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OMHqSUTL_57e150f388e8bba0

IRCC FACEBOOK

 

캐나다 비영주권자 인구 비중 점차 증가세

2021년 센서스, 약 1백만 전체 인구의 2.5%

부족 인력난 해소, 소비자, 유학생으로 기여

 

영주권을 받지 못했지만, 임시 체류 비자로 캐나다에 거주하는 외국인 수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지고, 또 이들이 부족 인력 문제 해결 등 다양하게 캐나다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2021년도 인구센서스 분석자료로 20일 발표한 비영주거주자(Non-permanent residents, NPRS) 연구 내용에서 2021년에 비영주거주자 수가 총 92만 4850명으로 전체 인구의 2.5%에 해당했다.

 

대부분의 비영주거주자는 노동허가서(work permit)으로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40.1%의 비영주거주자는 노동허가서만 갖고 있었으며, 14.2%는 노동허가서와 학생비자를 함께 갖고 있었다. 학생비자만 갖고 있는 비영주거주자는 21.9%였다. 

 

나머지는 난민이나 망명 신청을 하고 임시 체류하는 경우였다. 또 가족초청 등으로 임시 수속 기간 중 임시체류 허가를 받은 경우 등이다.

 

유학생이나 젊은 취업 희망자들이 주로 비영주거주자에 해당해서 전체 비영주거주자 중 20세에서 34세의 젊은 나이에 해당하는 비율이 60.1%나 됐다. 이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18.4%이거나, 최근 이민자의 37.3%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편에 속했다.

 

비영주거주자의 출신국을 보면 인도가 28.5%, 중국이 10.5%로 절대적으로 많은 수치를 보였다. 한국인은 3.1%로 인도, 중국, 프랑스, 필리핀, 멕시코, 나이지리아, 이란에 이어 8번째이다.  

 

비영주거주자의 공식언어 능력은 95.3%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특히 노동허가서 소지자는 97.7%, 학생비자 소지자는 99%에 달했다.

 

그런데 주거상태를 보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비영주거주자의 59.4%가 렌트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 이는 최근 이민자의 41.5%에 비해 높다. 또 오래된 이민자의 18.4%, 비이민자의 15.3%가 렌트 아파트에 사는 것과 비교가 됐다.

 

더 나아가 비영주거주자의 32.9%는 가족 수에 비해 침실이나 주택 크기가 부적당한 주택(unsuitable)에서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른 캐나다인의 9.1%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비중이다. 또 한 방에 2~3명이 같이 쓰는 룸메이트 거주자 비율도 30.2%로 캐나다 일반 거주자의 3.6%와 비교해 9배나 높았다.

 

비영주거주자들은 경제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캐나다에 온 이유가 커 이들 중 74.2%가 노동시장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캐나다 영주거주자의 63.4%에 비교해 높은 편이다. 하지만 핵심노동연령인 25~54세만 놓고 보면 비영주거주자의 81%가 노동시장에 참여해 영주거주자의 85.8%에 비해서는 낮았다.

 

비영주거주자들의 주요 직장은 판매나 서비스업이었다. 15세 이상 비영주거주자의 36.4%가 해당 직종에 종사해 영주거주자 25%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구보고서는 비영주거주자들이 영주거주자들에 비해 높은 교육 수준을 보이지만 학력 수준에 맞는 직장을 구하지 못해 제대로 능력을 다 발휘 못하는 문제가 있다고 봤다.

 

공식 교육이 필요없는 일자리에 영주거주자들 중 15.7%가 종사하는 반면 비영주거주자는 23.7%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고졸 정도면 가능한 일자리에 비거주거주자가 취업하는 등 직업에 비해 높은 학력을 지닌 비율이 높았다. 이렇게 학사 학위자 중 고졸 학력을 요구하는 일자리를 가진 비율이 비영주거주자는 32.4%로 최근 이민자 26.2%와 나머지 거주자 15.9%와 비교됐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08 캐나다 캐나다, K-콘텐츠 북미 진출 르네상스 속 불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9.
6007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올해 밴쿠버 공연 작품은 KOOZA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6 캐나다 2023 밴쿠버국제영화제 한국 영화는 몇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5 캐나다 7월 전국 건축허가액 중 주택 전달 대비 5.4%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4 캐나다 8월 밴쿠버주택거래량 전년대비 크게 늘어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8.
6003 캐나다 각 학과별 평균 수업료 중 가장 비싼 학과는?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7.
6002 캐나다 캐나다서 대학교 다니려면 한 해에 얼마나 필요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7.
6001 캐나다 연휴 앞두고 주유비 200센트 아래로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2.
6000 캐나다 한-캐나다 수교 60주년, 문화로 더욱 가까워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2.
5999 캐나다 BC한인실협 창립35주년 기념식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1.
5998 캐나다 제21기 평통밴쿠버협의회장 배문수 전 한인회 이사장 file 밴쿠버중앙일.. 23.09.01.
5997 캐나다 캐나다 투자회사 Onewiex 투자사기 피해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3.08.30.
5996 캐나다 30일 밴쿠버 주유비 리터당 204.9센트 file 밴쿠버중앙일.. 23.08.30.
5995 캐나다 "영주권 받았으면 그만이지 왜 훈련을 받아!"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9.
5994 캐나다 평통 21기 미주지역 협의회장 대부분 교체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6.
5993 캐나다 캐나다에서 직장 생활 1년도 참기 힘든 도시는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2 캐나다 캐나다인 "새 이민자가 캐나다 주택 위기 초래"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1 캐나다 캐나다 한인, 3세대가 지나도 여전히 빈곤한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5.
5990 캐나다 캐나다인 59%, 현재 산불 기후변화와 상관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3.
5989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마크파이브 모습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3.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