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Cg6Aqbd4_d5bf195f1656c0ac

BCCDC 홈페이지 사진

 

메트로밴쿠버행정연합 공기의 질 3~4단계

연방기상청도 3일 연속 공기질주의보 발령

 

BC남부지역과 미국 서부지역의 산불에 메트로밴쿠버 목재재생 시설 화재 등으로 발생한 연기가 메트로밴쿠버를 덮치며 11일에 이어 12일까지 뿌연 연기가 하늘을 덮고 있다.

 

메트로밴쿠버행정처(MetroVancouver)는 12일 오전 현재 한인 중심지인 코퀴틀람 등 트라이시티와 메이플릿지 등의 공기의 질이 4라고 발표했다.

 

이외에 나머지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공기의 질은 3이다. 그런데 산불이 발생한 칠리왁과 호프 지역은 10으로 최악의 상태이다.

 

연방기상청도 10일부터 시작된 공기질 주의권고(Air Quality Advisory)을 11일에 이어 12일에도 메트로밴쿠버 지역에 계속 유효하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기의 질 주의보는 칠리왁 히더레이크(Heather Lake)의 매닝 파크(Manning Park) 와 호프의 플러드 폴스 트레일(Flood Falls Trail)에서 진행 중인 산불 때문이다. 여기에 미국의 워싱턴주, 오레곤주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이 남풍을 태고 BC주 남쪽으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밴쿠버의 목재 재생시설에서도 대규모 화재가 발생하며 공기의 질을 악화시키는데 일조했다.

 

연방기상청은 다양한 방향에서 유입되는 연기로 인해 메트로밴쿠버의 일부 지역은 공기의 질이 악화되지만 상대적으로 일부 지역은 개선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런 연기로 인한 공기의 질 문제는 13일부터 해안 지역을 시작으로 내륙으로 점차 나아진다는 전망이다.

 

이런 연기 등으로 PM2.5로 알려진 인한 대기미립자로 인해 폐질환, 심장질환, 만성 폐쇄성 폐질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 천식, 또는 당뇨 등의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어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 임산부나 유아, 어린이, 노인, 그리고 실외 노동자들이 특별히 조심을 해야 한다.

 

산불로 인한 의료적인 정보가 필요한 경우 BC질병관리센터(BC Centre for Disease Control, BCCDC)의 관련 사이트(www.bccdc.ca/health-info/prevention-public-health/wildfire-smoke)를 참조하면 된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22 캐나다 코로나 발생 때 결혼 건 수도 대폭 감소 file 밴쿠버중앙일.. 22.11.15.
5621 캐나다 코퀴틀람 아이케아에 고액 현금 잃어 버리신 분? file 밴쿠버중앙일.. 22.11.15.
5620 캐나다 올해로 2번째 맞이하는 밴쿠버 김치 나눔축제 file 밴쿠버중앙일.. 22.11.11.
5619 캐나다 내년에도 BC 주택 시장 침체 이어갈 분위기 file 밴쿠버중앙일.. 22.11.11.
5618 캐나다 높은 물가에 식품비 지출이 겁난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11.11.
5617 캐나다 밴쿠버에서도 오늘밤 붉게 물든 개기 월식 관측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9.
5616 캐나다 BC주 유럽계 위주로 아직도 영국 영향력 아래 있으려는 경향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9.
5615 캐나다 THE의 2023년도 세계 의대 순위서, 토론토대 7위 등극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9.
5614 캐나다 BC 9월 불법마약류에 의한 사망자 171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8.
5613 캐나다 연방보수당 포일리에브 대표 "세금 감면, 재정 지출 감소" 강조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8.
5612 캐나다 10월 BC주 실업률 4.2% 전달대비 0.1%P 낮아져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5.
5611 캐나다 밴쿠버 10번째 살인사건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5.
5610 캐나다 폭우로 시작하는 주말 메트로밴쿠버 밴쿠버중앙일.. 22.11.05.
5609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조기 계양, 검은색 애도 리본 착용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2.
5608 캐나다 145만명-향후 3년간 새 영주권자 목표 인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11.02.
5607 캐나다 르고 주 총리, 최대 600 달러 지원 계획 발표 file Hancatimes 22.11.01.
5606 캐나다 퀘벡주, 프랑스어 사용 이민자 비율 계속 감소 file Hancatimes 22.11.01.
5605 캐나다 연방정부, 6개월간 GST 공제액 2배 인상 승인 file Hancatimes 22.11.01.
5604 캐나다 유니레버 드라이샴푸 제품 리콜 조치 file Hancatimes 22.11.01.
5603 캐나다 보건복지부 장관, 추가 백신 접종 촉구 file Hancatimes 22.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