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WFEpkLTM_b5b9489cdc397b83

병무청, 2021년 입영대상 카투사 모집

9월 16일부터 접수, 11월 5일 공개선발

 

캐나다 영주권 한인 남성으로 한국군 입대를 희망하거나, 조기 유학생으로 한국 병역의무가 남아 있다면 영어 실력을 활용할 수 있는 카투사 지원도 해 볼만 하다.

 

병무청(청장 모종화)은 2021년에 입영할 카투사 1590명에 대하여 2020년 9월 16일 오후 2시부터 9월 22일 오후 2시까지 병무청 누리집(www.mma.go.kr)을 통해 접수한다고 발표했다

 

월별 모집인원은 1월부터 7월까지는 150명씩, 8월에는 120명, 그리고 9월에는 없다. 10월부터 12월까지는 140명이다. 

 

지원자격은 18세 이상 28세 이하(1992. 1. 1. ~ 2002. 12. 31.출생자) 현역병입영 대상자 중 일정한 어학성적을 접수일 기준 2년 이내에 취득한 사람이다.

 

어학시험 성적기준을 보면, TOEIC은 780점 이상, TEPS는 380점 이상, TOEFL IBT는 83점 이상과 PBT는 561점 이상, , G-TELP은 Level 2 73점 이상이다. FLEX는  690점 이상,  OPIc은  IM2이상, TOEIC Speaking은 140점 이상, 그리고 TEPS Speaking은 61점 이상이다.

    

카투사 지원은 1회로 제한하고 있어 지난해까지 지원한 사실이 있는 사람은 지원할 수 없다. 다만, 병역판정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도 지원은 가능하나 지원서 접수 후 늦어도 10월 23일까지 신체검사를 받아야 한다.

 

지원서 접수 후에는 국외 토익(TOEIC), 국외 토익스피킹(TOEIC Speaking), 토플(TOEFL) 응시자는 성적표 사본을 제출해야 한다. 일본에서 토익(TOEIC)과 토익스피킹(TOEIC Speaking)을 응시한 지원자는 성적조회동의서도 함께 제출해야 한다. 그 밖의 지원자는 별도의 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 

 

 

합격자는 11월 5일 전산 무작위 추첨으로 공개선발하며, 선발된 사람은 8월을 제외한 1월부터 12월 중 본인이 지원한 희망 월에 입영하게 된다. 기타 지원 관련 궁금한 사항은 병무청 민원상담소(☏ 1588-9090)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조기유학 등으로 캐나다에서 원어민 수준의 영어실력을 쌓은 경우 지원해 볼 만하다.

 

또 현재 영주권을 얻은 사람, 영주권제도가 없는 국가에서 무기한 체류자격(5년이상 장기체류자격 포함)을 얻은 사람, 그리고 국외이주사유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사람 또는 병역법시행령 제149조에 따라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것으로 보는사람 등이 '영주권자 등 입영희망원' 대상자이다.  

 

재외국민으로 등록된 부모와 같이 국외에서 거주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본인이 복수국적인 사람으로, 본인이 국외에서 10년 이상 계속하여 거주하는 경우에는 부모와 같이 국외에서 거주하지 않는 사람도 해당, 부모와 같이 국외 거주기간이 5년 이상인 사람, 부 또는 모가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얻은 사람도 대상이다.

 

재외동포비자(F4)제도가 변경되어 2018년 5월 1일이후부터 국적이탈자와 국적상실자는 재외동포비자(F4) 발급을 받을 수 없다. '재외동포의 출입국과 법적지위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병역의무를 해소하지 않은 상태에서 외국국적동포에게는 40세가 되는 해 12월 31일까지 재외동포비자(F-4) 발급이 제한하게 된 것이다. 

 

한국에서 경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면, 병역의무를 마치는 방법이 보다 편리한 방법일 수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70 캐나다 대면 수업 유학생만 9월 새 학기 캐나다 입국 가능 밴쿠버중앙일.. 20.08.14.
3569 캐나다 한인실협, 연방정책에 소상공인 애로사항 전달 밴쿠버중앙일.. 20.08.13.
3568 캐나다 BC주 조기총선 존 호건 수상이 웃을까? 밴쿠버중앙일.. 20.08.13.
3567 캐나다 주말 사이 BC주 확진자 131명 밴쿠버중앙일.. 20.08.13.
3566 캐나다 항공기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 강화 밴쿠버중앙일.. 20.08.12.
3565 캐나다 메트로폴리스몰에 코로나19 확진자 밴쿠버중앙일.. 20.08.12.
3564 캐나다 국방부, 재외국민 보호 해상기동부대 증강 밴쿠버중앙일.. 20.08.12.
3563 캐나다 캐나다 캘거리 한인회 주관 - 코비드 구호물품 450여개 동포사회에 전달 CN드림 20.08.11.
3562 캐나다 코비드 관련 잘못된 정보 만연 - 소셜 미디어, 잘못된 정보의 온상 file CN드림 20.08.11.
3561 캐나다 캐나다인 58%, 코비드로 인한 재정적 스트레스 받아 - 4,200명 여론 조사 결과 CN드림 20.08.11.
3560 캐나다 뉴비스타 요양원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밴쿠버중앙일.. 20.08.11.
3559 캐나다 코로나19의 축, 미국 바이러스 쓰나미가 몰려 온다 밴쿠버중앙일.. 20.08.11.
3558 캐나다 선세트 비치 대장균 과다검출 밴쿠버중앙일.. 20.08.11.
3557 캐나다 월마트 쇼핑객 마스크 의무착용 밴쿠버중앙일.. 20.08.08.
3556 캐나다 코로나19 BC주 8월 들어 확진자 급증 밴쿠버중앙일.. 20.08.08.
3555 캐나다 8월 24일부터 밴쿠버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8.08.
3554 캐나다 '반도' 강동원 "어려운 시기에도 사랑해준 전세계 관객 감사해" 밴쿠버중앙일.. 20.08.07.
3553 캐나다 써리 후카 라운지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밴쿠버중앙일.. 20.08.07.
3552 캐나다 서부캐나다의 한인 워홀러, CO-OP, 유학생 위한 간담회 밴쿠버중앙일.. 20.08.07.
» 캐나다 영주권자나 조기 유학생이라면 카투사 지원 고려해 볼만 밴쿠버중앙일.. 20.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