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hH4BjSIx_3262541c02cd4621

 

 

고정 단속 카메라 가장 포용적

구간 단속에 대해 호응도 낮아

 

과속 단속을 위해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 BC주민의 10명 중 7명은 수용을 한다는 뜻을 보였다.

 

설문조사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BC주민을 대상으로 4가지 과속 단속 방법에 대해 최근 조사한 결과에서 인정을 한다는 대답이 부정을 한다는 대답보다 다 높았다.

 

스쿨존이나 사고 다발 지역 등의 한 지점에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는 고정 과속 단속에 대해 강하게 찬성이 29%, 찬성이 43%로 72%의 동의를 했다. 반대로 강한 반대가 9%, 반대가 12%로 21%가 부정을 했다.

 

이곳 저곳 장소를 옮겨가며 설치하는 이동식 단속 카메라에 대해서는 강한 찬성이 26%, 찬성이 38%로 64%가 동의를 했다. 강한 반대와 반대는 합쳐 26%가 됐다.

 

교차로에 설치하는 과속 및 신호 단속 카메라에 대해 강한 찬성이 33%, 찬성이 38%로 71%가 동의를 했다. 반대로 강한 반대가 9%, 반대가 11%로 20%가 반대의 뜻을 보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이후 BC주 주민 3명 중 2명이 이 방식을 지지해 왔다.

 

마지막으로 일정 간격을 두고 카메라를 설치해 평균 속도로 과속을 단속하는 구간단속에 대해서는 53%만 찬성을 하고 34%가 반대를 해 가장 호응도가 낮았다.

 

BC주를 5개 지역으로 나누었을 때 메트로밴쿠버는 고정 단속 카메라에 대해 찬성 합이 71%, 이동 단속 카메라에 64%, 교차로 과속 및 신호 단속 카메라에 68%, 그리고 구간 단속에 57%로 나왔다.

 

연령별로 봤을 때 55세 이상이 4가지 방법 중 구간단속을 제외하고 다른 연령대보다 찬성률이 높았다. 반면 약간은 낯선 비전통 방식인 구간단속에 대해서는 18-34세 비해 낮은 찬성률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6월 18일부터 20일까지 BC주 성인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준오차는 +/- 3.5%포인트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73 캐나다 광복절 소녀상 앞에서 치욕적인 역사를 가진 밴쿠버 한인사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7.
4672 캐나다 연방 초기총선 마침내 9월 20일로 결정...5주간 선거전 본격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7.
4671 캐나다 연기에 질식하겠는데, BC주 산불 언제 끝나나 한숨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70 캐나다 2021 캐나다 한인 무역 & 공예전 9월 11일 스완가든에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69 캐나다 산불 연기 마침내 메트로밴쿠버 도착...공기의 질 최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68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2021장학의 밤 행사 21일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7 캐나다 BC확진자 수직 상승 중...11일 536명으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6 캐나다 새로운 문화 / 모임 중심지 다운타운 랍슨 장모집 사랑채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5 캐나다 모더나, 2년 내 캐나다에 mRNA 생산공장 건설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4 캐나다 BC 한인 중심 지역 확진자 수도 다시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수요일부터 일요일 아침까지 폭염 경보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2 캐나다 12세 이하, BC주 대중교통 무료 이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61 캐나다 버크 마운틴에 새 중등학교 들어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60 캐나다 주말 지나며 BC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 감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59 캐나다 퀘벡주, 백신 여권 시행 예정… 트뤼도 “연방 정부 근로자 백신접종 의무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8.11.
4658 캐나다 캐나다, 퀘벡주의 보육 시스템 강화를 위해 60억 달러 투자 발표 file Hancatimes 21.08.11.
4657 캐나다 퀘벡주와 몬트리올, 급증하는 총기 사건을 위해 새 부서 창설 file Hancatimes 21.08.11.
4656 캐나다 캐나다 정부, 코로나 팬데믹 관련 비지니스 지원 기간 연장 file Hancatimes 21.08.11.
4655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변종 바이러스에 의한 4차 웨이브 경고 file Hancatimes 21.08.11.
4654 캐나다 BC주 다시 지역간 이동제한 조치가 떨어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