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LiX7nFRA_c26ef3f3a3fc0c12

베이징과 모스크바는 현재 이 사실을 부인 하지만, 전문가들은 두 나라가 해외에서 백신을 판매하거나 기부하는 전략이 어떠한 영향력을 가지고 오는지 알아보기 시작

 

중국과 러시아에서는 현지에서 생산된 Covid-19 백신을 사용하여, 상황이 악화되어가고 있는 국가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더 많은 국가들에게 백신을 제공함으로써 정치적인 영향을 넓혀가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Benjamin Gedan(미국 워싱턴 윌슨 센터 라틴 아메리카 프로그램 부국장)은 이러한 외교 관행을 백신 외교라고 칭하고 있으며, 백신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에게 백신을 배포함으로써 국제적인 명성을 높이려고 할 때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중국의 Sinopharm은 2가지의 covid 백신을 생산하고 있으며,  베이징에 위치한 제 3의 제약회사도 이미 3번째의 covid백신을 만드는 중이라고 밝혔다. 

 

Lynette Ong (토론토 대학교 정치 과학 교수)는 이미 중국은 거의 모든 동남아시아 국가들에게 백신을 팔거나 기부했다는 사실을 밝혔으며, 이는 주로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발생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Aurel Braun (토론토 대학교 러시아 정치 외교 교수)는 러시아도 중국의 백신 외교 정책을 이어받아 중국보다 훨씬 더 적극적으로 추진을 하며, 유럽 국가들에게 백신 외교를 추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Benjamin Gedan은 현재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백신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백신을 제조하는 여러 회사들로부터 백신을 조달 할 자원이 부족하다는 문제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캐나다 또한 백신 접종이 예상보다는 느려졌지만, 캐나다의 경우에는 엄청난 양의 백신을 구입할 수 있어서 자국의 필요 이상으로 구매한 백신 중 일부를 수출하게 될 것 이라고 예상했다. 

 

최재원 인턴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66 캐나다 퀘벡주, 백신 교차접종 지침 제공…”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교차접종 불가” file Hancatimes 21.07.06.
4565 캐나다 세계보건기구 “2차 접종 후 방역수칙 지켜야 델타 변이 확산 막는다 ” file Hancatimes 21.07.06.
4564 캐나다 퀘벡주, 2차 백신 교차 접종 허용 및 장소 변경 가능 file Hancatimes 21.07.06.
4563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향’있는 전자담배 금지 촉구 file Hancatimes 21.07.06.
4562 캐나다 퀘벡주 백신 접종 독려를 위해 “백신복권” 고려 file Hancatimes 21.07.06.
4561 캐나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 “델타 변이가 유럽 COVID-19 확진자 90%이상 차지” file Hancatimes 21.07.06.
4560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국장, 델타 변이 우려에 청소년 백신 접종 촉구 file Hancatimes 21.07.06.
4559 캐나다 6월 28일 이후 퀘벡주 전역 ‘녹색’ 구역으로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06.
4558 캐나다 퀘벡주, 배송 지연으로 인해 간이 백신 접종소에 화이자 백신 공급 중단…24일까지 지속 file Hancatimes 21.07.06.
4557 캐나다 캐나다, 백신 접종을 마친 여행객들에게 입국 규제 및 호텔격리 완화 file Hancatimes 21.07.06.
4556 캐나다 [한-캐나다 오픈 세미나] 글로벌 eSports 문화와 한-캐 게임 산업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4555 캐나다 BC 9월부터 대학 대면수업 전면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4554 캐나다 코로나가 수그러드니 BC 산불이 기승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4553 캐나다 술 권하는 사회...주류 소매점 영업시간 영구히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4552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13일 창업설명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4551 캐나다 29일 BC 새 확진자는 29명에 그쳐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4550 캐나다 BC, 5월까지 마약 오남용 사망자 중 19세 이하도 11명 포함 file 밴쿠버중앙일.. 21.06.30.
4549 캐나다 BC주민, 다양한 과속 단속 방법들 대체로 찬성 file 밴쿠버중앙일.. 21.06.30.
4548 캐나다 BC 성인 2차 접종 완료 30.5% file 밴쿠버중앙일.. 21.06.30.
454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고온에 지표면 오존 농도도 높아져...야외 활동 자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