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청소년층의 문화로 자리 잡아” 규제 반대 목소리도

 

news_img1_1527531442.jpg

(사진: 캘거리 헤럴드) 

최근 고등학생들에게 담배 대용으로 각광을 받으며 엄청난 유행으로 번진 전자담배, 이른바 베이핑 (Vaping)과 관련해 연방정부에서 보다 강력한 규제 법안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당 연방정부는 현행Tobacco and Vaping Products Act를 개정해 18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 금지, 그리고 과일향 등의 마케팅 광고 금지를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온타리오에서는 19세 미만에게는 전자담배와 엑세서리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연방정부의 규제 강화가 효과를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마리온 라이트 라이도우드 중독 및 패밀리 서비스 디렉터는 “연방정부가 청소년들의 베이핑에 보다 강력한 규제를 도입할 경우 풍선 효과로 인해 다른 무엇인가가 청소년들 사이의 대체제로 떠오를 것”이라며 규제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베이핑을 지지하는 측에서는 담배보다 건강에 대한 위험성이 극히 적으며 금연을 원하는 성인들에게 가장 확실한 대안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최근 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사회 문제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5년 캐나다 담배, 알코올 및 약물 연구조사에 따르면 15세에서 19세 사이 청소년의 26%, 약 53만 4천 명이 베이핑 등 전자담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G6부터 G12학년 학생들의 18%가 이미 전자담배 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정부의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 사이의 베이핑 유행은 예상보다 수그러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많은 학생들은 이미 베이핑 관련된 엑세서리 등을 온라인을 통해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생들은 “담배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안으로 베이핑을 사용하거나 마리화나 등과 달리 공개된 장소에서 친구들과 함께 사용해 서로 친근감을 느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의 규제 강화 방침과 달리 이미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모습이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38 캐나다 경제이민 신청자 최소 정착비 조건 상향 조정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9.
2337 캐나다 세계 곳곳서 캐나다인 납치 구금 피살 밴쿠버중앙일.. 19.01.19.
2336 캐나다 써리, 미성년 여학생 노리는 사건 재발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9.
2335 캐나다 위니펙 한인 살인사건 - - - 남편 과실치사로 입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7.
2334 캐나다 알버타주, "BC는 캐나다의 적" 광고에 2300만 달러 지출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7.
2333 캐나다 영사조력 비용 재외국민 본인 부담 원칙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7.
2332 캐나다 통학버스 경고등 때 통과세 368달러, 벌점 3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2331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비행기 계류장 새 LED로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19.01.16.
2330 캐나다 한국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 우선 취항지로 밴쿠버 선택 밴쿠버중앙일.. 19.01.16.
2329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 콜로부스 원숭이 새로 태어나 CN드림 19.01.15.
2328 캐나다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용해야 할까?? CN드림 19.01.15.
2327 캐나다 캐나다 연방 이민 장관 "망명 신청 적체현상 처리될 것" CN드림 19.01.15.
2326 캐나다 돼지 유행성 설사병, 앨버타 농장에서 발병 CN드림 19.01.15.
2325 캐나다 앨버타 고속도로 역사상 최대 중량 수송 작전 진행 CN드림 19.01.15.
2324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이프라인 투쟁 계속할 것” CN드림 19.01.08.
2323 캐나다 작년에 조성된 한반도평화 모드 이어지는 한 해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2322 캐나다 재외국민 부동산 등기규칙 개정 시행 밴쿠버중앙일.. 19.01.05.
2321 캐나다 한남슈퍼 다운타운점 현대 벨로스타 행운의 주인공은? file 밴쿠버중앙일.. 19.01.05.
2320 캐나다 올해 마지막날과 새해를 맞이하는 화려한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18.12.22.
2319 캐나다 연방 EE 이민 초청자 8만 9800명 최다 기록 밴쿠버중앙일..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