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미국 남성들보다 사망률 24%나 낮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프로야구 선수들이 오래 산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하버드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의 연구발표에 따르면, 미국프로야구(MLB) 소속 야구 선수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야구 선수들의 사망률이 일반 미국 남성들보다 24%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를 이끈 마크 와이스코프 하버드대 환경역학과 교수는1906년부터 2006년까지 활약한 미국 프로 야구 선수들을 대상으로 사망 통계를 분석한 결과, 야구 선수들은 일반 미국인 남성과 비교했을 때 암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20%, 심장병이나 뇌졸중은 19%, 호흡기 질환은 33%, 당뇨병으로 숨질 확률은 46%나 더 낮았다. 또 자살 확률도 60% 가까이 더 낮았다.

이와 관련하여 <뉴욕타임스>도 미국 프로 야구 선수들이 일반인들보다 평균4.1살 더 오래 산다는 지난 2006년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특히 프로 야구에서 11년 이상 뛴 사람들은 더 장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 야구 선수가 장수하는 이유는 다른 스포츠 종목에 비해 월등히 긴 경기 기간 때문이란 지적이 있다. 봄에 시작해서 가을에 끝나는 미국 프로야구는 그 기간이 7개월이나 된다. MLB 선수들은 보통 한 시즌에 160경기를 뛰는데, 매일 온몸을 움직이며 운동하기 때문에 건강할 수밖에 없다는 것.

그렇다면 혹시 투수나 유격수 등 위치별로 차이는 없을까? 유격수나 2루수가 투수보다는 질병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게 나왔고, 외야수는 부상으로 숨질 확률이 더 낮았다.

하지만 운동 선수들이 뇌진탕 같은 부상 때문에 오히려 장수하지 못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특히 미식축구(NFL) 선수들은 치매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이나 파키슨씨병, 루게릭병 등에 걸릴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식축구는 야구보다 선수들끼리 몸을 많이 부딪치고 부상도 잦기 때문에 신경성 질환 등으로 사망할 확률이 세 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하지만 건강 면에서 야구 선수들이 우려할 점도 있다. 오래 선수 생활을 한 경우, 폐암이나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게 나왔다. 전문가들은 담배와 햇빛 때문으로 추정한다. 지난해부터 금지되긴 했지만 과거 야구 선수들 가운데는 씹는 담배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또 야구 경기는 보통 다른 스포츠보다 경기 시간이 더 길다. 그러다 보니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고, 피부암에 걸릴 확률도 올라가는 것으로 보인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745 미국 성품이 좋은 학생이 진정으로 사랑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9.11.27.
1744 미국 다카(DAKCA) 심리 시작... 66만 불체 청소년 운명은? 코리아위클리.. 19.11.27.
1743 미국 펠로시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청문회서 직접 증언하라" 코리아위클리.. 19.11.27.
1742 미국 전자담배 관련 폐 질환자 2100명 넘어… 사망자 최소 42명 코리아위클리.. 19.11.27.
1741 미국 동성애자 민주당 후보 부티지지, 아이오와서 깜짝 1위 코리아위클리.. 19.11.27.
1740 미국 미국 시민권 신청 비용 80% 이상 증가 코리아위클리.. 19.11.27.
1739 미국 화물 운송 기업 UPS, 드론 이용한 택배 성공 코리아위클리.. 19.11.27.
1738 미국 플로리다는 성형에 가장 집착하는 주 코리아위클리.. 19.11.27.
1737 미국 11월은 당뇨병 자각의 달 ,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9.11.16.
1736 미국 올랜도 호텔 객실서 성경이 사라지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11.15.
1735 미국 탄핵정국 본격화… 트럼프 탄핵 공개청문회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15.
1734 미국 연방 대법, ‘불체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 심리 코리아위클리.. 19.11.15.
1733 미국 '바람 든 무' 골다공증 방치하면 골절 위험 코리아위클리.. 19.11.06.
1732 미국 미국에서 '부자'는 100만 달러론 어림없다 코리아위클리.. 19.11.06.
1731 미국 미 의회, 전기 자동차 구매 대규모 지원 계획 발표 코리아위클리.. 19.11.06.
1730 미국 바이든 지지율 부진 벗어나 반등 34%, 워런에 크게 앞서 코리아위클리.. 19.11.06.
1729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06.
1728 미국 I-4 개선 프로젝트, 공사 지연 및 인부 사망 등 '몸살' 코리아위클리.. 19.11.06.
1727 미국 마이애미 세미놀 하드락 카지노 호텔 개관 코리아위클리.. 19.11.06.
1726 미국 높아지는 총기 규제 강화 목소리…미국민 60% ‘찬성’ 코리아위클리.. 19.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