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58ifIWHv_d8ffbd917bad2176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가 20일 발표한 최신 코로나19 모델링 예측 자료.

 

총 20주간 코로나19 응급상황 진행 중

다시 대유행 확산 조짐에 재연장 가능

 

 

지난 3월 18일 첫 발령되었던 코로나19 응급상황이 9번째 연장되며 총 20주간 지속된다.

 

존 호건 BC주 수상은 코로나19 응급상황(state of emergency)을 9번째 연장해 8월 4일까지 유지한다고 지난 22일 발표했다.

 

 

응급상황은 응급대응프로그램법(Emergency Program Act)에 근거를 두고 BC주의 비상선포 주무장관인 마이크 판워스 공공안전부 장관이 선포했다.

 

이번 9번째 연장으로 첫 선언했던 2주를 포함해 총 20주간 응급상황이 유지되는 셈이다. 이전까지 최장 기간은 지난 2017년 대규모 산불 때 7월 7일부터 9월 15일까지 총 10주간 발령됐었다. 이번 연장으로 이전 기록의 2배나 길어졌다.

 

매 2주 단위로 선포하게 되어 있는 응급상황이 8월 4일 이후에도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코로나19 대유행이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오히려 제2의 대유행 징조까지 보이고 있다.

 

전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지 않는다는 예측이다. 일부 국가에서 백신 개발이 성공했다고 하지만 실제로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유행을 해결할 수준에 이르기까지 아직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는 전망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30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9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8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7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3526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3525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4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3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2 캐나다 여성, 캐나다보다 한국에서 태어나면 더 오래사는데, 남성은?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1 캐나다 주립공원 무료 이용허가패스 27일부터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0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3년간 한국전 추모 캠페인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7.24.
3519 캐나다 경찰 등 법집행기관 인종차별 경험 33% 밴쿠버중앙일.. 20.07.23.
»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8번째 연장...8월 4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7 캐나다 포코 얼스 레스토랑 종업원 3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6 캐나다 버나비마운틴, 인간해골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5 캐나다 포코의 이 사진 주인공 여성분 경찰에 연락주세요?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4 캐나다 주류취급 요식업, 도매가로 주류 구매 가능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3 캐나다 앨버타주 일일 확진자수 다시 3자리 대로 (120명) file CN드림 20.07.22.
3512 캐나다 캐나다 연방정부 눈덩이 적자 - 경제침체, 치솟는 실업률에 적자 1조 달러 넘길 듯 CN드림 20.07.22.
3511 캐나다 캐나다 록키산 설상차량 전복사고, 3명 사망, 24명 전원 부상, 산사태 여부 조사 file CN드림 20.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