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밴쿠버 제자리 걸음
 
3월 주요 도시들의 신축 주택가격지수가 상승과 하락한 도시가 거의 반반을 차지하며 상승률이 제자리 걸음을 했다.
 
연방통계청이 10일 발표한 3월 신축주택 통계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요 도시의 가격 상승률은 전달과 비교한 상승률이 0%를 기록했다. 
 
823c0a6b09915758604cbff3e8538cd6_1525975657_342.png
 
밴쿠버도 0%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반면 밴쿠버와 함께 주택시장을 떠 받들던 토론토는 0.3% 하락했으며, 캘거리도 0.4% 하락했다. 반면 빅토리아는 1.2%나 크게 올랐고, 온타리오의 런던도 0.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런데 작년 3월과 비교하면 얘기는 달라진다. 우선 캐나다 전체로 2.4%가 상승했는데 밴쿠버는 이보다 훨씬 높은 8.4% 상승률로 전국 최고를 기록했고, 런던은 7.7%를 기록했으며 토론토도 2.3%를 기록했다. 반면 빅토리아는 1.4%에 불과했다. 사스카툰, 캘거리, 에드몬튼은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하지만 장기적인 그래프를 보면 급등하던 신축주택가격이 점차 안정기로 들어가는 모습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57 캐나다 밴쿠버 공예전 한국 도자기 전시로 출발 밴쿠버중앙일.. 18.05.11.
2056 캐나다 밴쿠버 공예축제 참가 한국 전통 공예 장인-한지공예가 김유경 밴쿠버중앙일.. 18.05.11.
2055 캐나다 BC주민 1인당 연간 음주비용 864달러 밴쿠버중앙일.. 18.05.11.
» 캐나다 신축주택가격도 상승세 꺾이는 분위기 밴쿠버중앙일.. 18.05.11.
2053 캐나다 에스컬레이터 3대 고치는 데 2년 밴쿠버중앙일.. 18.05.10.
2052 캐나다 조폐공사, 해리왕자 결혼식 기념주화 발행 밴쿠버중앙일.. 18.05.10.
2051 캐나다 버나비·코퀴틀람 저소득층 번 돈 다 렌트비로 밴쿠버중앙일.. 18.05.10.
2050 캐나다 BC주 내륙 강 곳곳 눈 녹은 물로 범람 밴쿠버중앙일.. 18.05.10.
2049 캐나다 패시픽하이웨이 국경 입국 차량서 다량 불법무기 적발 밴쿠버중앙일.. 18.05.09.
2048 캐나다 BC 에너지 절약 가전 구매 시 최대 300달러 보조금 밴쿠버중앙일.. 18.05.09.
2047 캐나다 밴쿠버 한인사회는 한반도의 평화와 민주주의 신장에 동참할까? 밴쿠버중앙일.. 18.05.08.
2046 캐나다 한인차세대 과학기술자를 키우기 위한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5.08.
2045 캐나다 한국 도자기의 얼을 되살리자 밴쿠버중앙일.. 18.05.08.
2044 캐나다 연방 자유당 지지도 1% 포인트로 보수당 앞질러 밴쿠버중앙일.. 18.05.08.
2043 캐나다 9학년 PAT 수학, 계산기 없는 문제 도입 CN드림 18.05.08.
2042 캐나다 캘거리 시의회, 향후 4년 간 재산세 인상 승인 CN드림 18.05.08.
2041 캐나다 밴쿠버시 3년 이내 임대주택 1000채 공급 밴쿠버중앙일.. 18.05.05.
2040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수용성 세계 4위 밴쿠버중앙일.. 18.05.05.
2039 캐나다 2월 캐나다 찾은 한국인 2만 4000명 밴쿠버중앙일.. 18.05.05.
2038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가 다시 밴쿠버를 찾아온다 밴쿠버중앙일.. 18.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