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NmZj18kt_406c92f134511aff

 

BC주 7개 도시들 관람 가능

전국 39개 영화관 상영 예정

 

한국에서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는 2020년 영화 대작 '반도(연상호 감독)'가 캐나다에서도 다음달부터 전국에서 개봉된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이라는 로그라인으로 지난 15일 한국에서 개봉 됐는데, 개봉 이전부터 많은 화제를 낳았다. 2016년 '부산행'으로 전 세계를 강타하며 K-좀비 시대의 서막을 연 연상호 감독의 신작으로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 초호화 배역도 화제가 되고 있다.

 

줄거리를 보면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전대미문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던 ‘정석’(강동원). 바깥세상으로부터 철저히 고립된 반도에 다시 들어가야 하는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제한 시간 내에 지정된 트럭을 확보해 반도를 빠져 나와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던 중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와 4년 전보다 더욱 거세진 대규모 좀비 무리가 정석 일행을 습격한다. 절체절명의 순간, 폐허가 된 땅에서 살아남은 ‘민정’(이정현) 가족의 도움으로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하고 이들과 함께 반도를 탈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잡기로 한다. 

 

현재 반도는 한국의 박스오피스에서 2주간 관객 동원 1위를 차지했을 뿐 아니라,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만, 그리고 몽고 등에서도 박스오피스 판매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반도는 이렇듯 세계적인 기대를 입증하듯 런칭 전부터 집중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또 '반도'는 2016년 '부산행'에 이어 2020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었다. 특히 '부산행'과 '반도'처럼 하나의 세계관을 지닌 작품들이 칸 국제 영화제의 초청을 연달아 받은 사례는 국내에서 연상호 감독이 처음이다. 세 번째 칸의 초청을 받은 연상호 감독에 대해 티에리 프레모 칸 국제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박찬욱, 봉준호 감독을 잇는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이라고 소개하며 “'반도'는 '부산행'의 훌륭한 시퀄”이라고 극찬했다. 이어서 북미, 프랑스, 중남미, 대만 등에 선판매를 완료해 이번에 캐나다에서 개봉하기에 이르렀다.

 

BC주 상영관을 보면 메트로밴쿠버의 한국 영화의 메카인 코퀴틀람의 시네플렉스를 비롯해, 밴쿠버의 스코샤뱅크극장(900 Burrard St, Vancouver), 버나비 시네플렉스 메트로폴리스(4700 Kingsway), 랭리의 시네플렉스 시네마스 랭리(#20090 91a Ave, Langley City), 웨스트밴쿠버의 시네플렉스 파크 로얄(3000 Park Royal South, West Vancouver), 리치몬드시의 실버시티 리버포트 시네마스(14211 Entertainment Blvd) 그리고 빅토리아의 실버시티 빅토리아 시네마스 등 7개 개봉관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758783364_2Xy0FuxJ_9207a4e0d20c1d327eba4bbe1744693aee6b67ec.jpg

758783364_scS4mt95_6aabacd5839632aee1ae456122638bff4220f65a.jpg

758783364_rZfvTUIW_a61f4967edac9a2c12628ebd9d456edab77c2628.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36 캐나다 한인이민자 위한 밴쿠버문화가이드 에세이 북 'Everyday Vancouver'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5 캐나다 캐나다인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를 좋아할까?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4 캐나다 한국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 시범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3 캐나다 아보츠포드 블루베리 포장 노동자 15명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7.29.
» 캐나다 박스오피스 1위 '반도' 8월 7일 캐나다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1 캐나다 화이트 파인 비치 노스지역 수영 금지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0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9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8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7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3526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3525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4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3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2 캐나다 여성, 캐나다보다 한국에서 태어나면 더 오래사는데, 남성은?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1 캐나다 주립공원 무료 이용허가패스 27일부터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0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3년간 한국전 추모 캠페인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7.24.
3519 캐나다 경찰 등 법집행기관 인종차별 경험 33%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8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8번째 연장...8월 4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7 캐나다 포코 얼스 레스토랑 종업원 3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