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청소년층의 문화로 자리 잡아” 규제 반대 목소리도

 

news_img1_1527531442.jpg

(사진: 캘거리 헤럴드) 

최근 고등학생들에게 담배 대용으로 각광을 받으며 엄청난 유행으로 번진 전자담배, 이른바 베이핑 (Vaping)과 관련해 연방정부에서 보다 강력한 규제 법안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당 연방정부는 현행Tobacco and Vaping Products Act를 개정해 18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 금지, 그리고 과일향 등의 마케팅 광고 금지를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온타리오에서는 19세 미만에게는 전자담배와 엑세서리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연방정부의 규제 강화가 효과를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마리온 라이트 라이도우드 중독 및 패밀리 서비스 디렉터는 “연방정부가 청소년들의 베이핑에 보다 강력한 규제를 도입할 경우 풍선 효과로 인해 다른 무엇인가가 청소년들 사이의 대체제로 떠오를 것”이라며 규제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베이핑을 지지하는 측에서는 담배보다 건강에 대한 위험성이 극히 적으며 금연을 원하는 성인들에게 가장 확실한 대안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최근 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사회 문제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5년 캐나다 담배, 알코올 및 약물 연구조사에 따르면 15세에서 19세 사이 청소년의 26%, 약 53만 4천 명이 베이핑 등 전자담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G6부터 G12학년 학생들의 18%가 이미 전자담배 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정부의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 사이의 베이핑 유행은 예상보다 수그러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많은 학생들은 이미 베이핑 관련된 엑세서리 등을 온라인을 통해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생들은 “담배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안으로 베이핑을 사용하거나 마리화나 등과 달리 공개된 장소에서 친구들과 함께 사용해 서로 친근감을 느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의 규제 강화 방침과 달리 이미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모습이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80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유치 신청, 시민들 손에 달렸다 CN드림 18.11.14.
2279 캐나다 북한 단체 여행 시리즈-2, 북한 여행, 관광만 말고 사업기회도 찾아 보자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8 캐나다 재외국민 주민등록 발급 때 출입국 확인 강화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7 캐나다 BC주정부이민 추가점수 직업군 조정 밴쿠버중앙일.. 18.11.14.
2276 캐나다 캘거리 Co-op 마리화나 판매점 문 열었다 CN드림 18.11.06.
2275 캐나다 연방정부 탄소세 발표에 즉각 반격 나선 제이슨 케니 CN드림 18.11.06.
2274 캐나다 폭설 대비 트랜스링크 버스 타이어양말 착용 밴쿠버중앙일.. 18.11.06.
2273 캐나다 참전용사 추모 컴패스카드 특별 에디션 밴쿠버중앙일.. 18.11.06.
2272 캐나다 UBC 학생들이 즐기는 가을맞이 축제 밴쿠버중앙일.. 18.11.03.
2271 캐나다 유능한 인재 이민자 유치에 발벗고 나선 AB·MB 밴쿠버중앙일.. 18.11.03.
2270 캐나다 부광약품 기능성 치약 '시린메드' 캐나다 진출 밴쿠버중앙일.. 18.11.03.
2269 캐나다 코퀴틀람 RCMP 보행자 사고 다시 경고 밴쿠버중앙일.. 18.10.31.
2268 캐나다 세계한인의 날 유공 포상전수식 밴쿠버중앙일.. 18.10.31.
2267 캐나다 加 최초 프로게임팀 창단, 韓 게이머로 구성 밴쿠버중앙일.. 18.10.31.
2266 캐나다 마리화나 첫날, 앨버타 모습 살펴보니 CN드림 18.10.30.
2265 캐나다 국제 유가 상승에 반색하던 주정부 아연실색? CN드림 18.10.30.
2264 캐나다 캐나다포스트 배달 중단 밴쿠버중앙일.. 18.10.24.
2263 캐나다 캐나다, 사우디 언론인 살인 비난 성명 발표 밴쿠버중앙일.. 18.10.24.
2262 캐나다 포브스 세계 500대 최고 고용주 캐나다 고작 1개 밴쿠버중앙일.. 18.10.24.
2261 캐나다 마리화나, 이제 무엇이 불법이고 무엇이 합법인가 CN드림 18.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