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캘거리 헤럴드, 결혼식을 내년으로 연기한 앨리샤와 조던 

 

COVID-19 불확실성 속에 앨리샤 세이지(Alicia Sage)와 조던 니켈(Jordan Nickel)은 7월4일이었던 결혼식 일자를 9월로 연기했었다. 하지만 에어드리에 살고 있는 이들 부부는 감염자 수에 다시 한 번 내년 7월로 결혼날짜를 옮겼다.
세이지(25세)는 “거의 10년을 함께 했는데 1년을 더 기다려야 한다니 정말 실망스럽다. 결혼식을 취소한 친한 친구가 있어 동병상련을 느꼈다. 하지만 사람들이 아프고 죽어가는 데 이런 생각을 하다니 멍청한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앨버타 서비스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결혼 등록 건수는 3,185건으로 전년동기 5,296건에서 40% 감소했다.
앨버타 서비스 대변인 트리샤 벨튜젠(Tricia Velthuizen)은 올해 크게 하락한 결혼 등록 건수는 COVID-19 상황에 따라 결혼계획을 다시 세울 내년에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녀는 결혼을 등록하는 데 1년이 소요되기 때문에 보여지는 숫자보다 더 많은 결혼식이 올려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니켈은 비교적 일찍 야외 결혼식과 실내 리셉션을 연기하기로 결정해 케이터링 및 DJ와 같은 결혼 관련 비용을 위해 예치한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어 다행이었지만, 웨딩업계 사람들은 팍팍한 현실에 직면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urand Bridal & Formal Wear의 매니저 레슬리 듀란드(Leslie Durand)는 사실상 영업이 60~70% 감소했다면서 결혼이 연기되면서 예상치 못했던 다른 일들이 발생했다고 토로하면서 “원래 6월이나 7월 예정이었던 많은 결혼식이 10월이나 11월까지 연기되면서 임신한 신부 들러리가 많아졌다. 그래서 여분의 쉬폰을 많이 주문해야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녀는 많은 커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프로토콜은 유지하면서 할 수 있는 작은 결혼식으로 방향을 바꾸고 있으며, 하객규모가 100명 이상이라면 2021년으로 연기했다고 말하면서 이 모든 게 팬데믹의 향방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듀란드는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결혼 서약을 하길 원치 않거나 결혼사진을 찍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방역수칙에 대한 불확실성이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이지와 니켈은 그들의 결혼식이 늦어졌지만 긍정적인 측면도 전했다. 이들은 결혼식에서 주택 구매로 초점을 옮기기로 결정했다면서 “만약 결혼식을 했다면 이런 결정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50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10번째 연장...8월 18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8.06.
3549 캐나다 한인에게 낯선, "캐나다가 좋아? BC주가 좋아?" 밴쿠버중앙일.. 20.08.06.
3548 캐나다 ‘사증발급확인서’한국 비자포털 발급 근거 마련 밴쿠버중앙일.. 20.08.05.
3547 캐나다 UBC한인여학생 버스 안에서 집단 폭행 당해 밴쿠버중앙일.. 20.08.05.
3546 캐나다 트뤼도, CERB 끝내고 EI로 다시 전환 밴쿠버중앙일.. 20.08.05.
» 캐나다 결혼 풍속도도 바꾸어 놓은 코비드 - 연기된 결혼식으로 내년 결혼등록 상승할 것 CN드림 20.08.04.
3544 캐나다 캐나다 캘거리 실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실시, 미착용시 벌금 50불 file CN드림 20.08.04.
3543 캐나다 캐나다 BC주정부, 타 지역 차량은 번호판 교체 권고, COVID확산세로 타지역 차량 잠재적 공격대상 가능성 시사 file CN드림 20.08.04.
3542 캐나다 해외문화홍보원 제12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0.08.01.
3541 캐나다 알래스카 저주에 빠진 캐나다 서부 주들 밴쿠버중앙일.. 20.08.01.
3540 캐나다 BC주 정부 2040년까지 100% 전기차 판매 구체화 밴쿠버중앙일.. 20.08.01.
3539 캐나다 전국 노동자 평균 주급 여전히 상승세 밴쿠버중앙일.. 20.07.31.
3538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주택가격 지수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7.31.
3537 캐나다 버나비 사우스 지역 차 안에서 사체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31.
3536 캐나다 한인이민자 위한 밴쿠버문화가이드 에세이 북 'Everyday Vancouver'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5 캐나다 캐나다인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를 좋아할까?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4 캐나다 한국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 시범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3 캐나다 아보츠포드 블루베리 포장 노동자 15명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2 캐나다 박스오피스 1위 '반도' 8월 7일 캐나다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1 캐나다 화이트 파인 비치 노스지역 수영 금지 밴쿠버중앙일.. 20.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