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pxs0iFt9_4d2c8339cd3ef73b

다양한 문화를 상징하는 Research Co.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

 

49% 일장적인 교류 중에 인종차별 경험

다문화에 대해 긍정적 평가는 74% 나와

 

캐나다에 있어 다문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절대적이지만 많은 소수민족들이 인종차별을 경험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설문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21일 발표한 복합문화 관련 조사에서 49%의 캐나다인들이 쇼핑이나 대중교통 이용 등과 같은 일상적인 사회적 상호관계에서 인종차별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유럽계 백인들이 설문 조사 응답에 가장 큰 비중으로 차지해 나타난 수치로 소수민족만으로 봤을 때는 최소 64% 이상이 경험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족별로 보면 유럽계는 39%로 가장 낮았고, 동아시아인은 69%로 아프리칸인의 72% 다음으로 높았다. 

 

경찰 등 법집행자들과의 상호관계에서는 33%로 나왔다. 유럽계가 25%로 가장 낮았고, 이어 동아시아인이 36%로 2번째로 낮았다. 아프리카인이 61%로 가장 높았고, 남아시아인이 56%로 그 뒤를 이었다.

 

의사나 간호사 같은 의료시스템 종사자와 교류에서는 29%, 학교에서는 43%, 직장에서는 41%였으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소셜미디어에서도 46%나 됐다.

 

 

BC주는 학교를 제외하면 전국 평균보다 인종차별 경험치가 낮았다. 사스카추언/마니토바주가 대체적으로 전국 평균보다 인종차별 경험치가 높았다.

 

남들이 인종차별을 당하는 모습을 경험한 것에 대해서 58%가 일상적인 사회적 상호관계에서 경험을 했고, 경찰 등 법집행자과 상호관계가 41%, 의료시스템 종사자와 상호관계가 34%, 학교가 50%, 직장이 47%, 그리고 소셜미디어가 57%로 대체로 남들이 더 인종차별에 대해 더 많이 인식했다.

 

동아시아인은 법집행자들을 제외하고 모든 내용에서 전국 평균을 넘겼다.

 

복합문화가 좋다고 대답한 비율은 전국적으로 74%였으며, BC주는 79%로 대서양 연해주와 같이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 2년간 인종차별 상황이 개선됐는지에 대한 설문에 49%가 개선됐다고 봤고 29%는 악화됐다고 대답했다. 동아시아인은 43%가 개선, 32%가 악화됐다고 대답을 해 전국 평균보다 부정적이었다.

 

다문화와 관련해 이민자 사회가 캐나다라는 하나의 큰 솥에 동화되야 한다는 주장이 46%로 캐나다라는 범주에 각자의 문화를 모자이크 형태로 지켜야 한다는 주장이 41%로 나왔다. 이런 결과도 이번 설문에 대부분의 응답자가 유럽계여서 백인 중심 문화에 지지를 보내며 나온 결과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30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9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8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7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3526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3525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4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3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2 캐나다 여성, 캐나다보다 한국에서 태어나면 더 오래사는데, 남성은?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1 캐나다 주립공원 무료 이용허가패스 27일부터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0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3년간 한국전 추모 캠페인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7.24.
» 캐나다 경찰 등 법집행기관 인종차별 경험 33%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8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8번째 연장...8월 4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7 캐나다 포코 얼스 레스토랑 종업원 3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6 캐나다 버나비마운틴, 인간해골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5 캐나다 포코의 이 사진 주인공 여성분 경찰에 연락주세요?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4 캐나다 주류취급 요식업, 도매가로 주류 구매 가능 밴쿠버중앙일.. 20.07.22.
3513 캐나다 앨버타주 일일 확진자수 다시 3자리 대로 (120명) file CN드림 20.07.22.
3512 캐나다 캐나다 연방정부 눈덩이 적자 - 경제침체, 치솟는 실업률에 적자 1조 달러 넘길 듯 CN드림 20.07.22.
3511 캐나다 캐나다 록키산 설상차량 전복사고, 3명 사망, 24명 전원 부상, 산사태 여부 조사 file CN드림 20.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