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y0xinquc_94ea5d40188fb670

새 시민권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시민권 선서식을 하고 있다. (연방이민부(IRCC)의 페이스북 사진)

 

작년 11월 누계 새 시민권 한인 1193명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오히려 29명이나 감소

전체적으로 11만 2703명의 새 시민권자

 

작년에 사상 최다 새 영주권자 기록을 세웠지만, 새 시민권자 수는 코로나19 이전보다 오히려 크게 감소한 채 회복하지 못했다. 특히 한인 수는 오히려 전년보다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방이민부의 새 시민권자 통계에서 작년 11월까지 한인 새 시민권자 수는 1193명을 기록했다. 2020년 11월까지 1222명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 29명이나 줄어들었다.

 

캐나다 전체적으로 작년 11월까지 11만 2703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71명이 늘어난 것과 비교가 됐다.

 

그러나 2019년 11월 누계로 23만 3482명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 작년 11월까지 새 시민권자 수는 절반도 회복하지 못한 수이다. 2019년 11월까지 한인 새 시민권자 수는 3145명이었다. 

 

실제로 2020년에 부족한 영주권자 서류 처리를 위해 연방이민부가 많은 인력을 영주권 서류 처리에 투입하면서, 상대적으로 시민권자 서류 처리는 지체가 됐다. 심지어 시민권 시험 신청을 하고도 1년 넘게 기다리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이유 등으로 작년 새 한인 시민권자 수는 2년 전에 비해 약 3분의 1가량 감소하게 됐고, 캐나다 전체적으로도 약 2.5분의 1로 축소됐다.

 

시민권자의 주요 유입국 순위에서 한국은 19위에 그쳤다. 10위권에는 인도, 필리핀, 시리아, 파키스탄, 중국, 이란, 미국, 나이지리아, 영국과 영국령, 그리고 프랑스가 들었다.

 

인도와 필리핀 등은 영주권자 순위에서도 상위권이지만 시민권 순위에서 1, 2위를 차지하며, 중국에 비해 정치적 발언권을 키워나가고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49 캐나다 다음주 BC주 마스크·백신카드 관련 조치 완화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2달러시대---어느 주유소가 쌀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7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22일 정기총회 예정...신임 회장 선출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6 캐나다 2월 메트로밴쿠버 연속 성추행 사건 버나비에서도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5 캐나다 20대 대통령 선거, 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투표율 76.3%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4 캐나다 밴쿠버의 103주년 3.1절 행사 한인회관에서 거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3 캐나다 캐나다 기준 금리 0.5%로 이전보다 두 배...집값 하락 전조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2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삼일절 메시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1 캐나다 버나비RCMP, 탈의실 도촬범 공개 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0 캐나다 몬트리올총영사관 로고 공모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39 캐나다 르고 주총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규탄 file Hancatimes 22.03.02.
5138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이후 교실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file Hancatimes 22.03.02.
5137 캐나다 퀘벡주, 5~11세 백신 접종 계속 장려하며 백신 접종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02.
5136 캐나다 퀘벡주, 경찰력 강화를 위한 310만 달러 지원 발표 file Hancatimes 22.03.02.
5135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에 여행 관련 규제 완화 요청 file Hancatimes 22.03.02.
5134 캐나다 퀘벡주, 12~17세 청소년들에게 3차 COVID-19 백신 제공 file Hancatimes 22.03.02.
5133 캐나다 몬트리올, 새로운 임대주 등기부 프로그램 공개 file Hancatimes 22.03.02.
5132 캐나다 퀘벡주, 노인 거주지 관련 COVID-19 자가격리 규정 변경 file Hancatimes 22.03.02.
5131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백신 여권 시스템 중단 file Hancatimes 22.03.02.
5130 캐나다 퀘벡주, 지난해 1,400명의 환자가 병실 부족으로 응급실에서 사망 file Hancatimes 22.03.02.