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618-border-patrol-mc-81_b0b983ec13a709f45030e0ecafd9c275.JPG

미국 세관국경보호국이 공개한 불법이민자 격리시설 사진. Photo: Center for Border Protection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트럼프, 한달만에 이례적인 정책 후퇴
이민국, 불법 이민자 격리시설 내부모습 공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밀입국한 부모와 어린 자녀들을 분리 수용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되자,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한발 물러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수) 불법 이민자 자녀를 부모로부터 격리하는 정책을 철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로써 밀입국자와 동행한 어린이를 격리수용하는 정책은 시행 6주만에 폐지됐다.

 

국토안보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중순부터 5월말까지 6주동안 2천명에 달하는 어린이들이 부모나 친척으로부터 격리된 것으로 집계됐다.

 

mcallen-detention-center-10.w1280.h853.jpg

미국 세관국경보호국이 공개한 불법이민자 격리시설 사진. Photo: Center for Border Protection

mcallen-detention-center-01.w1280.h853.jpg

미국 세관국경보호국이 공개한 불법이민자 격리시설 사진. Photo: Center for Border Protection

mcallen-detention-center-05.w1280.h853.jpg

미국 세관국경보호국이 공개한 불법이민자 격리시설 사진. Photo: Center for Border Protection

mcallen-detention-center-08.w1280.h853.jpg

미국 세관국경보호국이 공개한 불법이민자 격리시설 사진. Photo: Center for Border Protection

 

 

한편, 미국 이민당국은 불법 이민자 격리시설의 내부 모습을 공개했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이 5월 23일 찍은 사진은 멕시코 국경과 인접한 텍사스 맥알렌(McAllen)에 위치한 격리시설 모습.

 

넓게 쳐진 철망 안에는 얼핏 봐도 상당수의 아동들이 수용돼 있다. 철창 속 콘크리트 바닥에 매트리스를 놓고 생활하는 아동들은 은박지처럼 얇은 단열담요 한 장을 덮고 잠을 청한다.

 

이 곳은 불법입국으로 검거된 이들이 임시로 머무는 보호시설로, 불법 이민혐의로 기소될 경우 부모는 재판을 받기 위해 구치소로 송치되고, 아이들은 별도의 시설로 이송돼 생이별을 겪어야만 했다.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하는 정책을 결국 철회하고 이들을 함께 수용하도록 제도를 바꿨지만, 이른바 불법 입국자를 추방절차 대신 모두 형사기소해 구금하는 '무관용 정책'은 여전히 유효하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87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4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2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1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0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
1279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8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4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
1273 미국 美이민자 영주권 인터뷰 갔다 추방 위기 뉴스로_USA 18.06.21.
1272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1271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1270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9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8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