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Twitter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코로나19 발병을 촉진함에 따라 2차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도 마스크 착용 지속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 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세계보건기구 사무부총장인 마리안젤라 시마오(Mariangela Simao) 박사는 25일 제네바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만으로는 지역 사회로 퍼지는 확산을 막을 수 없으며,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환기 및 위생에 신경 쓰고, 신체적인 거리 유지 및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곳을 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시마오 박사는 높은 백신 접종률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여러 나라에서 계속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공중 보건조치가 “매우 중요”하며, 2차 백신 접종이 끝났다고 해서 안심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은 델타 변이를 포함하여 심각한 질병과 사망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세계보건기구 관계자들은 여전히 이 델타 변이가 “위험한 변종”이며, 앞서 말한 대책들이 유지되지 않을 경우, 일부 2차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라도 감염을 피해 갈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발표는 여러 나라에서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여러 공중 보건조치를 완화하고있는 가운데 발표되어, 다시한번 코로나 바이러스 및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월 13일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들은 야외 및 대부분의 실내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를 해제했다.

 

한편 캐나다 정부가 24일 발표한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캐나다인들은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지 않고 소수의 모임은 허용되지만,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콘서트, 스포츠 행사 또는 하우스 파티와 같은 특정한 상황에서는 코로나19 관련 조치를 유지했다.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현재 영국 대부분의 신규 환자가 이에 해당하며, 미국에서는 새로운 코로나19 감염자 5명 중 1명이 이에 해당된다.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 책임자인 테레사 탐(Theresa Tam) 박사는 같은 날 다른 나라의 추세를 바탕으로 예상한 결과, 델타 변이가 캐나다에 실질적인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모델링 데이터에 따르면, 4월 25일부터 5월 23일 사이에 캐나다의 델타 변이 감염자 비율이 4배 증가했으며, 이들 중 대다수는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부분적으로 접종을 받은 사람들이었다. 또한 델타 변이가 캐나다에서 계속 확산될 경우 기존 바이러스보다 50% 이상 전염성이 높고 더 심각한 감염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지난 2차 및 3차 웨이브에서 겪였던 폭발적인 입원율 증가 위험이 있다.

 

하지만 캐나다 인구의 약 80%가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모델링은 4차 웨이브를 피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탐 박사는 '따라서 백신 접종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와 같은 개인 및 사회의 공중보건 조치가 중요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4wc8EdXoAcYaQW-696x696.jpg (File Size:65.5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73 캐나다 광복절 소녀상 앞에서 치욕적인 역사를 가진 밴쿠버 한인사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7.
4672 캐나다 연방 초기총선 마침내 9월 20일로 결정...5주간 선거전 본격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7.
4671 캐나다 연기에 질식하겠는데, BC주 산불 언제 끝나나 한숨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70 캐나다 2021 캐나다 한인 무역 & 공예전 9월 11일 스완가든에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69 캐나다 산불 연기 마침내 메트로밴쿠버 도착...공기의 질 최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68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2021장학의 밤 행사 21일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7 캐나다 BC확진자 수직 상승 중...11일 536명으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6 캐나다 새로운 문화 / 모임 중심지 다운타운 랍슨 장모집 사랑채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5 캐나다 모더나, 2년 내 캐나다에 mRNA 생산공장 건설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4 캐나다 BC 한인 중심 지역 확진자 수도 다시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수요일부터 일요일 아침까지 폭염 경보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2 캐나다 12세 이하, BC주 대중교통 무료 이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61 캐나다 버크 마운틴에 새 중등학교 들어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60 캐나다 주말 지나며 BC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 감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59 캐나다 퀘벡주, 백신 여권 시행 예정… 트뤼도 “연방 정부 근로자 백신접종 의무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8.11.
4658 캐나다 캐나다, 퀘벡주의 보육 시스템 강화를 위해 60억 달러 투자 발표 file Hancatimes 21.08.11.
4657 캐나다 퀘벡주와 몬트리올, 급증하는 총기 사건을 위해 새 부서 창설 file Hancatimes 21.08.11.
4656 캐나다 캐나다 정부, 코로나 팬데믹 관련 비지니스 지원 기간 연장 file Hancatimes 21.08.11.
4655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변종 바이러스에 의한 4차 웨이브 경고 file Hancatimes 21.08.11.
4654 캐나다 BC주 다시 지역간 이동제한 조치가 떨어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