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케니, “정권 교체 준비 마쳐”

 

news_img1_1526326333.jpg

(사진: 캘거리 선) 

지난 주 토요일 레드 디어에서 열린 UCP 창당 전당대회에서 보수당원들은 내년 총선에서 NDP에 내 준 정권을 다시 찾아 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 날은 UCP가 지난 해 7월 보수당과 와일드 로즈의 통합으로 태어난 이후 UCP로서 가진 첫 전당대회이며 노틀리 주수상의 NDP에 정권을 내 준 지 3년이 되는 날로 알려졌다. 
제이슨 케니 리더는 “지난 2015년 총선 실패는 앨버타 시민들이 보수 세력에 대한 실망감으로 일어 났다. 보수당은 거만했으며 와일드 로즈는 정권을 잡을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평가한 것이다. 그러나, 이제 UCP로 뭉친 앨버타 보수 세력은 그 어느 때보다 정권 교체의 준비가 되어 있음을 앨버타 시민들에게 보여 줄 수 있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UCP는 이전 보수 정권과 달리 권력보다는 보수 통합을 최우선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단순한 정권 차원을 넘어 앨버타의 뿌리인 보수 세력이 모두 함께 하는 정당”이라고 덧붙였다. 
이 날 전당대회에서는 전 사스카치완 브래드 월 주수상이 초청 연사로 등장해 당원들을 열광시키기도 했다. 그는 “연방정부가 에너지 산업을 도외시 하면서 앨버타와 사스카치완 경제를 멍들게 하고 있다”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사스카치완의 진보보수당과 자유당을 통합해 사스카치완 당을 탄생시킨 장본인인 브래드 월 전 주수상은 앨버타 보수 당원들에게 “절대 분열하지 말고 통합을 지켜야 한다”라는 강한 충고를 던지기도 했다. 
케니 리더는 UCP가 정권을 창출할 경우 즉각 시행할 공약을 당원들에게 알리며 환호를 이끌어 냈다. 그는 이미 주장해 온 NDP 정권의 탄소세 폐지, 교육 커리큘럼 폐지, 에너지 산업 지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연방 보수당에서 활동했던 로나 앰브로즈와 헤더 포사이스 씨도 참가해 여성들의 정치 활동 참여를 독려하고 UCP 당원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73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2072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2071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2070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2069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2068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2067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6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5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밴쿠버 공연 발매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4 캐나다 알레르기약 왜 이리 안 듣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3 캐나다 200명 탄 시버스 향해 질주한 보트 밴쿠버중앙일.. 18.05.15.
» 캐나다 UCP 창당 첫 전당대회, 내년 총선 정권 되찾는다. CN드림 18.05.15.
2061 캐나다 웨스트젯 언제부터 파업하나 밴쿠버중앙일.. 18.05.12.
2060 캐나다 한-쿠바 양국 신정부 출범 이후 첫 외교장관회담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5.12.
2059 캐나다 밴쿠버 젊은이들이 '죽음에 이르는 병' 밴쿠버중앙일.. 18.05.12.
2058 캐나다 BC내륙 작년 산불 이어 올해 홍수로 고통 밴쿠버중앙일.. 18.05.12.
2057 캐나다 밴쿠버 공예전 한국 도자기 전시로 출발 밴쿠버중앙일.. 18.05.11.
2056 캐나다 밴쿠버 공예축제 참가 한국 전통 공예 장인-한지공예가 김유경 밴쿠버중앙일.. 18.05.11.
2055 캐나다 BC주민 1인당 연간 음주비용 864달러 밴쿠버중앙일.. 18.05.11.
2054 캐나다 신축주택가격도 상승세 꺾이는 분위기 밴쿠버중앙일.. 18.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