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LCC Twitter

베노이트 샤레트(Benoit Charette) 퀘벡주 환경부 장관은 지난 15알 퀘벡주 북서부의 호른 제련소에서 배출되는 비소량을 주 표준보다 5배 높은 15나노그램의 비소/세제곱미터(15ng/m3) 수치까지 허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927년부터 가동돼 약 650명의 노동자가 일하고 있는 루인노랜다 지역의 호른 제련소는 지역 주민들이 주 평균보다 더 높은 폐암 발병률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후부터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또한 현재 보건 당국에서 권장하는 한계치의 33배인 세제곱미터 당 최대 100나노그램의 비소/세제곱미터(100ng/m3) 비소를 배출하고 있다.

 

샤레트 장관은 15일 해당 도시를 방문하고 회사 관계자들에게 15나노그램의 비소/세제곱미터(100ng/m3) 수치가 5년 안에 달성해야 할 새로운 목표라고 하며, 5년 안에 기존 주가 요구하는 3나노그램의 비소/세제곱미터(3ng/m3)에 도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노력한다면 루인노랜다 대부분 지역에서 3나노그램의 비소/세제곱미터(3ng/m3)까지 비소 수치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이러한 새 규제를 회사에 업데이트 할 것이며, 주 정부 요구 사항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문을 닫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루인노랜다 주민들의 반응을 파악하기 위해 몇 주 안에 주민들과 온라인 및 오프라인 상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제련소 소유주인 글렌코어(Glencore) 회사는 같은 날 주의 새로운 규제를 환영하며 신디 카우엣(Cindy Caouette) 대변인 성명을 통해 “호른 제련소를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제련소 중 하나로 만드는 주요 혁신 프로젝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루인노랜다에서 의사로 일하는 클라우델 나우-벨라반스(Claudel Naud-Bellavance) 박사는 인터뷰에서 보건 당국의 권고를 따르기로 한 샤레트 장관의 결정에 실망했다고 답하며, 보건 당국은 해당 수치가 여전히 건강을 보호하고 주민들의 폐암 위험성을 낮춘다고 말했지만, 이가 모두에게 유효한 것은 아니라며 앞으로 4~5년 이후에도 해당 수치가 계속 유지될 것 같다고 추측했다.

 

퀘벡주 국립공중보건연구소(INSPQ)는 제련소의 배기가스 중 비소의 농도가 감소하지 않는다면, 2040년까지 1~14명에 이르는 주민이 추가로 폐암에 걸릴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연구소에 따르면, 새로운 비소 배출 상한선은 폐암 발병 위험을 “유사한 북미 환경에서 허용되는 수준”으로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디오 캐나다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3~2017년 사이 루인노랜다 폐암 발병률은 인구 10만명당 140.3명으로 주 평균 107.7명에 비해 높았다.

 

루크 부알로(Luc Boileau)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새로운 배출량 상한제가 “태어나지 않은 아기들과 어린아이들의 건강을 강력하게 보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샤레트 장관은 주 정부와 공장 간의 새로운 협정에 니켈, 이산화황, 납, 카드뮴에 대한 배출량 제한도 새로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aOIrszWQAIPIf3-min-696x696.jpg (File Size:63.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08 캐나다 캐나다, K-콘텐츠 북미 진출 르네상스 속 불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9.
6007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올해 밴쿠버 공연 작품은 KOOZA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6 캐나다 2023 밴쿠버국제영화제 한국 영화는 몇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5 캐나다 7월 전국 건축허가액 중 주택 전달 대비 5.4%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4 캐나다 8월 밴쿠버주택거래량 전년대비 크게 늘어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3 캐나다 각 학과별 평균 수업료 중 가장 비싼 학과는?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7.
6002 캐나다 캐나다서 대학교 다니려면 한 해에 얼마나 필요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7.
6001 캐나다 연휴 앞두고 주유비 200센트 아래로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2.
6000 캐나다 한-캐나다 수교 60주년, 문화로 더욱 가까워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2.
5999 캐나다 BC한인실협 창립35주년 기념식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1.
5998 캐나다 제21기 평통밴쿠버협의회장 배문수 전 한인회 이사장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1.
5997 캐나다 캐나다 투자회사 Onewiex 투자사기 피해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3.08.30.
5996 캐나다 30일 밴쿠버 주유비 리터당 204.9센트 file 밴쿠버중앙일.. 23.08.30.
5995 캐나다 "영주권 받았으면 그만이지 왜 훈련을 받아!"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9.
5994 캐나다 평통 21기 미주지역 협의회장 대부분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6.
5993 캐나다 캐나다에서 직장 생활 1년도 참기 힘든 도시는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2 캐나다 캐나다인 "새 이민자가 캐나다 주택 위기 초래"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1 캐나다 캐나다 한인, 3세대가 지나도 여전히 빈곤한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0 캐나다 캐나다인 59%, 현재 산불 기후변화와 상관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3.
5989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마크파이브 모습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