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aP91oGHD_68e4034b1eb8e3cf

 

보행자가 차 탑승자 폭력행사 혐의로

지난 7월 4일 오후 8시 15분 사건발생

 

도로에서 보행자와 차량 탑승자간 시비로 일어난 폭력사태로 인해 경찰이 폭행 용의자로 지목된 여성을 경찰이 공개적으로 찾고 있다.

 

코퀴틀람RCMP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8시 15분에 포트코퀴틀람 로히드하이웨이와 샤네시 스트리트의 교차로에서 두 여성간 말싸움이 벌어지며 폭력사건이 시작됐다.

 

차량에 타고 있던 고발인은 두 명의 여성 보행자가 손가락 욕을했다고 신고했다. 고발인은 이들 두 명의 여성 중 한 명이 열려진 차창을 통해 주먹으로 쳤다고 진술했다. 

 

코퀴틀람RCMP의 언론담당 마이클 맥로린 경관은 "현재 한 쪽의 일방적인 입장을 듣고 있기 때문에 가해자로 지목된 두 여성이나, 아니면 이번 사건의 목격자나 용의자를 알고 있는 시민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고발인이 자신을 때리고 달아났다는 폭력 용의자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찍었다. 경찰이 밝힌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보면 중간 키의 백인 여성으로 10대 후반 정도의 나이로 추정됐다. 긴 금발머리에 머리 뿌리는 짙은 색이고 위로 높게 포니테일 헤어스타일을 했다.

758783364_S8AUqy59_a3fa47fc458f090234d10fd4382f0735b89a4509.jpg

당시 용의자는 노란색, 빨간색, 그리고 검은색이 들어간 나이키 조단 AJ1 MIDs을 신고 있었고, 타이트한 회색 반바지에 타이트한 긴 팔 검은색 웃옷을 입고 있었다.

 

경찰은 도로에서 시비로 싸움이 붙는 일은 아주  다반사로 경팔에 신고되는 일이라며 이를 피하기 위한 방법을 안내했다.

 

우선 절대로 차창문을 내리지 말거나 차에서 내려 언쟁을 하지 말아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아무 이유없이 분노를 일으키는데 대범한 사람이 되어 그냥 지나가 버려야 한다. 난폭운전이 시비거리가 될 수 있어 남에게 위협적으로 운전하지 말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일정 수준을 넘어 폭력적으로 바뀌어 위해를 느끼면 즉시 911로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경찰은 현재 중립적인 상태에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사건이 일어난 배경에 대해 알거나 이번 사건의 용의자를 아는 시민의 제보를 코퀴틀람 RCMP 비응급 전화 604-945-1550로 전화를 걸어 수사관 브렛 로치 경관(  Cst. Bret Roach)에 사건번호 2020-17432로 신고하면 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30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9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8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7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3526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3525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4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3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2 캐나다 여성, 캐나다보다 한국에서 태어나면 더 오래사는데, 남성은?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1 캐나다 주립공원 무료 이용허가패스 27일부터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0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3년간 한국전 추모 캠페인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7.24.
3519 캐나다 경찰 등 법집행기관 인종차별 경험 33%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8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8번째 연장...8월 4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7 캐나다 포코 얼스 레스토랑 종업원 3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6 캐나다 버나비마운틴, 인간해골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22.
» 캐나다 포코의 이 사진 주인공 여성분 경찰에 연락주세요?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4 캐나다 주류취급 요식업, 도매가로 주류 구매 가능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3 캐나다 앨버타주 일일 확진자수 다시 3자리 대로 (120명) file CN드림 20.07.22.
3512 캐나다 캐나다 연방정부 눈덩이 적자 - 경제침체, 치솟는 실업률에 적자 1조 달러 넘길 듯 CN드림 20.07.22.
3511 캐나다 캐나다 록키산 설상차량 전복사고, 3명 사망, 24명 전원 부상, 산사태 여부 조사 file CN드림 20.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