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상자로 피아니스트 강선구 수상

자폐 장애자 이정현 첼리스트 특별상을

내년 5월과 9월 디너 콘서트 통해 기부

 

재능있는 음악 인재들을 발굴해 지원을 하고, 연관 이벤트를 통해 모금된 돈으로 재정적 도움이 필요한 곳에 후원을 해 온 앰브로스 홀딩스가 음악 지원 영역을 한국으로 확장해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AMMC(앰브로스마틸다뮤직커넥션)은 작년 제1회 국제 콩클을 통하여 한국과 북미 지역에서 음악을 통한 재능있는 영아티스트를 발굴했던 대회를 올해는 캐나다와 한국에서 이원으로 온·오프라인 경연대회를 펼쳤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 온라인 지원자들 중에 예원 예고와 한국종합예술학교 등의 클래식 전공자들이 다수 포함돼 대회의 질을 한층 높였다.

 

이번 대회 심사진도 예원 예고와 한국종합예술학교에 출강 중인 저명한 음악가들로 구성이 됐다. 특별히 밴쿠버의 심사위원으로 쇼팽소사이티(Chopin Society)의 패트릭 메이(Patrick May) 회장이 심사에 참가했다. 패트릭 회장은 2017년 쇼팽 국제콩클의 수상자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씨를 밴쿠버에 초대해 UBC 캠퍼스에 위치한 Chan Centre에서 공연을 유치한 바 있다.

 

이번 대회의 또 다른 주목할 점은 바로 기존의 장애인들간 콩클과 다르게 발달장애인 카테고리를 만들어 이들도 비장애인과 같은 선상에서 경연을 치루었다는 것이다. 우연히 콩클기간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자폐 뿐만 아니라 맹학교 등에서도 지원자가 많았다. 앰브로스 특별상을 수상한 이정현 첼리스트는 자폐를 통해 또 다른 자폐 아티스트와 모두에게 귀감이 됐다. 

 

이정현 양과 같은 발달장애인을 위해 특별한 사명감을 가지고 지도해준 선생과 수상자를 배출하고 음악가의 길을 선택한 제자의 밝은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지도자의 능력을 존중하기 위해서 수여하는 Best teacher상에 대한민국 총영사 수상에는 부윤정(서울교대영재원 출강) 지도자가 뽑혔다. 이어 연아마틴 상원의원상에 미국 예일대의 Melvin Chen(Profeccor in the Practice of Piano), 불가리아 명예영사상에 이성주 (현 한국예술교육원장 현악앙상블 Joy of Strings 음악감독), 중앙일보 사장상에 김보람(현 서울대.서울예고,예원 출강) 등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번 경연에서 대상자는 강선구 피아니스트로 연세대학에서 학사를 마치고 현재 미국의 예일대학교에서 석사과정이다. 강 대상 수상자는 내년 5월에 예정인 밴쿠버의 AM 디너 콘서트에서 한국과 캐나다 60주년 기념을 위해 이정현양과 함께 초청연주를 할 예정이다. 장소는 밴쿠버의 Point Grey 클럽하우스이다. 또 한국에서는 내년 9 월 삼성 코엑스 Grand Intercontinental Seoul Parnas에서 Gala  디너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2014년 사회공헌을 위하여 앰브로스 홀딩스가 음악을 통한 Charity Dinner Concert를 시작으로 설립된 AMMC는 수상자들을 단지 시상에만 그치지 않고  연주로서 다양하게 사회공헌하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하여 시작된 콩클이다.  

 

2021년도 수상자들은 올 5월8일에 있었던 Surrey 소재 Garden of Gethsemani에서 '마더스데이 기념공연 및 전쟁중인 우크라이나를 위한 연주회'를 가졌고, 이날 모금된 돈은 우크라이나로 보내졌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08 캐나다 캐나다, K-콘텐츠 북미 진출 르네상스 속 불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9.
6007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올해 밴쿠버 공연 작품은 KOOZA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6 캐나다 2023 밴쿠버국제영화제 한국 영화는 몇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5 캐나다 7월 전국 건축허가액 중 주택 전달 대비 5.4%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4 캐나다 8월 밴쿠버주택거래량 전년대비 크게 늘어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3 캐나다 각 학과별 평균 수업료 중 가장 비싼 학과는?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7.
6002 캐나다 캐나다서 대학교 다니려면 한 해에 얼마나 필요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7.
6001 캐나다 연휴 앞두고 주유비 200센트 아래로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2.
6000 캐나다 한-캐나다 수교 60주년, 문화로 더욱 가까워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2.
5999 캐나다 BC한인실협 창립35주년 기념식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1.
5998 캐나다 제21기 평통밴쿠버협의회장 배문수 전 한인회 이사장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1.
5997 캐나다 캐나다 투자회사 Onewiex 투자사기 피해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3.08.30.
5996 캐나다 30일 밴쿠버 주유비 리터당 204.9센트 file 밴쿠버중앙일.. 23.08.30.
5995 캐나다 "영주권 받았으면 그만이지 왜 훈련을 받아!"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9.
5994 캐나다 평통 21기 미주지역 협의회장 대부분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6.
5993 캐나다 캐나다에서 직장 생활 1년도 참기 힘든 도시는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2 캐나다 캐나다인 "새 이민자가 캐나다 주택 위기 초래"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1 캐나다 캐나다 한인, 3세대가 지나도 여전히 빈곤한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0 캐나다 캐나다인 59%, 현재 산불 기후변화와 상관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3.
5989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마크파이브 모습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