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자들, 저가 주택 건설 피해… 저임금 소득자들, 아파트로 몰려


 

housing.jpg
▲ 올랜도 다운타운에 고급 콘도 건설이 한창이지만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 건설은 부진하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미국 전체 기준으로 '매우 낮은' 소득으로 꼽히는 연 2만4600달러 이하를 버는 사람들에게 올랜도 지역이 가장 살기 힘든 곳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고 지난 22일 <올랜도센티널>이 보도했다.

현재 올랜도 지역의 식품점 카운터, 개인병원 카운터, 일반 레스토랑 종업원, 탁아소 보모 등으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은 시간당 15달러 이하 수입을 올리고 있는데, 주택을 산다는 것은 ‘꿈’에 불과하다.

지금과 같은 상황은 지난 수 년 동안에 변화된 주택 사정 때문이다. 주택 시장이 붕괴된 이후 미국 경제가 숨통이 트이기 시작하면서 건설업계는 안전시장인 큰 주택과 고급 아파트를 짓기 시작했다. 주택 전문가들은 이같은 상황을 두고 '무시된 중산층'이라고 불렀다.

주택 건설업자들은 20만 달러에서 30만 달러 범위의 주택을 더이상 짓지 않았다. 이 범위의 주택을 건설해서는 그리 큰 이익을 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다른 문제는, 건설업자들이 번거로운 연방 또는 주정부 규정에 따라 지어야 하는 저소득층 주택 건축을 피하고 있다는 것이다. 저렴한 주택 건설 명목으로 책정된 주택 신탁 기금이 있는데, 이 조차도 잘 활용되지 않고 있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이 기금을 주택에만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지만, 그것은 지금 회기 중에 있는 입법부에 묶여 옴짝 달싹 못하고 있다. 오렌지 카운티 산하의 저렴한 주택 위원회도 4월에 해결책을 검토할 예정이지만 당장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 것 같지는 않다.

올랜도 지역만 해도 지난 2년 동안 약 585채의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이 이 지역에 지어졌는데, 완공되기 전에 광고도 없이 임대되었다.

결국 시장의 한 부분이 없어지면서 집을 사려고 하는 사람들이 아파트로 몰려들게 되었다. 이는 사실상 미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인데, 엄청난 임대 수요로 인해 아파트 임대료가 하루가 다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메트로 올랜도 지역은 저 소득층을 위한 아파트 11만 5000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 소득층은 수입의 절반 이상을 아파트 비용으로로 내고 나머지 수입으로 겨우 살아간다.

오렌지 카운티의 주택 및 지역사회 개발 부문 관리자 미첼 글래서는 시장이 변해야만 이 상황이 바뀔 것이라고 예측했다.

가장 큰 문제는 저 소득층의 수입에 당장 큰 변화가 생길 수 없다는 것이다. 현재 플로리다 주 최저 임금 8.46달러, 연수입 1만7600달러 수입을 가진 사람이 2베드룸 아파트에 월 1200달러를 지불하고 나면 식품비를 대기 조차도 버겁게 된다. 올랜도 지역의 테마파크에서 시간당 10달러 혹은 12달러를 받고 일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저렴한 가격대의 주택의 부족은 단지 저소득층 노동자나 그 가족에게만 손해를 입히는 것이 아니다. 아파트의 공급량이 대폭 늘어나면 집값이 떨어지니 결국 기존 주택 소유주들에게도 손해를 입힌다.

뿐만 아니라 저소득층의 메디케이드 비용을 충당해 주기기 위해 일반 주민들은 세금도 더 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레이크 카운티의 경우가 바로 그렇다. 자동차 보험료를 낼 형편이 못 되는 운전자들과 시비가 붙을 경우 당하는 고통 또한 일반 주민의 몫이 된다. 사회통합에도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65 미국 '자수성가한 재벌 트럼프' 사실과 다르다?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4 미국 플로리다 유료도로에선 '이패스'와 '선패스'가 경쟁?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3 미국 올해 플로리다주 살림 예산은 911억달러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2 미국 올랜도 다운타운 서쪽에 크레인 소리 '요란' 코리아위클리.. 19.05.18.
1561 미국 美하원의원 두명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 서명 file 뉴스로_USA 19.05.11.
1560 미국 플로리다주 학교 교사들, 총기 소지하나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9 미국 귀찮아! 운전 방해꾼 '러브버그'… 환경에는 이로워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8 미국 플로리다, 전국에서 '우수고교' 많은 주 6위에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7 미국 '흙에서 흙으로' 친환경 자연지 장례가 늘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6 미국 올해의 '베스트 수퍼마켓'에 텍사스 주 센트럴 마켓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5 미국 4월 미국 실업률 3.6%, 예상치 보다 호조 코리아위클리.. 19.05.11.
1554 미국 노엄 촘스키 “판문점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 file 뉴스로_USA 19.05.06.
1553 미국 '플로리다 대학촌’ 게인스빌에서 만나는 ‘한국 보물’ 코리아위클리.. 19.04.28.
1552 미국 미국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는 아마존 코리아위클리.. 19.04.28.
1551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이민자 보호법’ 합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4.28.
1550 미국 37세 동성애자 후보, 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선언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9 미국 중앙플로리다 ‘더 빌리지스’, 가장 급성장하는 도시로 꼽혀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8 미국 ‘올해의 중앙플로리디언’ 데스몬드 미드, ‘타임 100’에 선정됐다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7 미국 비극의 소년 ‘트레이본 마틴’, TV에서 살아 났다 코리아위클리.. 19.04.28.
1546 미국 종교적 신념 지킨 여호와의 증인, 유니버설에 사실상 승소 코리아위클리.. 19.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