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iFeXTCRB_7e97cf345830f5bb

캐나다 곳곳에 남아 있는 인종혐오

원주민 등에 대한 이해 안가는 조치

 

존 호건 BC주 수상과 라치나 싱 의회 반인종특별위원회 의장이 7일 발생한 온타리오주 런던의 무슬림 가족에 대한 테러 공격에 대해 성명을 냈다.

 

호건 수상 등은 성명서에서 "신앙으로 인해 가족 중 4명이 죽고 한 아이가 생명이 위태로운 사건이 발생한 뉴스에 마음이 미어진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어떤 형태로든 무슬림에 대한 증오를 멈추기 위한 확고한 입장을 한 목소리로 요구해야 한다"라며 피해 가족들과 무슬림 사회에 애도를 표했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도 연방 의회 의사당에서 이번 런던 무슬림 가족에 대한 공격을 테러공격이라고 지칭하고, "야만적이고, 비겁하고, 뻔뻔스러운 폭력 행위"라고 비판했다.

 

런던 RCMP는 20세의 런던 거주자를 살인 혐의로 입건했다.

 

한편 BC 원주민 출신의 한 여성이 브런즈윅에서 안전상태를 확인하러 온 RCMP의 총에 사망한 사건이 있었는데, 이에 대해 경찰 대응이 적절했다는 결론이 7일 나왔다. 퀘벡주 경찰이 제3자로 경찰의 과잉 대응 여부 조사를 했다. 퀘벡 경찰은 해당 여성이 칼을 들고 달려 든다고 생각해서 총을 쏜 것이 정당한 방어라는 입장을 담은 22페이지의 분석 자료를 내놓았다. 이에 대해 여성의 가족과 그녀의 부족인 Tla-o-qui-aht First Nation 등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결론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8일에는 펨버튼의 한 여성이 지난 5월 31일 원주민 학교 희생 어린이 215명을 추모하는 의식을 하다가 트럭을 타고 지나가던 2명의 남성으로부터 인종 모욕적인 욕을 들었지만 RCMP가 제대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뉴스가 주류 언론에 올라왔다.

 

보도에 따르면, 인종차별적인 모욕을 듣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전화만 받고 이후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 이에 원주민 지지자들이 이에 대해 RCMP에 항의를 하며 알아낸 처리 내용은 피해자의 진술도 없이 그냥 파일을 마무리 한 것으로 들어났다. 

 

결국 경찰이 이 사건에 대해 다시 재수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71 캐나다 작년 10월 실종 매닝공원 실종자 9개월 만에 소지품 발견 밴쿠버중앙일.. 21.07.08.
4570 캐나다 BC 7월 첫 주말 코로나19 상황 양호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7.
4569 캐나다 BC 범죄조직간 보복 전쟁 막을 내리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7.
4568 캐나다 캐나다 서부, “역사적인 폭염”에 연일 사망자 증가 file Hancatimes 21.07.06.
4567 캐나다 퀘벡주, 사무실 복귀를 위한 단계적 계획 발표 file Hancatimes 21.07.06.
4566 캐나다 퀘벡주, 백신 교차접종 지침 제공…”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교차접종 불가” file Hancatimes 21.07.06.
4565 캐나다 세계보건기구 “2차 접종 후 방역수칙 지켜야 델타 변이 확산 막는다 ” file Hancatimes 21.07.06.
4564 캐나다 퀘벡주, 2차 백신 교차 접종 허용 및 장소 변경 가능 file Hancatimes 21.07.06.
4563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향’있는 전자담배 금지 촉구 file Hancatimes 21.07.06.
4562 캐나다 퀘벡주 백신 접종 독려를 위해 “백신복권” 고려 file Hancatimes 21.07.06.
4561 캐나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 “델타 변이가 유럽 COVID-19 확진자 90%이상 차지” file Hancatimes 21.07.06.
4560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국장, 델타 변이 우려에 청소년 백신 접종 촉구 file Hancatimes 21.07.06.
4559 캐나다 6월 28일 이후 퀘벡주 전역 ‘녹색’ 구역으로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06.
4558 캐나다 퀘벡주, 배송 지연으로 인해 간이 백신 접종소에 화이자 백신 공급 중단…24일까지 지속 file Hancatimes 21.07.06.
4557 캐나다 캐나다, 백신 접종을 마친 여행객들에게 입국 규제 및 호텔격리 완화 file Hancatimes 21.07.06.
4556 캐나다 [한-캐나다 오픈 세미나] 글로벌 eSports 문화와 한-캐 게임 산업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4555 캐나다 BC 9월부터 대학 대면수업 전면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4554 캐나다 코로나가 수그러드니 BC 산불이 기승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6.
4553 캐나다 술 권하는 사회...주류 소매점 영업시간 영구히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
4552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13일 창업설명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