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가 코로나19 확산을 제재하기 위해 시행하던 조치를 끝냄에 따라 23일 일요일부터 다시 쇼핑객들이 몰렸다. 대부분의 상점은 주 정부가 입원율을 낮추기 위해 실시한 일요일에 비필수 상점 휴업 이후 3주 만에 재개했다.

 

주 시설의 환자 수가 4일 연속 감소함에 따라, 입원을 통제하기 위해 시행된 일련의 조치 중 하나인 이 조치가 효과를 보인 것으로 예상된다.

 

몬트리올에 있는 Fruiterie Roger을 운영하는 크리스토프 피오레(Christophe Fiore) 사장은 “주 정부의 제한이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었지만, 토요일과 월요일에 더 많은 고객이 쇼핑을 하도록 하는 역효과도 낳았다”라고 하며 재개장에 대한 엇갈린 감정을 나타냈다.

 

피오레 사장은 코로나19에 관해 좋은 해결책은 아니었다고 생각하며, 토요일과 월요일은 너무 바빠지고 다른 날들은 너무 한가해지게 되면서 인력 배치나 물량을 조절하는데 애먹었다고 덧붙였다.

 

몬트리올에서 큰 식료품점 중 한 곳에서 일하는 루이즈 듀플로스(Louise Duflos)도 피오레 사장의 의견에 동조하며 “일요일 문을 닫으라고 했을 때 코로나19 환자가 더 많아 일할 수 있는 사람이 적었으며, 따라서 업무 시간도 줄었지만, 직원 수도 같이 줄어들었다”라고 설명했다.

 

피오레 사장과 듀플로스 모두 기존대로 식료품점들이 다시 일요일에 개장하게 된다면 재정적 안정을 가져올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퀘벡주는 또한 24일부터 백신 여권을 확대할 예정이어서 여러 소매업소에 출입하기 위해서는 접종 증명서를 의무적으로 보여줘야 한다.

 

같은 날,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 책임자인 테레사 탐(Theresa Tam) 박사는 백신과 같은 보호 조치들에 대해 논평을 했는데, 그녀는 백신과 바이러스 치료제가 캐나다인들을 전염병으로부터 더 잘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탐 박사는 “청소년 및 성인 연령층에서 2차 이상 투여하는 백신 적용률은 83%에서 96%까지 다양하며, 특히 성인을 위한 추가 접종 범위는 21%에서 75%로 개선의 여지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는 지난 1월 초의 데이터를 통해 완전한 백신 접종을 받은 환자가 입원할 확률이 80% 낮았고 질병으로 사망할 확률은 80% 낮았다고 밝혔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JBRKSfWQAUndVx-696x696.jpg (File Size:84.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64 캐나다 1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해제, 4월 8일부터 백신카드 요구도 해제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3 캐나다 송 총영사 8일 빅토리아 방문 호건 수상 등 장관 등과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0.
5162 캐나다 BC 8일 코로나19 확진자 254명, 사망자 1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0.
5161 캐나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 마스크 착용은“개인의 선택” file Hancatimes 22.03.10.
5160 캐나다 휘발유 가격 연일 상승…퀘벡주 사상 최고치 기록 file Hancatimes 22.03.10.
5159 캐나다 퀘벡주, 4월부터 의무 마스크 착용 요건 완화 및 백신 여권 시스템 단계적으로 해제 file Hancatimes 22.03.10.
5158 캐나다 캐나다 국경 조치 완화 file Hancatimes 22.03.10.
5157 캐나다 퀘벡주, SAQ에 러시아산 주류 제품 진열하지 않도록 지시 file Hancatimes 22.03.10.
5156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공유와 박보검의 특별한 동행 <서복> 상영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9.
515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집값 비싸면 이제 프레이저밸리로 이사 갈 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9.
5154 캐나다 BC 사회적 거리두기 명령 해제 청신호 계속 들어오고 있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9.
5153 캐나다 4일 기준 전국 5세 이상 인구 중 백신 완료자 84.84%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52 캐나다 BC 60세 이상 신속항원검사 테스트기 확대 배포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51 캐나다 대기업 본사 수나 직원 수에서 BC주나 밴쿠버는 만년 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50 캐나다 BC주 성폭행 피해자 위해 안정적인 재정 지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49 캐나다 다음주 BC주 마스크·백신카드 관련 조치 완화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2달러시대---어느 주유소가 쌀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7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22일 정기총회 예정...신임 회장 선출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6 캐나다 2월 메트로밴쿠버 연속 성추행 사건 버나비에서도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5 캐나다 20대 대통령 선거, 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투표율 76.3%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