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청소년층의 문화로 자리 잡아” 규제 반대 목소리도

 

news_img1_1527531442.jpg

(사진: 캘거리 헤럴드) 

최근 고등학생들에게 담배 대용으로 각광을 받으며 엄청난 유행으로 번진 전자담배, 이른바 베이핑 (Vaping)과 관련해 연방정부에서 보다 강력한 규제 법안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당 연방정부는 현행Tobacco and Vaping Products Act를 개정해 18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 금지, 그리고 과일향 등의 마케팅 광고 금지를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온타리오에서는 19세 미만에게는 전자담배와 엑세서리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연방정부의 규제 강화가 효과를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마리온 라이트 라이도우드 중독 및 패밀리 서비스 디렉터는 “연방정부가 청소년들의 베이핑에 보다 강력한 규제를 도입할 경우 풍선 효과로 인해 다른 무엇인가가 청소년들 사이의 대체제로 떠오를 것”이라며 규제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베이핑을 지지하는 측에서는 담배보다 건강에 대한 위험성이 극히 적으며 금연을 원하는 성인들에게 가장 확실한 대안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최근 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사회 문제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5년 캐나다 담배, 알코올 및 약물 연구조사에 따르면 15세에서 19세 사이 청소년의 26%, 약 53만 4천 명이 베이핑 등 전자담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G6부터 G12학년 학생들의 18%가 이미 전자담배 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정부의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 사이의 베이핑 유행은 예상보다 수그러들지 않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많은 학생들은 이미 베이핑 관련된 엑세서리 등을 온라인을 통해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생들은 “담배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안으로 베이핑을 사용하거나 마리화나 등과 달리 공개된 장소에서 친구들과 함께 사용해 서로 친근감을 느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의 규제 강화 방침과 달리 이미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모습이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20 캐나다 밴쿠버 방문 설훈 국회의원, 재외국민 위한 비례대표·동포청 고려 밴쿠버중앙일.. 19.04.20.
2619 캐나다 전문가도 예측할 수 없는 가상현실의 미래 밴쿠버중앙일.. 19.04.20.
2618 캐나다 연휴에 주말까지... 4/20 참가자 크게 늘 듯 밴쿠버중앙일.. 19.04.20.
2617 캐나다 한적한 소도시서 집단 총격... 4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4.19.
2616 캐나다 금호환경, '캐나다 음식물쓰레기 맡겨주세요!' 밴쿠버중앙일.. 19.04.19.
2615 캐나다 이민자 시간 지날수록 부(富)도 건강도 악화 밴쿠버중앙일.. 19.04.19.
2614 캐나다 BC주, 3월 연간소비자 물가 상승률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9.04.18.
2613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 홍역에 노출 밴쿠버중앙일.. 19.04.18.
2612 캐나다 "한국 부모님께 돈 부치셨나요?" 밴쿠버중앙일.. 19.04.18.
2611 캐나다 한인회장 단독후보 정택운 씨 총회 인준 밴쿠버중앙일.. 19.04.17.
2610 캐나다 BC주정부, 청소년 갱단가입 차단 총력 밴쿠버중앙일.. 19.04.17.
2609 캐나다 한국 성공 기회 높은 캐나다 비즈니스는? 밴쿠버중앙일.. 19.04.17.
2608 캐나다 LG G8ThinQ™ 4월 2일 캐나다에서도 출시 밴쿠버중앙일.. 19.04.16.
2607 캐나다 대한민국의 탄생 주역은 재외 한인 밴쿠버중앙일.. 19.04.16.
2606 캐나다 한국에 뿌리를 놓지 못하는 재외한인들 밴쿠버중앙일.. 19.04.16.
2605 캐나다 양조장으로 향하는 자전거들 file CN드림 19.04.16.
2604 캐나다 윈스포츠, 휠체어 스포츠 프로그램 론칭 file CN드림 19.04.16.
2603 캐나다 NHL 하키 플레이오프전 개막 file CN드림 19.04.16.
2602 캐나다 26% 캐나다인 운전 중 문자메시지 확인 밴쿠버중앙일.. 19.04.13.
2601 캐나다 참댄스-전용극장 둥지, 매월 정기 공연 밴쿠버중앙일.. 19.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