '어드벤티스트 헬스 시스탬(Adventist Health System, 이하 AHS)'은 외래환자와 입원환자 서비스 확대를 목적으로 최근 레이크노나 동쪽에 15에이커, 서부 아팝카 지역에 60에이커 부지를 각각 구입했다.

AHS는 올랜도 다운타운 동쪽, 오시올라 카운티, 포크 카운티, 사우스 레이크 카운티와 세미놀, 볼루시아, 플래글러 카운티에서도 시스탬 확장 기회를 엿보고 있다.

플로리다 병원은 최근 윈터가든에 7만2000 스퀘어 피트 규모의 메디컬 오피스 빌딩을 짓고 있으며, 100개 환자실을 갖춘 병원을 주정부로부터 승인받았다. 그러나 경쟁 의료 시스탬인 올랜도 헬스의 소송으로 병원 건립 계획은 잠정 중단상태이다.

플로리다 병원의 대세를 뚫고 최근 의료 시장에서 존재감을 높히고 있는 올랜도 헬스는 센트럴플로리다에 총 7개 지부 병원을 두고 있다. 올랜도 헬스는 병원 이외의 지역에서 응급환자를 끌어들이는 ‘메디컬 파빌리온’ 역할을 하는 단독 응급실 구축에 열의를 보이고 있다.

이미 레이크, 오렌지, 오시올라 카운티 등에 4개 단독 응급실을 지닌 올랜도 헬스는 레이크메리와 올랜도 동쪽에 신규 응급실을 지을 계획이다.

올랜도 헬스는 지난해부터 플로리다 기반의 체인 응급센터인 케어스팟과 파트너십을 이루고 기존의 8개 센터 외에 오코이와 오비도 체인을 더했으며 앞으로 계속 늘일 계획이다. 올랜도 헬스는 현재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올랜도 서남부 호라이즌스 웨스트 지역에 병원 건축을 승인 받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플로리다 병원이 소송에 나섰으며 현재 사안은 주정부 심의회에 계류중이다.

이에 더하여 센트럴플로리다에서 현재 진행중인 병원 주요 프로젝트 중 하나는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 레이크노나 메디컬 센터이다. 2020년 오픈을 목표로 하는 이 프로젝트는 UCF와 의료 시스탬 HCA가 합작하고 있다.

HCA는 센트럴플로리다에서 병원 4개와 단독 응급실(헌터스 크릭)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볼드윈 파크, 밀레니아, 샌포드시 인터내셔널 파크웨이 등에 응급실을 마련하는 등 지역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HCA는 응급치료센터인 ‘케어나우(CareNow)’를 현재 4개에서 더 불려나갈 계획에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60 미국 플로리다 오바마케어 가입자 작년보다 늘어 new 코리아위클리.. 11:30
1459 미국 중앙플로리다 주택 시장, 올해 다소 부진할 듯 new 코리아위클리.. 11:30
1458 미국 1월은 헌혈의 달... 매년 큰 폭 감소 new 코리아위클리.. 11:29
1457 미국 차에 치여죽은 사슴, 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나?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6 미국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46대 주지사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5 미국 의자 넘어지는 소리에 “총격이다!” 혼비백산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4 미국 유서 깊은 미국사회 걸스카웃 쿠키판매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3 미국 은퇴연금과 뮤추얼 펀드 섣불리 건드리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2 미국 플로리다 주택보험, 허리케인 피해 보상 어떻게?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1 미국 이민자 나라 미국, 홀리데이가 많은 이유 코리아위클리.. 19.01.16.
1450 미국 피로 계속되면 만성피로증후군 의심하라 코리아위클리.. 19.01.16.
1449 미국 집 사기 전에 갗워야 할 정보와 지식 file 코리아위클리.. 19.01.16.
1448 미국 '캐논볼' 플로리다산 해파리, 먹게 될까? 코리아위클리.. 19.01.16.
1447 미국 콜레스테롤 저하에 좋은 음식들 코리아위클리.. 19.01.16.
1446 미국 선글라스 함부로 쓰면 눈 망친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1445 미국 집안의 바퀴벌레, 침까지 뱉는다 코리아위클리.. 19.01.16.
1444 미국 켐프 취임사 “함께하면 해낼 수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1443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브라이트 라인’, 3월부터 공사 시작! 코리아위클리.. 19.01.10.
1442 미국 중국정부 지원 ‘공자학원’ , 플로리다 대학에서 줄줄이 퇴출 코리아위클리.. 19.01.10.
1441 미국 올랜도 시월드-탬파 부시가든, 취학전 아동에 무료 패스 코리아위클리.. 19.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