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Julian Wan on Unsplash

퀘벡주는 최근 코로나19 조치에 대한 혼란과 비난 속에 야외 마스크 규정을 개정했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수요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스크 관련 수정사항을 밝히며, 건강 명령의 목적은 다른 가정에서 온 사람들 사이의 “바이러스 전파를 방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고 주총리는 이 의무가 자신과 함께 살지 않는 사람들과 2m 거리를 상시 유지하기가 어려울 수 있는 상황에만 적용되도록 법령을 명확화를 요청했다. 테니스, 골프, 공원 등 하상 2m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하는 상황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

수요일 변경 전에는 적색 및 주황색구역에서 서로 다른 가정의 2명 이상의 사람들이 야외에서 함께 있을 때마다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었다. 단, 적어도 2미터 이상 떨어져 앉거나 수상 스포츠 중에 앉는 경우는 예외였다.

주총리는 또한 함께 살지 않는 커플들도 서로를 볼 때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관들은 벌금티켓을 발행하는 것에 대해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96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과 MOU 체결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2.
4495 캐나다 버나비RCMP, 불법 마약 범죄자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1.
4494 캐나다 늘푸른 장년회, 차세대 사업 본격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1.
4493 캐나다 중국계 젊은 캐나다인 인종차별 경험 높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1.
4492 캐나다 존 호건 BC주 수상, 온타리오 무슬림 가족 테러에 비판 성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0.
4491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영화 <69세> 온라인 상영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0.
4490 캐나다 병적증명서, 나라사랑 전자우편 인증 후 온라인 발급 가능 밴쿠버중앙일.. 21.06.10.
4489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밴쿠버의 현충일 66주년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9.
4488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전세계 한글학교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9.
4487 캐나다 일본·IOC 독도 도발 속 밴쿠버 차세대는 '독도 사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9.
4486 캐나다 최근 내 주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8.
4485 캐나다 주토론토총영사관 일반직 행정직원 채용 중 밴쿠버중앙일.. 21.06.08.
4484 캐나다 캐나다 8월 말까지 화이자 백신 매주 200만회분 공급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3 캐나다 캐나다 고용회복 프로그램 6일부터 11월 20일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2 캐나다 BC 중소기업회복 보조금 신청 마감 임박...7월 1일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1 캐나다 쌍둥이 자매, '환상적인' 음주운전 적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0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그럼 환각 운전은 누가 잡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79 캐나다 1분기 시민권 취득 한인 13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78 캐나다 3일 연속 일일 확진자 200명대 미만...사회봉쇄 완화 기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4.
4477 캐나다 뉴웨스트민스터서 총 대신 칼로 살인 시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