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34 캐나다 한인신협, C3 캠프코리아 후원금 5000달러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2.07.15.
5433 캐나다 BC 원숭이두창 확산세 전국에서 가장 높아 file 밴쿠버중앙일.. 22.07.15.
5432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1%P 인상해 2.5% 밴쿠버중앙일.. 22.07.15.
5431 캐나다 여름철 도로 보수 구간의 규정 속도는 시속 30킬로미터 file 밴쿠버중앙일.. 22.07.13.
5430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플레이스의 한여름밤을 달굴 VMO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7.13.
5429 캐나다 북한 문제 해결-강력 제재는 답이 아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7.12.
5428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백신 3, 4차 추진 고려하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7.12.
5427 캐나다 BC주도 코로나19 증가세로 돌아서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9.
5426 캐나다 버나비RCMP가 찾는 총격 용의차량 기아 포르테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9.
5425 캐나다 대를 이은 정치 금수저들 최악-필리핀 수준으로 격하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9.
5424 캐나다 보건복지부 장관, 퀘벡주 ‘COVID-19 7차 확산’ 주의 촉구 file Hancatimes 22.07.08.
5423 캐나다 캐나다 실업률 하락에도 일부 기업은 여전히 고용 문제로 고군분투 file Hancatimes 22.07.08.
5422 캐나다 보건 당국, COVID-19 재확산 우려에 추가 백신 접종 촉구 file Hancatimes 22.07.08.
5421 캐나다 몬트리올 공항, 인력 부족으로 인한 ‘항공 대란’ 초래 file Hancatimes 22.07.08.
5420 캐나다 캐나다, 해외 입국자에 대한 COVID-19 방침 9월까지 유지 file Hancatimes 22.07.08.
5419 캐나다 캐나다 데이 기념행사 COVID-19 및 재정적 어려움 속 일부 도시에서 취소 file Hancatimes 22.07.08.
5418 캐나다 몬트리올 경찰청, 무기 및 마약 밀매 일당 5명 체포 file Hancatimes 22.07.08.
5417 캐나다 연방정부, 퀘벡주 장기 요양 시설 개선을 위해 약 2,210억원 투자 발표 file Hancatimes 22.07.08.
5416 캐나다 연방정부, ‘여권 대란’ 해결을 위해 더 많은 일처리 지시 file Hancatimes 22.07.08.
5415 캐나다 노년층에게 은행 직원 사칭 ‘전화금융사기’ 주의보 file Hancatimes 22.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