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b6f50226052523261426a4d682acb4_1530644642_434.jpg

 

 
올해 밴쿠버시가 캐나다데이 퍼레이드를 재정문제로 중단한 채 캐나다플레이스에서만 행사를 벌였다. 이런 가운데 한인 성인 프로 전통무용가들로 구성된 참댄스컴퍼니(단장 이민경)과 7명의 단원들이 고혹적인 한국의 미를 선보이며 캐나다플레이스를 찾은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참댄스컴퍼니는 장구, 소구, 삼고무를 연결해 만든 15분간의 한국전통 무용을 선보였다. 특히 아름다운 한복이 리드미컬한 장단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곡선을 선보이며 시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반한 많은 관객들은 공연이 끝난 후 단원들을 촬영하기 위해 휴대폰과 사진기를 꺼내 들고 촬영을 해댔다.
 
이날 캐나다플레이스 크루스 터미널에는 셀러브러티 인티니티(Celebrity Infinity)와 누르댐(Noordam) 등 대형 크루즈선박이 정박하는 등 많은 인파가 몰려 있었다.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66 캐나다 BC주 남부 폭염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7.18.
2165 캐나다 한국,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단속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7.18.
2164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2163 캐나다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사이 통번역 자격증 열풍 밴쿠버중앙일.. 18.07.14.
2162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2161 캐나다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밴쿠버중앙일.. 18.07.14.
2160 캐나다 화이트파인비치 곰으로 일시 폐쇄 중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9 캐나다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8 캐나다 써리에서도 대규모 마약 조직 검거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7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 금리 1.5%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6 캐나다 정세현 전 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file 코리아위클리.. 18.07.10.
2155 캐나다 한반도 냉전 해체되도 완전한 통일은 요원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4 캐나다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3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2151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2150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8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