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Canada Twitter

캐나다 통계청이 26일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퀘벡주에서 프랑스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이민자 비율이 몇 년 동안 계속 감소했다.

 

가장 최근 인구조사 수치에 따르면 2016년에서 2021년 사이에 해당 지역에 정착한 신규 이민자 중 이들의 비율은 75.8%로 이는 지난 인구조사에서 이루어진 신규 이민자와 같은 조건에서 약 5% 하락한 수치이다.

 

이전 인구조사에서 해당 비율은 각각 80.7%(2016년), 80.8%(2011년), 77.7%(2006년)이었다.

 

캐나다 통계청 인구통계센터의 에릭 카론 말렌팬트 부소장은 인터뷰에서 해당 비율에는 영어와 프랑스어를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신규 이민자를 포함하고 있으며, 이들 중 대다수는 프랑스어나 영어가 아닌 다른 모국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실은 퀘벡주 뿐만 아니라 캐나다 다른 지역에서도 나타나는데 최근 이민자의 69.4%가 또 다른 모국어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60% 이상이 집에서 정기적으로 하나 또는 다른 공용어를 같이 사용한다고 답했다. 특히 프랑스어를 집에서 주기적으로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비율은 4.5%에 불과했다.

 

또한 그는 퀘벡주에서 프랑스어를 공식 언어로 쓰는 비율도 감소했다고 언급했다. 2016년에는 60.5%에서 2021년 인구조사에서는 54.5%만이 프랑스어를 공식 언어로 사용했다. 해당 비율은 2011년에는 58.8%, 2006년에는 54.2%였다.

 

퀘벡주에서 영어만을 공식 언어로 사용한 비율은 25.5%였으며 14.7%는 영어와 프랑스어를 모두 사용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카론 말렌팬트 부소장은 시간이 지나면서 해결될 문제는 아니라고 예상하고 있다.

 

그럼에도 캐나다 통계청은 해당 자료를 발표하면서 “대부분 이민자는 영어나 프랑스어를 알고 있거나 잘 구사할 수 있다고 해도 사적 영역보다는 공공 영역에서만 이를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언급하며, 직장 내에서 쓰이는 언어에 대한 자료가 11월에 발표되면 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tatistics Canada Twitter

또한 신규 이민자(영주권자 혹은 캐나다 시민권자)가 캐나다 인구의 23%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연방 역사상 가장 높은 비율이며, 이는 G7 국가 중 가장 높은 이민자 비율을 나타내기도 한다.

 

정부 기관은 이에 최근 입국자의 절반 이상이 경제적 이민자라고 지적했으며, 캐나다 통계청은 신규 이민자들이 주와 준주의 노동력 부족 현상을 메울 수 있다고 추정했다.

 

반면,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 통계청은 몬트리올이 2021년에 더 적은 비율로 이민자를 받았다고 밝혔으며(이전 인구조사 연도인 12.2%), 이는 캐나다 3대 도심 중 가장 큰 감소 폭이다.

 

또한 오타와와 가티노 지역과 같은 주요 도심 외곽에 이전보다 더 많은 새로운 사람들이 정착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최근 이민자들이 캐나다 농촌 지역에 정착한 비율은 전체의 3.2%에 불과했다.

 

2016년에서 2021년 사이에 입국한 신규 이민자의 60% 이상이 아시아에서 왔으며, 가장 많은 신규 이민자가 온 국가는 인도이며, 필리핀이 2위를 차지했다. 필리핀은 저번 인구조사에서 해당 부분 1위를 차지했었다.

 

캐나다 통계청의 엘렌 마외(Hélène Maheux) 수석 분석가는 퀘벡주만이 이와 다르게 프랑스, 알제리, 시리아 등 아프리카 국가에서 태어난 이민자가 다른 지역보다 많다고 언급했다.

 

또한 전국적으로 새로운 이민자 중 3분의 1 이상이 영주권 취득 전에 임시직 근로자, 유학생 등 다른 이유로 캐나다에 이미 머물러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카론 말렌팬트 부소장은 이러한 이민 배경이 장단기적으로 프랑스어와 영어 학습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기 위해서는 더 심층적인 분석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fxmC_CXwAMg2Yo-min-696x696.jpg (File Size:65.0KB/Download:12)
  2. Ff_1CZgXkAQE27W-min-2048x2048.jpg (File Size:308.9KB/Download: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75 캐나다 한인, 돈없어서 치과 못갔다는 소리는 하기 싫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7.
6074 캐나다 평통 서병길 전 밴쿠버협의회장, 평통발전 특별위원 임명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7.
6073 캐나다 10월 메트로밴쿠버 집값 전달과 비교 한풀 꺾여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3.
6072 캐나다 2025년부터 이민자 연간 50만 명 시대가 열린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3.
6071 캐나다 윤보다 못한 트뤼도의 지지율, 어떡하지!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3.
6070 캐나다 버나비 한인여성들의 수난시대-우기철 더 조심해야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3.
6069 캐나다 재외동포기본법 10일부터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3.11.01.
6068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64% 인정하는 분위기 file 밴쿠버중앙일.. 23.10.31.
6067 캐나다 유학생 입학서류 이민부가 직접 챙겨 보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10.31.
6066 캐나다 한인 여성들의 경력향상을 위한 의지는 뜨겁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6.
6065 캐나다 캐나다수출개발공사, 서울에 대표부 개소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6.
6064 캐나다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Zagae VFW 봄/여름 패션위크에서 화려한 데뷔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4.
6063 캐나다 캐나다 국민, 이념보다 "민생이 먼저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4.
6062 캐나다 한-캐나다 청년교류 지원 협의회 출범 밴쿠버중앙일.. 23.10.24.
6061 캐나다 밴쿠버패션위크, 일본 디자이너 열풍, 한류 시들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0.
6060 캐나다 "지난 2년 캐나다 한인 수 맞먹는 재외동포 감쪽같이 사라졌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0.
6059 캐나다 지지층도 떠나간 현 정부 어떻게 하나?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0.
6058 캐나다 캐나다서 살아가기 위해 평균 6만 7천불 벌어야 file 밴쿠버중앙일.. 23.10.20.
6057 캐나다 제7회 투게더 행사 K-POP 알리기 file 밴쿠버중앙일.. 23.10.18.
6056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5년, 사용자 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3.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