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ôpital de Montréal pour enfants Twitter

몬트리올의 두 소아청소년과 병원은 응급치료는 필요하지 않지만, 여전히 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이 신속하게 진료 예약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힘을 합쳤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맥길대학 병원과 몬트리올대학 병원의 부속 소아병원인 몬트리올 어린이병원과 CHU 쌍뜨-쥐스트의 관계자들은 지난 몇 주 동안 응급실에 환자들이 계속 넘쳤고 이로 인해 환자 및 가족들이 기다리는 시간이 계속 늘어났으며, 병원 직원들의 부담이 증가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The One Call, One Appointment”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몬트리올 어린이병원의 서비스 부책임자인 로버트 반스(Robert Barnes) 박사는 응급실은 “위급한 상태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곳”이라고 하며, 응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부모들이 아이와 함께 응급실을 방문하는 대신 514-890-6111로 전화하면 몇 시간 내에 소아청소년과 담당의와 약속을 잡을 수 있다. 해당 진료는 시의 80명의 가정의학과 담당의와 350개의 진료소에서 이루어진다.

 

해당 서비스는 몬트리올시에 거주하는 모든 0~16세 사이의 어린이들을 위한 것이며, 이용시간은 평일(월~금)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주말 및 공휴일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운영된다.

 

CHU 쌍뜨-쥐스트 병원의 서비스 책임자인 마크 지라드(Marc Girard) 박사는 이는 신속한 간호 및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응급한 상황이 아닌 일회성 혹은 준 긴급한 상태에 직면한 부모들을 지원하기 위한 가장 간단하고 효과적인 해결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부모들에게 “The One Call, One Appointment” 시스템을 이용하기 전에 개인 주치의와 먼저 예약을 해보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AZDxA2UUAA6hb--696x366.jpg (File Size:46.2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80 캐나다 퀘벡주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13,000명 넘겨 file Hancatimes 22.02.08.
5079 캐나다 퀘벡주, 순차적으로 COVID-19 규제 완화…”헬스장 및 술집은 아직 미정” file Hancatimes 22.02.08.
5078 캐나다 퀘벡주 상점 일요일에도 다시 재개 및 백신 여권 매장 확대 file Hancatimes 22.02.08.
5077 캐나다 2월 첫 4일간 BC주 코로나19 사망자 59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6 캐나다 노스로드BIA 최병하 회장 버나비 상공회의소장과 협력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5 캐나다 BC 향후 10년간 100만 개 일자리에 대한 취업 기회 생겨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4 캐나다 BC주 장관들 입모아 '한인 중요성 인식한다'고 밝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3 캐나다 밴쿠버 이스트헤이스팅 통과 대중교통 버스 유리창 26개 파손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2 캐나다 62%의 국민 "이미 코로나19 최악의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1 캐나다 송 총영사와 스티브 코퀴틀람 시의원과 화상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70 캐나다 밴쿠버테니스협회 서용석 코치이사 대한체육회로부터 공로패 수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9 캐나다 BC 오미크론 절정기 지났으나 치명률은 여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8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사망자 19명·확진자 407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7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행정직원 채용 공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6 캐나다 존 호건 BC주수상의 설날 E-연하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5 캐나다 27일 기준 전국 일일 확진자 수는 1만 8497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4 캐나다 국제투명성기구 국가청렴도, 한국 32위 그럼 캐나다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3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2022년 SNS 명예기자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2 캐나다 정요셉장학금, 179명에게 43만 달러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61 캐나다 마크 플레처 신임 주한캐나다 대사 한복 입고 설명절 인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