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와 협력 강화, 피난처 도시 형성 사전 차단 등


 

ticket.jpg
▲ 샌포드에서 경찰차가 차량을 심문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에서 불법 체류자 적발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올랜도센티널> 등 지역 매스컴들에 따르면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지난 27일 헤르난도 카운티 쉐리프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역 수사기관이 연방 이민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하라고 촉구하고 주의회에는 불법체류자 피난처 재판권을 미리 차단하는 법안을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드샌티스 주지사는 주 교정국(FDC)이 연방 이민 프로그램을 잘 따르고 있는지를 재검토 할 것도 지시했다고 밝혔다. 287(g) 협의안으로 알려진 프로그램은 불체자 관련 특수 임무를 맡은 경찰이 어떠한 이유로 체포한 이들의 이민 신분을 질문할 수 있도록 허락한다.

또 프로그램은 현지 경찰이 연방 이민세관청(ICE)을 대신해 이민법을 위반했다고 판단되는 이들을 구금하고 조사할 수 있게 한다.

현재 주내에서 이 프로그램에 서명한 곳은 헤르난도, 클레이, 콜리어, 파스코 등 4개 카운티와 잭슨빌이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미국 이민 사안에 강경 입장을 표해온 공화당 출신이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용사' 로 칭할 만큼 그의 열렬한 지지자로, 카운티 및 도시 수사기관 그리고 ICE 사이의 동조 작업을 제한하는 것을 선제적으로 금하는 법안에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

연방 이민기관은 구금자가 범죄 기소에서 풀려났다해도 불법체류자로 의심되는 경우 계속 수감하라는 청원을 냈고, 주내 카운티 교도소들도 이를 제한하지 않고 있지만 드샌티스 주지사는 확실한 법률 제정과 함께 실질적인 이행을 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드샌티스는 회견에서 키시미와 잭슨빌에서 불법 이민자들에 의해 가족이 살해됐다는 두 가족과 함께 하며 "우리는 피난처 재판권과 피난처 도시 형성을 막기 위해 플로리다에서 법안을 통과시킬 필요가 있으며, 연방법을 무시하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월, 17명의 플로리다 쉐리프는 ICE와 시범 계약에 서명하겠다는 발표를 한 바 있다. 이는 연방이민기관을 위해 지역 구치소가 수감자를 최대 48시간 동안 붙잡아두는 조건으로 수감자 한 명당 50달러를 보조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이같은 움직임은 사우스플로리다에서 한 미국 시민이 실수로 ICE로 이송된 후 나온 소송으로 중단됐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65 미국 '자수성가한 재벌 트럼프' 사실과 다르다?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4 미국 플로리다 유료도로에선 '이패스'와 '선패스'가 경쟁?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3 미국 올해 플로리다주 살림 예산은 911억달러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2 미국 올랜도 다운타운 서쪽에 크레인 소리 '요란'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1 미국 美하원의원 두명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 서명 file 뉴스로_USA 19.05.11.
1560 미국 플로리다주 학교 교사들, 총기 소지하나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9 미국 귀찮아! 운전 방해꾼 '러브버그'… 환경에는 이로워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8 미국 플로리다, 전국에서 '우수고교' 많은 주 6위에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7 미국 '흙에서 흙으로' 친환경 자연지 장례가 늘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6 미국 올해의 '베스트 수퍼마켓'에 텍사스 주 센트럴 마켓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5 미국 4월 미국 실업률 3.6%, 예상치 보다 호조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4 미국 노엄 촘스키 “판문점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 file 뉴스로_USA 19.05.06.
1553 미국 '플로리다 대학촌’ 게인스빌에서 만나는 ‘한국 보물’ 코리아위클리.. 19.04.28.
1552 미국 미국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는 아마존 코리아위클리.. 19.04.28.
1551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이민자 보호법’ 합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4.28.
1550 미국 37세 동성애자 후보, 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선언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9 미국 중앙플로리다 ‘더 빌리지스’, 가장 급성장하는 도시로 꼽혀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8 미국 ‘올해의 중앙플로리디언’ 데스몬드 미드, ‘타임 100’에 선정됐다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7 미국 비극의 소년 ‘트레이본 마틴’, TV에서 살아 났다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6 미국 종교적 신념 지킨 여호와의 증인, 유니버설에 사실상 승소 코리아위클리.. 19.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