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디딤돌 외연 확장

 

 

밴쿠버의 한인사회 인사인 서병갈 불가리아 밴쿠버 명예영사가 불가리아 대사관과 공동으로 '제75주년 불가리아 유대인 구원의 날' 기념식 겸 음악행사를 지난 27일 오후 7시 다운타운의 오퓸 에넥스 극장에서 개최했다.

 

불가리아는 2차세계 대전 당시 독일에 점령돼 불가리아 정부가 독일의 지배 하에 움직였다. 나찌 독일은 다른 독일 점령지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불가리아 정부에도 유대인을 독일 나찌에 신고하도록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불가리아 시민들은 유대인을 같은 국민으로 보고 신고를 하지 않아 1941년부터 1943년 사이 불가리아에 살던 유대인들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런 불가리아 시민들의 용기와 박애정신을 기리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 한인사회에서 앰브로즈 홀딩스의 최원철 대표 부부 등 한인인사들과, 주밴쿠버 아사코 오카이 일본 총영사를 비롯해 다양한 불가리아 외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는 서 명예영사가 갖고 있는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알고 있는 인사들을 불가리아 행사에 초대해서 이루어졌다.

 

불가리아 초기 이민자들은 뉴웨스트민스터에 정착을 했으며, 현재 한국어 학교와 같은 불가리아어학교가 버나비에 주말마다 열리고, 불가리아 전통 문화인 춤을 가르치는 문화교실이 뉴웨스트민스터에서 열리는 등 한인중심지인 노스로드와 가까운 곳에 이웃해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18 캐나다 한국팀도 출전하는 밴쿠버 불꽃축제 이벤트 확정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7 캐나다 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6 캐나다 재외동포 건보료 먹튀 막기 위해 조건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하루가 멀다하고 교통사망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4 캐나다 제 63회 현충일 추모식 엄숙하게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3 캐나다 캐나다 세계 평화국가순위 6위, 그럼 미국은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2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약세 속 BC주 성장 두드러져 밴쿠버중앙일.. 18.05.30.
2111 캐나다 연방정부,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45억달러에 인수 추진 밴쿠버중앙일.. 18.05.30.
» 캐나다 불가리안 커뮤니티 유대인 구출 75주년 기념 음악회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9 캐나다 버나비 소방서의 한인사회를 위한 끝없는 선행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8 캐나다 이민자 기업 지원이 캐나다 번영의 첩경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7 캐나다 Vancouver Kpop Con 성황리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6 캐나다 연방정부 전자담배 규제 강화 추진 CN드림 18.05.29.
2105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오일수송 제한 준비 마쳤다” CN드림 18.05.29.
2104 캐나다 데이케어에 맡긴 유아 옆집 수영장에 빠져 사망 밴쿠버중앙일.. 18.05.26.
2103 캐나다 우기 지난지 얼마 됐다고... BC 곳곳에 산불 밴쿠버중앙일.. 18.05.26.
2102 캐나다 한국 기업들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참가 밴쿠버중앙일.. 18.05.26.
2101 캐나다 연방이민 통과점수 440점으로 연중 최저 기록 밴쿠버중앙일.. 18.05.25.
2100 캐나다 세계에서 한국 여권 인기 높아, 간수 잘 해야 밴쿠버중앙일.. 18.05.25.
2099 캐나다 캐나다 국가 명성 세계 1위, 기업 브랜드 1위는? 밴쿠버중앙일.. 18.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