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 Dubé Twitter

1936년생 이전에 태어난 퀘벡인들은 오늘(2월 25일 목요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차 백신 접종 예약을 할 수 있다.

퀘벡주는 85세 이상 고령자를 시작으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접종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

1차 접종을 예약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야 할 사항은 다음과 같다.

 

예약은 어떻게 정하는가?
퀘벡인들은 주의 예약 웹사이트를 방문하여 온라인으로 등록해야 한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온라인으로 예약하는 것이 전화로 예약하는 것보다 더 빠를 것이라고 전하며, 온라인을 이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 혹은 가족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온라인에 접속할 수 없는 사람들은 1-877-644-4545로 전화를 걸어 1차 접종 일정을 잡을 수 있으며, 전화 서비스는 월요일부터 금요일 사이에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이용 가능하다.

 

예약은 필수입니까?
모든 퀘벡인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서는 예약해야 한다.

 

백신 접종은 무료인가요?
1차 접종과 이후 추가 접종은 모두 무료이다.

 

예방접종을 하려면 의료 보험증이 필요한가요?
몬트리올 공중보건당국은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 의료 보험증이 필수는 아니라고 말했지만, 의료 보험증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접종 당시에 지참해야 한다.

 

접종 장소에 누가 동행해 주실 수 있나요?
예방접종을 위해 한 사람이 동행할 수 있습니다.

주정부는 85세 이상의 노인과 동행하는 사람도 다음 기준에 부합할 경우 동시에 백신을 맞을 수 있다고 말한다.

  • 70세 이상이며,
  • 일주일에 3일 이상 85세 이상의 노년층을 지원할 경우

 

2차 백신 접종은 언제 받을 수 있나요?
주는 1차 접종 이후 90일 이내에 2차 백신을 투여하고 있으며, 주정부 관리들은 2차 접종을 주기 전에 가능한 한 많은 취약계층에게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1차 접종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2차 접종을 위한 일정을 잡을 것이다.

 

모든 사람이 예약 가능할까요?
아직은 모든 대중이 예약할 수 없으며, 일단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롤아웃에서는 85세 이상(1936년 또는 그 이전 출생자)만 1차 백신 접종에 대한 예약을 할 수 있다.

퀘벡주는 점차 우선 그룹에 등록을 개방하고 있지만, 아직 일반 대중이 언제 백신 접종 예약 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제공하지 않고 있다.

퀘벡주 홈페이지에는 “예방접종 대상자가 아닌 경우 전화하거나 나타나 예방접종을 받지 말고 귀하의 연령대가 예약을 시작할 수 있는 적절한 일정을 알려준다”고 명시돼 있다.

 

비디오 링크

 

Quebec-COVID-19-vaccination-procedureDownload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97 캐나다 대중교통에 등장하는 코로나19 예방 기술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9.
4196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정부예산안, 부채 사상최대 기록 file CN드림 21.03.06.
4195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노인에 이어 성인들도 접종 시작 file CN드림 21.03.06.
4194 캐나다 이민부 이민신속처리 위해 62명 신규 채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6.
4193 캐나다 캐나다 전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앞당겨 질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6.
4192 캐나다 BC 코로나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6.
4191 캐나다 BC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5.
4190 캐나다 써리 월리지역 2명 16세 청소년 마약에 총기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5.
4189 캐나다 프레지어보건소 ,감기 독감 증상 보여도 검사 권고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5.
4188 캐나다 세계한인총연합회 창립 추진...10월 목표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4.
4187 캐나다 미 국적자 금융정보 미국 양도 법정 싸움 2라운드 돌입...한인에게도 영향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4.
4186 캐나다 팬데믹으로 쓰지 않고 쌓인 돈 천억 달러...여행, 투자 순으로 돈 풀릴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4.
4185 캐나다 BC주 7월까지 성인 모두에게 1차 접종 마칠 계획...1,2차 간격 4개월로 늘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3.
4184 캐나다 국립면역자문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5세 이상에 권장치 않는다’...정부와 엇박자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3.
4183 캐나다 일선 필수인력 3단계 백신 접종 가능성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3.
4182 캐나다 일반인 대상 백신 예약 첫날, 노인 7만여명 예약신청 file Hancatimes 21.03.02.
4181 캐나다 통행금지 등 COVID-19관련 각종 정책, 일반 대중 지지 여전 file Hancatimes 21.03.02.
4180 캐나다 퀘벡주 새 반인종차별부 장관 임명 file Hancatimes 21.03.02.
4179 캐나다 캐나다·미국 첫 정상회담서 양국 유대관계 강화 file Hancatimes 21.03.02.
» 캐나다 퀘벡주, 25일부터 노년층을 위한 COVID-19 1차 백신 접종 예약 시작 Hancatimes 21.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