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viève Guilbault Twitter

퀘벡주가 캐나다 최초로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전자발찌를 도입한다.

 

제네비에브 길바울트(Geneviève Guilbault) 퀘벡주 공안부 장관은 2일 국회에서 해당 법안인 법안 24를 상정했으며, 해당 법안이 피해자들의 생명을 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2021년 퀘벡주에서는 ‘친밀한 파트너’에 의해 적어도 17명의 여성이 살해되었다. 주는 이번 전자발찌를 도입해 더 큰 피해 예방에 나서고 있다. 피해자들은 이와 관련된 작은 장치를 가지고 다니며,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일정 거리 이상 접촉하게 되면 경찰에 경보가 전송된다.

 

2009년에 발찌를 소개한 스페인을 포함하여 세계에서 6개국만이 해당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길바울트 장관은 “해당 전자발찌 도입 이후,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의 살인 사건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며, 이는 퀘벡주에서 해당 시스템을 시도해 볼 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음을 증명했다”라고 설명했다.

 

전자발찌는 무조건적으로 사용되지 않으며, 착용 여부는 재판부의 결정과 피해자의 동의를 바탕으로 결정된다.

 

장관은 이는 매우 흥미롭고 효율적일 수도 있지만, 방해가 되는 도구일 수도 있다고 말했지만, 해당 기계가 착용자의 지리적인 위치를 제공하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불안감을 덜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야당들은 해당 법안이 상정된 것에 대해 기뻐하고 있다. 이 계획은 모든 정당의 여성 의원들에 의해 취합된 보고서에서 나온 190개의 권고 중 하나일 뿐이다. 가을에는 성폭력 사건 전문 재판부 신설 법안도 국회를 통과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Knro-6WUAUduK3-696x1044.jpg (File Size:71.2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4 캐나다 넬리 신 전 하원의원, 연방보수당의 미래 책임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8.
5183 캐나다 ‘치킨 누들 수프’ 날에 닭 칼국수를!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2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당일 워크인 키오스크(KIOSK) 도입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1 캐나다 올해 최저 시급 6월 1일부터 15.65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80 캐나다 주말 3일간 BC 코로나19 사망자 14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9 캐나다 한국인 부스터샷 접종 의향 100%로 나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8 캐나다 연방정부, 토론토와 퀘벡시티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프로젝트 계획 file Hancatimes 22.03.15.
5177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밀접접촉자 관련 규정 완화 file Hancatimes 22.03.15.
5176 캐나다 퀘벡주, 임산부를 위한 웹사이트 “매 그로세스” 개설 file Hancatimes 22.03.15.
5175 캐나다 퀘벡주 이민부 장관, 퀘벡주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4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당국, “통행금지 시행 당시, 주 정부에 반대 의사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3 캐나다 우크라이나계 몬트리올 주민들 조국을 위해 더 많은 도움 요청 file Hancatimes 22.03.15.
5172 캐나다 BC 3월 중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 3000명 넘길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1 캐나다 자동차 촉매변환기 절도사건에 주정부 새 규정 내놓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0 캐나다 15일 오전까지 메트로밴쿠버-프레이저밸리 폭우경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69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아직 불안한 수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8 캐나다 민주평통 평화통일 강연회...송 총영사 30년간의 평화 프로세스 설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7 캐나다 이제 주유비 리터당 2달러 이상이 일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6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온라인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5 캐나다 세계 패션계 휘어잡는 밴쿠버 디자이너 파리 패션위크를 빛내다 밴쿠버중앙일.. 22.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