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는 순차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기 위해 고안된 일부 규제를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25일 기자회견에서 다음 주부터 50% 수용 인원 제한 하에 레스토랑을 재개장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한 새로운 계획을 공개했다. 백신 여권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계속 적용된다.

 

르고 주총리는 지난주 “퀘벡주의 터널 끝에서 빛이 보인다”고 언급했으며, 당일 기자회견에서 “드디어 퀘벡주가 터널을 벗어났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발표했다.

 

주 정부는 또한 24일부터 실내 모임도 허용하지만, 최대 4인 또는 2인 가구까지만 허용한다. 장기 요양 시설과 노인 거주지에 있는 사람들 또한 백신 접종을 마쳤다면 더 많은 방문객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학생들도 18세 미만이라면 누구나 방과 후 활동 및 운동에 참여할 수 있게 될 것이고, 연습도 허용되지만, 경기는 금지된다.

 

르고 주총리는 몇 가지 조치를 완화하는 것을 언급하며 “단계적으로 신중하게 진행하는 것이 아이디어”라고 강조했다.

 

2월 7일부터는 2단계로 완화되며, 영화관과 다른 공연장들이 재개장 할 수 있지만 수용 인원은 50% 또는 최대 500명으로 제한된다. 예배 장소도 수용 인원 50% 혹은 최대 250명으로 제한된다.

 

하지만 술집이나 헬스장의 재개장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르고 주총리는 이에 대해 사람들이 지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지만 동시에 우리는 조심해야 한다고 아직 재개장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배경을 밝혔다.

 

이번 결정은 주가 오미크론 변이 사태의 확산을 늦추기 위해 규정을 강화한 지 약 한 달 만에 나온 것이며, 퀘벡주 헬스장, 술집, 유흥업소는 지난해 12월부터 문을 닫았다. 사적인 모임 또한 대부분 금지되어 왔다.

 

퀘벡주는 스포츠 단체와 문화계 및 레스토랑으로부터 조치를 완화하라는 압력을 받아왔다. 일부 업주들은 최근 규제와 상관없이 다시 문을 열겠다고 위협하고  있었다.

 

25일 주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85명의 추가 사망했으며 입원환자 수가 약간 감소하여 총 3,278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르고 주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입원 환자가 감소하기 시작했지만, 아직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재개장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퀘벡주 의료시스템이 “긴장된 상태”라며 퀘벡주가 필요로 하는 병원 시설을 짓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우리는 사망자의 수를 줄이고 병원의 수용 능력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 결정을 내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J-jWY6X0AgYbys-696x696.jpg (File Size:92.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64 캐나다 1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해제, 4월 8일부터 백신카드 요구도 해제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3 캐나다 송 총영사 8일 빅토리아 방문 호건 수상 등 장관 등과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0.
5162 캐나다 BC 8일 코로나19 확진자 254명, 사망자 1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0.
5161 캐나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 마스크 착용은“개인의 선택” file Hancatimes 22.03.10.
5160 캐나다 휘발유 가격 연일 상승…퀘벡주 사상 최고치 기록 file Hancatimes 22.03.10.
5159 캐나다 퀘벡주, 4월부터 의무 마스크 착용 요건 완화 및 백신 여권 시스템 단계적으로 해제 file Hancatimes 22.03.10.
5158 캐나다 캐나다 국경 조치 완화 file Hancatimes 22.03.10.
5157 캐나다 퀘벡주, SAQ에 러시아산 주류 제품 진열하지 않도록 지시 file Hancatimes 22.03.10.
5156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공유와 박보검의 특별한 동행 <서복> 상영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9.
515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집값 비싸면 이제 프레이저밸리로 이사 갈 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9.
5154 캐나다 BC 사회적 거리두기 명령 해제 청신호 계속 들어오고 있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9.
5153 캐나다 4일 기준 전국 5세 이상 인구 중 백신 완료자 84.84%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52 캐나다 BC 60세 이상 신속항원검사 테스트기 확대 배포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51 캐나다 대기업 본사 수나 직원 수에서 BC주나 밴쿠버는 만년 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50 캐나다 BC주 성폭행 피해자 위해 안정적인 재정 지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8.
5149 캐나다 다음주 BC주 마스크·백신카드 관련 조치 완화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2달러시대---어느 주유소가 쌀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7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22일 정기총회 예정...신임 회장 선출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6 캐나다 2월 메트로밴쿠버 연속 성추행 사건 버나비에서도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5 캐나다 20대 대통령 선거, 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투표율 76.3%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